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지인의 배신.

  • LV guest 익명
  • 비추천 0
  • 추천 4
  • 조회 7236
  • 2022.10.03 16:03

제 인생에서 정말 충격적인 상황인데요.

제가 평소에 소중하게 생각하고 믿었던 사람에게 배신 당하니 정말 참담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이 이야기는 4~5년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제가 5년전 어떤 회사로 이직을 했는데요. 그때 같은 직급에  몇 개월 먼저 입사했던 동료가 있었습니다.

회사가 너무 힘들어서 서로 의지하면서 친해졌는데, 그 때도 좀 특이하다고 생각했지만 서로 같이 지내기엔 나쁘지 않았습니다.

평소에 세상엔 강자와 약자 밖에 없다는 말을 자주 하는 친구 였지만 머 대수롭게 여기지 않고 그 친구가 어려운 일 있을때는  제가 지내는 집을 가끔씩 내줄정도로 정성을 다했습니다.

그렇게 한 1년정도 같이 지내다. 회사사정이 안 좋아 둘다 퇴사를 하고 그 친구는 집안일을 보면서 3년동안 지냈고 저는 다른 회사에 이직해서 잘 다니고 있었습니다. 1년에 2번정도는 꾸준히 만났구요.

 

하지만 문제는 이제 부터인데요.

현회사에서 한 동료가 더 좋은 회사로 이직하여 공석이 생겨 이 친구를 추천해서 들어오게 되었는데요.

들어오고 나서 1일주일도 안돼서 싸우게 되었습니다.

술자리에서 새로운 신입사원가 같이 였는데, 그 친구가 예전과 다르게 주사가 생긴거에 깜짝놀라 당황을 했고

신입사원에게 말이 거칠어지고 해서 신입사원에게  먼저들어가라고 하고 우리둘이서 더 먹자고 했습니다.

그랬더니 그 친구가 신입사원을 못들어가게하고 고집을 부리다가 실랑이를 하다 멱살잡고 크게 싸우게 되었는데요.

사실 제가 나이도 그 친구보다 몇살많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이 대우해주고 존중해줬는데 대놓고 무시하는 느낌이 들더군요, 결국 쌍욕하면서 그 다음날 서로 당황에서 화해를 하고 일단락 되었는데요.

같이 업무를 하면서 너무 특이한 성향을 갖고 있어서, 업무보면서 몇개월동안 스트레스로 힘들었습니다.

예를 들면 저나 다른 동료들이 지난 4년동안 해온 업무에 있어서 본인이 다 처음부터 다 까대기 하면서 틀린점 찾고, 

이러저런 상황으로 이렇다 말하면 소통도 안되고 자기 주장만 해서 미치겠더군요,

하지만 제가 데리고 온 친구라서 주변에 말도 못하고 속으로 끙끙앓고만 있었습니다.

그리고 여기로 불러와서 알았지만 지난 3년간 집안 사업을 보면서 술을 많이 마셔  알콜중독이 심각한 상황이더군요. 그래서 그런지 혼자 업무의 포커스나 일에 방향성을 접지 못하고 혼자 완전 다른 부분에 꽂혀서 주변사람들이 이상하게 볼때도 많은데요,

말을 해도 그거에 대해 이해를 못하고 자꾸 본인이 생각하는것만 계속 얘기를 해서 

결국 저랑 그친구는 얼마전 정말 크게 싸우고 완전 원수가 되었습니다.

싸우면서 깔깔웃는 모습이 정말 미친사람같이 웃는데, 정말 이거 말이라도 통해야지 얘기를 하지 정말 답답하더군요.

회사가 그렇게 큰 규모는 아니라서 마주 칠 일도 많고,

다른 직장동료들도 그 친구때문에 엄청 힘들어 하는거 같긴한데 제가 데리고 온걸 아니깐 저 한테는 말을 못하고 

저 또한 그렇고 

참 미치겠습니다.

제가 힘든것은 제가 선의로 한일이 이렇게 부정적인 방향으로 되돌아 오니 제 인생에서 저는 항상 주변에 선의를 베풀면 좋은 긍정적인 영향이 

나한테도 돌아온다는 마음으로 살고 있는데, 정말 이런 인간 말종은 처음 겪어보는지라 당황스러운데요.

사고방식이 이나 평소에 하는 말들이 일반사람들이 하는 말들과도 너무 다르고 정확히는 더 이런증상이 더 심해졌구요,

정말 참 이런 난감한데요. 

이런 경험이 혹시 있으신분들 어떻게 지나갔는지 혹 어떻게 대처 하셨는지 궁금합니다. 

 

추천 4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LV 1 똘서방
살아보니,  가족부터 시작해서 처음부터 나와 맞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으로 나뉘고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이 절대 변하지 않더군요.  하물며,  배우자 조차도......   

"머리 검은 짐승은 고쳐 쓰는게 아니다"란 말이 여기서 나온 말이겠지요.  님의 경우도 배신이라기 보다는 그 친구의 본성을 잘 알지 못했다가 이제야 본성을 알게 되었다고 표현하는게 더 맞을 것 같네요. 

전혀 말이 통하지 않는다는 것은 고쳐질 가능성이 거의 제로라는 결론일 것으므로 미련을 접고 어쩔 수 없는 업무적인 것 외에는 상종하지 말기를 권합니다.
LV 1 눈물주룩
배신이 아니라 그사람이 원래 그런 사람입니다. 몇년 사이에 바뀐게 아니라, 원래 그런 사람인데 이제서야 본모습을 보신거죠.
흔히들 착한 사람, 순한 사람이라고 하지만 뒤에서는 호구라고 조롱합니다. 글쓴님은 그 사람에게 그냥 호구일뿐이에요.
계속 속으로 그렇게 고민하고, 스트레스 받아봤자 상황은 바뀌지 않고, 그 사람은 그런거 신경도 안씁니다. 해결책은 그냥 앞으로 안 볼 사람이라고 생각하시고, 솔직하게 말하세요. 화내면 같이 화내고, 좋게 알아들으면 좋게 말씀하시고, 안바뀌면 앞으로 안보면 됩니다. 내소개로 왔다고 내가 책임져야 하는 법도 없고, 다른 분들이 머라고 하면 솔직하게 사람이 변한거 같다고 말씀하시면 됩니다.
용기를 가지고 그냥 말하시고, 안바뀌면 앞으로 그냥 아는 척 하지말고 사세요. 사람은 절대 안바뀝니다. 바꾸려는 시도조차 하지 마세요. 본인만 힘들어 집니다.
LV 16 SpaceCarrot
누군가를 진정으로 믿는다는 것은...
"상대가 배신했을 때 자신이 감당할 수 있는 만큼만 믿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 이상으로 믿는 것은 단지 지기 만족일 뿐입니다... 

사람은 누구나 자신이 보고 싶어하는 면만 보려는 경향이 있기 마련이라...
사람을 상대함에 있어서 "자신과 같되 같지 않게, 다르되 다르지 않게"....
즉 상대와의 적당한 거리를 파악하는 데 실패를 하는 경우가 많죠...

위 글만 봤을 때...
님은 상대방을 있는 그대로가 아니라, 자기가 보고 싶은 대로 본...
즉, 상대와의 적당한 거리를 파악하는 데 큰 실수를 하신 걸로 보입니다...

이제라도 자신의 실수를 깨달았다면...
더 이상 과거 한 자신의 실수에 연연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어설픈 인정은 언제나 화를 자초하기 마련"입니다...
이제라도 상대와의 적당한 거리를 다시 설정하시길...
LV 2 fall
뭘 고민하심? 빠른 손절이 답입니다. 손절 안하면 큰 손실 납니다. 돈 손실을 복구라도 되지. 인간 손실은 답이없음. 지금 이순간 바로 손절 추천합니다.
고민상담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5121 계속 해주라고 해야 할까요? (3) LV 2 hmc2797 11-19 2278
5120 여친이 조심성이 없어요 (9) LV guest 익명 10-20 14697
5119 지인의 배신. (4) LV guest 익명 10-03 7237
5118 연차 수당 지급 안해준다는데..신고하는게 맞을까요..?? (9) LV guest 익명 09-27 7176
5117 진짜로 기가 막혀서 이곳에 글을 남겨 봅니다 (9) LV guest 익명 09-09 9307
5116 5인 미만회사.. 이직 괜찮을까요? (2) LV guest 익명 09-01 8203
5115 답답하네요 (4) LV guest 익명 08-21 2814
5114 익명글 삭제하는 방법 아시는 분? (1) LV guest 익명 08-20 1152
5113 아이폰 유저분들께 조언 구해봅니다. LV guest 익명 08-19 2009
5112 절친의 동생에게 좋아하는 마음을 가져도 될까요? (3) LV guest 익명 08-16 3875
5111 제 입장에서는 엄청나게 심각한 고민입니다 (5) LV guest 익명 08-16 1878
5110 직장상사 스트레스 (3) LV guest 익명 07-08 6402
5109 직원들한테 잘해줬다가 배신감만ㅠㅠ (39) LV guest 익명 04-23 28212
5108 여자친구를 위해 한달전에 준비한 화이트데이선물, (13) LV guest 익명 03-12 19272
5107 연애 관련 고민이 있습니다. (12) LV guest 익명 03-09 9420
5106 어떻게 하는게 맞는 걸까요??? (4) LV guest 익명 03-09 6035
5105 제가 잘못 한건가요? (37) LV guest 익명 03-03 9233
5104 의견부탁드립니다 (4) LV guest 익명 02-19 2654
5103 그대없이님 글을 읽고 위로가 되실까 제 넋두리도 함 풀어볼까 합니다. (5) LV guest 익명 12-16 5095
5102 내일이면 마흔인데 ..ㅜ 우울하네요 ㅠ (19) LV 1 그대없이 12-11 17135
5101 맨몸운동 잘아시는분들 추천좀 부탁드립니다. (14) LV guest 익명 10-18 11566
5100 고민 아닌 고민 으로 고생하고 있습니다. (4) LV guest 익명 10-12 5952
5099 생일인데.. 외롭네요 (14) LV guest 익명 10-09 11665
5098 이런 사람들 어때요? (14) LV guest 익명 08-22 11568
5097 여러분이라면 어찌 하실 건가요??? (16) LV guest 익명 08-12 11154
5096 회사 때려치기 (28) LV 2 세모와네모 08-02 16671
5095 내집이 먼저일까요 가게가 먼저일까요 (10) LV guest 익명 07-31 6812
5094 자신의 자아를 모르고 계속 옆에 멀쩡한사람 정신이상자 취급하는사람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4) LV guest 익명 02-13 21335
5093 여자친구를 마음에 들어하지 않는 부모님vs 부모님과 가까워지고 싶어하는 여자친구 (19) LV guest 익명 02-07 21672
5092 사람 뒷담화와 (6) LV guest 익명 02-07 10143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1/3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