홈으로...

[단독] 여중생 성폭력 교사 2명 더 있었는데…학교가 알고도 덮었다

  • LV 13 아들래미
  • 비추천 1
  • 추천 4
  • 조회 410
  • 2018.03.13 19:51
최근 '스쿨 미투(학창 시절 성폭력 피해 고발)'를 통해 교사의 8년 전 상습적 학생 성추행 사실이 알려진 서울 소재 한 중학교에서 추가 피해 사례가 잇달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9일 매일경제를 통해 알려진 교사 오 모씨 외에도 교사 2명이 지난해 학생과의 성관계·성추행 등으로 해임된 것이다. 학교 측은 교육청에 피해 사실을 통보하는 원칙을 지키지 않는 등 사건을 은폐하고 피해 학생들에게 2차 피해를 입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13일 매일경제 취재 결과, 서울 M여중에서는 지난해 교사가 학생과 성관계를 갖거나 학생이 교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하는 등 성범죄 피해 사례가 끊이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M여중에 부임한 기간제 교사 안 모씨는 이 학교 학생과 성관계한 사실이 발각된 뒤 해임됐다. 피해 학생의 담임교사는 최근 상습적 성추행 사실이 알려져 사직 의사를 밝힌 오씨였다. 피해 학생에 따르면 오씨는 피해 학생과 관련 사실을 알고 있는 학생들을 따로 부른 뒤 "안씨와 어떤 관계를 맺었는지 최대한 자세히 말해보라"고 계속 물었다. 오씨는 학생의 답변을 들은 뒤 "사람이 살면서 실수할 수 있다"며 "이해해 주는 것이 친구의 덕목"이라고 했다. 또 "이 일은 절대 밖으로 새어 나가면 안 된다"며 학생들을 상대로 입막음을 시도했다고 한다.

피해 학생은 안씨의 법적 처벌은 원치 않는다는 입장이었지만 "담임선생이던 오씨가 개인적으로 불러 두 사람 관계에 대해 자세히 말해 보라고 했을 때 너무 불쾌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일부 학생들에 따르면 안씨는 이 사실을 알게 된 일부 학생들에게 "서로 좋아서 한 것"이라며 법적으로 문제없는 관계임을 지속적으로 강조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을 뒤늦게 인지한 학교 측은 "기간제 교사에 대한 검증이 충분하지 못했던 것 같다"며 자격 미달인 교사가 학교에 재직하고 있었다는 사실에 깊은 충격을 받은 모습이다.

학교 측은 피해 사실을 인지하고도 교육청에 통보하지 않았다. 학교에서 발생한 성폭력 피해 등은 교육청에 반드시 알려야 한다.

당시 이 학교 교장이었던 한 모씨는 "피해 학생의 부모가 찾아와 '아이의 2차 피해가 우려되니 사건을 무마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은폐하려고 한 게 아니라 2차 피해를 막으려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안씨를 해임하고 '교단 근처에는 얼씬도 하지 말라'고 경고한 뒤 마무리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2차 피해를 우려해 정식 신고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는 학교 측이 오히려 조사 과정에서 학생에게 추가 피해를 입혔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오씨가 그런 말을 한 것은 전혀 몰랐다"며 "당장 확인해보겠다"고 말했다.

M여중 졸업생들의 '스쿨 미투'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계속 확산하고 있다. 이들은 '더 많은 피해자가 있다'고 잇달아 증언하고 있다. 학교 측에 따르면 지난해 가을 학생을 성추행한 또 다른 교사 박 모씨는 해임된 뒤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뒤늦게 사태를 파악한 서울시교육청은 M여중에 대한 감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교육청 관계자는 "일선 학교에서 발생한 성폭력 범죄는 피해자나 부모가 원치 않아도 학교장이 수사당국에 신고한 뒤 교육청에도 보고하는 게 원칙"이라며 "학교의 신고 의무 위반 여부와 가해자 교사에 대한 조치가 적절했는지 등에 대해 집중 감사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8년 전 이 학교 교사의 성추행을 폭로하면서 추가 피해 사실이 알려지는 계기를 만든 최초 '미투' 고발자도 이번주 중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경찰은 이미 SNS와 언론을 통해 알려진 피해 사실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SNS 제보글을 살펴본 결과 피해의 심각성이 큰 것으로 판단된다"며 "현재 내사에 착수했으며 고소·고발이 접수되면 정식 수사로 즉시 전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추천 4 비추천 1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3197 골목마다 파리 꼬인 음식물 쓰레기…종량제는 5년째 제자리 LV 14 아들래미 06-23 85
13196 “현금 내는 손님 미워요”…동전 결제하는 사람은 악당? LV 14 아들래미 06-23 116
13195 EU에서 한국기업 숨통 틔우기 팔 걷은 방통위 LV 14 아들래미 06-23 57
13194 워라밸 시대… 2030세대 직장인, 백화점 문화센터 간다 LV 14 아들래미 06-23 59
13193 북촌한옥마을 관광시간 제한 방침…주민들 "실효성 없다" 반발 LV 14 아들래미 06-23 40
13192 22살 해병대 하사, 백령도 절벽 오르던 중 추락해 사망 LV 14 아들래미 06-22 67
13191 열세살에 40차례 차량 절도… 그를 보듬을 곳은 없었다 LV 14 아들래미 06-22 49
13190 "필리핀 여행 간 9살 여아, 현지인 가이드가 성추행" LV 14 아들래미 06-22 71
13189 자고 나면 생기던 인형뽑기방…왜 발길 끊겼나 LV 14 아들래미 06-22 64
13188 [현장]'생수대란' 빚어진 대구…시민들 "물 대신 콜라 마실판" LV 14 아들래미 06-22 47
13187 “미투 두려워” 쓰러진 여성 방치… 경복궁역에서 현실화 된 펜스룰 (2) LV 14 아들래미 06-21 250
13186 "탕수육이 돼지가 아니라 닭이잖아"…난동 부린 40대 벌금형 LV 14 아들래미 06-21 126
13185 ‘성인 1만명 인분’ 제주 바다에 그냥 버린 40대 선박 기관장 LV 14 아들래미 06-21 163
13184 군산 주점화재 피해자에게 범죄피해구조금 지원될 듯 LV 14 아들래미 06-21 46
13183 "약혼남 살해한 날 임신 알아" 기막힌 운명…2심 실형 LV 14 아들래미 06-21 106
13182 식당 밖에 떡하니… 이런 쓰레기를 봤나 LV 14 아들래미 06-20 347
13181 ‘내 몸에 당당하세요', 탈코르셋 열풍 속옷시장까지 (1) LV 14 아들래미 06-20 317
13180 모여드는 음주객에 몸살…'연트럴파크' 출입제한 하나 LV 14 아들래미 06-20 152
13179 딸에게 "노브라도 괜찮다"고 말하기 어려워요 LV 14 아들래미 06-20 276
13178 ‘탈코르셋 운동’ 하는 미스코리아도 있답니다 LV 14 아들래미 06-20 171
13177 각자도생…실업급여도 못받는 중년 빈곤층 ‘84만원 인생’ (1) LV 14 아들래미 06-19 141
13176 위장이혼하고 재혼 숨기고…보조금 부정수급 '어금니아빠' 년 3만명 LV 14 아들래미 06-19 113
13175 "응원은 이겼다" 4만 붉은악마 떠난 자리 휴지 한조각 없었다 LV 14 아들래미 06-19 163
13174 여전히 “문송합니다”… 전공 콤플렉스 갈수록 심해져 (1) LV 14 아들래미 06-19 90
13173 여고생들의 성폭행 신고, 포항 경찰이 가로챘나?…'비난' 쏟아져 LV 14 아들래미 06-19 154
13172 '사상자 33명' 군산 주점에 불지른 50대 '영장' LV 14 아들래미 06-18 120
13171 신혼희망타운 위례·수서 3억원대 분양..사실상 '반값' LV 14 아들래미 06-18 89
13170 [단독] UAE항공사, 티켓 30% 싸게 덤핑···국내 항공사 초비상 LV 14 아들래미 06-18 97
13169 “하루 17시간 운전 그대론데 월급 줄어…” 핸들 놓는 버스기사들 LV 14 아들래미 06-18 100
13168 여름 시작인데 빙과업계 '울상'…아이스크림 '미끼상품' 전락 LV 14 아들래미 06-18 105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