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탈 많은 5G서비스, 커버리지 지도 뻥튀기로 원성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8
  • 조회 2227
  • 자유
  • 2019.05.20 19:53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3사가 제공하고 있는 '5세대 이동통신(5G) 커버리지 지도'에 대한 소비자 불신이 높아지고 있다. 지도상에는 5G 이용가능 지역으로 표시돼 있어도 실제로는 연결이 안 되는 등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지난달 23일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태스크포스(TF)’회의를 통해 이통사들이 커버리지 정보제공을 약관에 의무적으로 명시할 수 있도록 결정했다. 이후 이통3사는 별도의 사이트 및 홈페이지를 통해 5G 커버리지 맵을 제공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정확한 정보 제공으로 통신사는 서비스를 알리고 이용자는 상품을 선택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한 정책”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이용자들은 이통사들이 제공하고 있는 커버리지 정보가 실제 사용범위애 바해 부풀려졌다고 지적한다. 

삼성 스마트폰 커뮤니티에서 ‘한버들’이라는 닉네임을 사용하고 있는 A씨는 “커버리지 지도를 확인하면서 호환되는 곳을 돌아다녀봤는데 안 되는 곳이 있었다”며 “고객센터 측으로 수정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후 고객센터에서 연락이 와 지도를 다시 확인했을 때에는 원래 표시됐던 것보다 3분의2가 줄었다”며 “처음부터 5G이용이 안 되는 곳 까지 가능한 지역으로 표시해놓고 이를 항의하자 바꾼 셈이라 어이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커버리지 지도의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평가가 나오는 데에는 일관성 없는 지도 작성 기준도 한몫했다. 현재 이통사들은 과기정통부가 제시한 대략적인 가이드라인 내에서 자신들의 입맛에 맞게 커버리지 지도를 제공하고 있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이통신사는 전국 면적을 가로 75m×75m 단위로 구분해 5G 서비스별 이용가능 지역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5G 커버리지 정보를 지도 위에 색깔, 무늬 형태로 홈페이지에 게시하도록 적시했다. 문제는 지도 축척과 관련한 내용이 빠져 있어 지도 확대 시 이통사별로 실제 범위가 달라진다는 것이다.






▲ 왼쪽부터 SKT, KT, LGU+의 커버리지 지도 모습. 사각형 크기는 같지만 확대할 수 있는 범위(축척)이 달라 실제 범위에서 차이가 발생한다.

커버리지 지도를 최대로 확대해보면 가장 작은 사각형 넓이(최소범위‧75×75m)는 이통3사 모두 같지만 지도 축척 비율이 달라 실질적인 범위에선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현재 SK텔레콤의 지도에서 최소범위의 실제 너비는 310m로 이통3사 중 가장 좁다. KT가 360m로 뒤를 이었고 LG유플러스는 700m로 가장 넓게 나타났다. 

너비가 넓을수록 5G 이용가능 지역에 대한 세밀한 표현이 어렵기 때문에 정확도가 떨어진다. 특히 5G는 직진성이 강하기 때문에 기지국 범위 내에 건물과 같은 장애물이 있을 경우 대략적인 커버리지 표시만으로는 정확성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커버리지 내에서 낼 수 있는 최대 통신 속도 표기도 제각각이다. SK텔레콤은 커버리지 내 최대속도(5G+LTE)를 2.7Gbps, KT는 2.4Gbps, LG유플러스는 2.1Gbps로 정하고 있다. 이중 5G 단독 속도를 표기한 곳은 KT(1.5Gbps)가 유일하다.

이통3사 관계자들은 “최소 범위는 과기정통부와 논의해 자율적으로 정하고 있다”며 “장비성능이 확충되면 정확도와 수신도 모두 더 나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한 이통업계 관계자는 “5G 특성상 직진성이 강해 장애물로 인한 손실이 클 수밖에 없다”며 “이로 인해 발생하는 미미한 신호까지 포함시켜 최소 범위를 표시하면 지도로 봤을 때는 커버리지가 넓어 보이겠지만 실제로는 수신이 안 되는 등 정확도가 떨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 11일 기준 5G 가입자는 4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5일 최초 5G 폰 갤럭시S10 5G을 첫 개통한 이후 약 한 달만이다. 지난 10일 개통한 LG전자의 5G폰 V50씽큐 출시 효과로 가입자 유치에 속도가 더해진 것으로 보인다.

추천 8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스마트폰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분류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 알림 스마트폰 게시판 이용시 주의사항 (30) LV admin 허니스 03-16 11130
4338 자유 SKT "5G→LTE 요금제 변경 시, 위약금 면제 안 된다" LV 15 아들래미 11-28 100
4337 자유 갤럭시폴드2 곧 등장? 이미 삼성 홈페이지에 노출돼 LV 15 아들래미 11-17 172
4336 팁/강좌 아이폰케어 vs 애플케어플러스 LV 2 백두강산 10-31 161
4335 사용후기 확실히 아이폰은 통신사쪽이 물량 수급이 빠르네요 LV 2 백두강산 10-22 262
4334 게임 좋아하시는 분들 사전예약하고 노트10, 골드바 등 경품 노려보세요 LV 4 해파리군 09-28 470
4333 사용후기 갤탭s6 주문했는데 팁 알려드립니다 (1) LV 2 백두강산 08-29 1100
4332 자유 갤노트10 예약 취소 사태···단통법이 낳은 부작용 (2) LV 16 아들래미 08-22 4417
4331 사용후기 갤럭시 블루 쓰셨던 분덜.. (1) LV 2 백두강산 08-19 1192
4330 사용후기 역대 사전예약 배송 제일 빨랐던 케이스 LV 2 백두강산 08-13 972
4329 사용후기 티월드 다이렉트 자주 가시는 분들 쿠폰 쓰세요 LV 2 백두강산 08-07 909
4328 자유 CJ헬로, 리퍼비시 아이폰 판매...24개월 약정시 아이폰7 128G 0원 LV 15 아들래미 06-27 2020
4327 자유 가성비 앞세운 중저가폰 경쟁...갤럭시와이드4 vs. 갤럭시진2 LV 15 아들래미 06-20 1699
4326 자유 탈 많은 5G서비스, 커버리지 지도 뻥튀기로 원성 LV 15 아들래미 05-20 2228
4325 질문 대리운전 앱 LV 2 댄디보이12 05-15 1386
4324 자유 5G 불통으로 LTE 요금제로 변경...본사는 YES, 대리점은 NO (1) LV 15 아들래미 05-05 3421
4323 자유 [핫클립]스마트폰 기종 관계없는 충전 케이블 (1) LV 15 아들래미 04-29 1998
4322 자유 SKT, 40만원씩 내걸고 011·017고객 퇴출작전 (2) LV 15 아들래미 04-17 3671
4321 자유 스마트폰 시장 정체 속 개도국 중심 피처폰 수요 크게 는다 LV 15 아들래미 03-15 1493
4320 자유 '프리미엄·중저가 스마트폰까지'.. 삼성의 이유있는 '양면작전' LV 15 아들래미 03-09 1769
4319 자유 '갤럭시S10' 자급제 모델 '날개' LV 15 아들래미 03-05 3659
4318 자유 LG전자 프리미엄 스마트폰 G8 체험단 모집 LV 15 아들래미 02-28 1762
4317 자유 소니, 극장영화 감상용 스마트폰 내놨다 LV 15 아들래미 02-26 2170
4316 자유 "스마트폰 한계 넘는다"..삼성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공개(종합) LV 15 아들래미 02-21 1722
4315 자유 2019 스마트폰 대전 시작한다 LV 15 아들래미 02-18 1476
4314 자유 갤럭시S10 및 10e, 출시 행사용 렌더링 사진 깜짝등장 LV 15 아들래미 02-13 2375
4313 자유 삼성 새해 첫 스마트폰 '갤럭시A9프로' 출시..59만9500원 LV 15 아들래미 01-25 1995
4312 자유 애플이 지난해 교환한 아이폰 배터리는 1,100만 대 LV 15 아들래미 01-21 1652
4311 자유 삼성전자, 국내 안드로이드 파이 업데이트 로드맵 공개…'갤럭시S8·노트8' 3월 업데이트 예정 LV 15 아들래미 01-15 2016
4310 자유 프리미엄폰 'LG Q9' 11일 출시 (1) LV 15 아들래미 01-08 2029
4309 자유 2019년 스마트폰 구입 전 꼭 확인해야 할 5가지? LV 15 아들래미 01-02 2154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1/3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