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직원들한테 잘해줬다가 배신감만ㅠㅠ

  • LV guest 익명
  • 비추천 0
  • 추천 11
  • 조회 8345
  • 2022.04.23 09:11
10년을 일한 회사이고, 몸이아파서 퇴사를 했습니다.
몸이 아픈거라 퇴사결정하고 10일후, 바로 퇴사를 했는데..
직원새ㄲ들한테 뒤통수맞은거 같아서 지금도 혈압이 오릅니다..

상사가 직원들한테 잘해줘봐야 얼마나 잘해줬냐고 할 수 있는데 
-생일챙기기(전 받은적 없음)
-퇴근시간 전에 미리 퇴근시키기(6시퇴근이면 대표없으면 5시에도 몰래 보내고)
-은행볼일, 서류볼일 개인적으로 있다고하면 제 차까지 주면서 몰래 다녀오도록 배려
-직원들 와이프 생일, 결혼기념일, 아이생일 다 챙기기
-이외에도 오늘 좀 힘들었거나하면 저녁사서 포장해서 보내기 등..

정말 30살, 32살, 33살의 직원들을 저정도로 알뜰히 잘 챙겼다고 자부합니다.
오히려 윗선에서는 너무 챙긴다며 저를 나무랄정도였구요..
저렇게 챙기면서도 주말이나 저녁에 전화, 문자도 일체안했습니다. 쉬는날 건들지도 않았구요.

*그런데 몸아파 퇴사한다고 말한 순간부터 마치 기다렸다는듯 직원들이 저를 대하는 태도가
정말 4가지없어 보일 정도로 바뀌더라구요? 인사는 하는데 지나가면서 콧방귀치듯 인사하는거며, 
그리고 퇴사를 할때까지도 반응들이 별로없더니 아예 연락자체도 없습니다. 

3명중 1명은 몸조리 잘하시길 바란다며 안부전화가 왔는데 
2명은 정말 완전 앞으로 볼일 없다는식인지 쌩까는데 혈압이 올라서 죽는줄 알았습니다.
퇴사하고 지금 두달째가 되어가는데 몸아파 입원도 했었고, 윗선(대표님이나 부장) 과는 통화를 계속
하고있어서 모르지도 않을텐데 연락한통 조차 없네요. ㅎㅎ

이게 이래서 사람한테 정주면 안된다고 하나봅니다.
뭔갈 얻으려고 한짓도 아니고, 그냥 내 직원이다 생각해서 한 행동들이지만 
이런 행동들을 보니 정말 너무 서운하네요..앞으로 직장에선 이렇게 절대 안하겠다는 다짐도 되었지만
정말 사람의 탈을 쓰고 저럴수 있는것인지. 그냥 딴거 바라는것도 아니고 카톡이나 문자로도 
쾌유하세요. 정도만 해도 참 고마울것같은데 제 욕심이였나봅니다. 진짜 개-새ㄲ들 욕겁나 하고싶네요. ㅎㅎ

추천 11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LV admin 허니스
빨리 잊으세요. 잊는게 보약입니다.
LV 1 iui
가장 기본적인 실수를 하셨습니다.
베풀되 그만큼 받으려고 바라지 말라.
남에게 받고싶어서 베푸는 건 본인에게 상처로만 되돌아옵니다.
그냥 안받아도 된다는 마인드로 주는 마음으로 베푸시는 게 속 편합니다.
내가 이만큼했는데 너는 왜 이만큼 안해줘?하며 따지면 영 없어보이니까요..
LV 2 안침착맨
저도 밑에 애들 관리해봤는데요, 회사에서 만난 관리자와 부하직원은 그 이상이하도 아닙니다.

밑에 직원들 잘 챙겨줬다고 생각하는거 그거 그냥 자기 만족이에요. 똑같이 돌아올거라고 생각하면 안됩니다.

저도 혼자서 편의 많이 봐주고, 애들만큼은 야근 시키지 말아야지 하고 제가 일 다하고 그래봤는데

그만큼 안돌아오니까 섭섭하더라구요. 근데 그게 바보같은 생각이었습니다.

회사동료, 같이 일한 정 그런거 이제 없어요 ㅋㅋ 잊고 언넝 건강회복하시길 바랍니다.
LV 7 nazca518
요즘 느끼는게 특히 젊은 놈들이 막 말로 싹아지가 없어요...
잘 해줘 봤자 헛 수고 입니다. 실망해서 저도 이런 인간들 싹 다 끊고, 해주시지도 말고 받지도 말자, 생각하고 살고있습니다.
앞으로 이렇게 생각하시면 될것 같네요...
LV 6 popo50
여기 인생선배 정답이 있네요
LV 11 에헤이s
이건 전부터 그랬었는데.. '일'로 만난 사람들은 그냥 '일'로 끝내는 게 답이더라구요.
챙겨줘봤자 그건 우리쪽 생각일뿐 일단 계속 챙겨주다보면.. 아 원래 이런사람. 이렇게 생각하는 것 같더라구요.
그리고 무언갈 해주려면 바라는 게 없어야 하더라구요.
뭔가 그래도 고마움을 느껴주면 좋을거라고 생각은 하지만.. 실상은 위 둘째줄의 이유로 자기들이 챙김 받았던 자체를 모릅니다.
몸이 안좋으신 상태에서 퇴사를 하셨다면.. 스트레스는 금물입니다.
다음 또 직장을 구하시게 된다면.. 적당히 이 사람들은 그냥 일로써 만난사람. 이라고 생각하세요.
여러번 타격받아본 사람 여기 있습니다.ㅋ
LV 16 SpaceCarrot
타인과 어떤 식으로든 관계를 맺을 때...
나와 "같되 같지 않게, 다르되 다르지 않게"...
즉, 적당한 간격(??)을 설정할 줄 알아야 합니다...

사람마다 타고난 성격, 가치관, 성장배경 등이
다 다르니..
어떤 일이나 현상에 대한 생각이나 감수성 같은
것도 다 다를 수밖에 없는 것이 자연스러운 현상이고..

님은 나름 인간적으로 배려를 해줬다고 생각해도,
부하 직원들이 그렇게 안 받아들일 수도 있고...
 또, 그게 크게 나쁘거나 잘못된 것이라고 단정적으로
말 할 수도 없겠죠...
 
님이 잘 해줬다고 생각하는 부하 직원들이 님에
대해서 어떻게 느끼고 있는 지는 님도 모르듯이...
그 부하 직원들도 님의 생각을 모르고 있겠죠..

그 부하 직원들이 님에 대해서 글을 쓴다면
위의 글과는 정반대의 글이 나올 수도 있을 겁니다.. 

애초에 뭘 바라고 한 일이 아니라면...
님의 관점에서 싹수가 없어 보이는 그 부하 직원들을
"반면교사"로 삼고...
나와 관점이 달라서 그러려니 하면 뒬 일입니다...

쓸데없는 감정낭비 하지 마시고, 빨리 건강 회복하는데
집중하시기 바랍니다...
LV 10 튼튼
처음만 고맙지 나중에는 당연해지고 안해주면 서운하게 느낍니다.. 
저도 비슷한 경험이 있어  앞으로는 적당한 거리를 두고 지내려고 합니다.
빨리 잊고 스트레스 안받으시는게 좋은겁니다.
LV 1 똘서방
문병까지는 몰라도 카톡이나 문자로 쾌유를 바라는 것은 힘이 드는 것도 아닌데 사회생활에서는 그런 싸가지 없는 인간들이 종종 있더라구요.  나같은 경우, 회사 테니스코트에서 복식 경기를 하다가 아킬레스건이 끊어져 수술을 받았는데 복식을 함께 하던 3명중 한놈은 문병도 없고 연락 한번 하지 않더군요.  그런 싸가지 없는 놈은 잊어야지,  무슨 미련을 갖겠습니까?
LV 6 popo50
사회에 나가는 초년생에게 항상 가르쳐주는게 있습니다.  사람을 믿지말라.  이건 수십년전이나 지금이나 항상 불변의 진리입니다.  좋은선배가 있었다면 님에게 초년생때 그 사실을 적나라하게 알려줬을텐데 참으로 아쉽네요.  그녀석들이 싸가지 없다고 생각할수도 있지만 그건 잘못된 분노라고 생각해요.  사실상 인간이 보통 그래요.  사람(모든지인)에 대해서 크게 기대하지 않는게 좋습니다. 반대로 그런 기대를 인간에게 지불할 시간에 , 자기가 가진 돈(자본금=돈=투자금)에게 잘해주세요.  잘해준다는건 시간을 투자한다는거죠.  절대 배신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당신에게 공헌하고 당신을 영원한 군주로 섬길겁니다.  직장인일지라도 진짜 잘해야 할것은 본인의 신용도와 실력을 높이는 일이지 , 위처럼 주변인에 대한  배려같은것은 꽤 벗어난 일이라고 봅니다.  위에 적으신 후배들의 배려부분에 대한 내용을 읽고 적잖이 놀랐습니다.  요즘 평생직장 개념이 사라진게 꽤 오래되었습니다.  마음을 다른데에 두시는게 맞다고 생각해요.  제가 비슷한 일이 한번 있었어요. 코스피 상장기업에 다녔었고 당시에 초기암에 걸려서 3개월간 유급휴직을 받은적이 있습니다. 초기암이지만 고통스럽게 극복했습니다. 그런데 결과는 어땠을까요?  직장에 돌아왔더니 총무이사가 저를 공격해서 저는 곧바로 그 회사를 그만뒀어요. 그는 내가 3개월 쉰것은 잘못된것이라고 사장에게 보고를 했던거죠.  현실이 이렇습니다.  아파서 병가를 사용한 사람도 비열하게 공격한다는거죠. 수많은 더러운 사례중에 딱 하나만을 보여드린거에요. 이래도 주변인을 친구라고 믿고 , 그 아름다운 배려를 베푸실 건가요?  세상은 그렇게 아름답지만은 않아요.  지금이라도 자기자신에게 투자하세요.  끝맺음글 ;  사람을 믿지 말라는 말은 내가 독창적으로 지어내서 하는 말은 아니구요.  내가 직장에 처음 입사했을때 내 윗 선배가 해준 얘기입니다.  내가 살면서 느껴보니 진짜 맞는 말입니다.  수십년 경험하고 느낀거니 내 얘기라고 말할 수 있는거겠죠.
LV 1 고래구이
자기 혼자 잘해줬다 착각하는 사람 많음
꼰대꼰대 개꼰대 ㅋ
LV 6 popo50
맞아요. 당사자 입장에선 이렇게 느낄수 도 있는거죠.  공감해요.  상대방 마음과 내 마음이 어떻게 같을수 가 있을까요?  같을수 없다는 증거가 있는데 가장 대표적인 표현이 내로남불이죠.  같은 사건이라도 보는 사람의 시선에 따라 좋을수도 나쁠수도 있게 해석되는게 인생인거죠.  팔이 안으로 굽는다는 말도 맞죠. 원래 인간이란 자기에게만 유리하게 해석하는 동물인거죠.
LV 2 내안의거인
배신감은 기대심리와 완전 정비례합니다. 바란적없다는 거짓말 하지마세요. 뭔가를 바라고 하는 호의는 애초에 호의가 아니었음을...
LV 2 nznznz
처음에 시작한 배려와 챙김이 나중엔 권리로 다가옵니다... 특히나 요즘 친구들은 개인주의 이기주의라.. 당연시 여길거에요. 지들도 윗선으로 올라가면 느끼겠죠. 그리고 항상 베풀실때에는 감사할줄 아는 사람한테만 베푸세요. 감사할줄 모르는 사람한테는 베풀 이유가 하등 없습니다. 오히려 왜 편의 및 베풀어주다가 오늘은 왜 안해주지식으로 반감만 삽니다.
LV 2 쿠시오사마
이건 작성자 혼자만의 생각인듯
작성자가 잘해줬다고 혼자만 생각하는게 맞는듯 ㅋㅋ
진심으로 잘해줬으면 연락이 안올일도 없고
생일도 말안해도 알아서 밑에 직원들이 챙겨주는데 ㅋㅋ
난 나이가 많은것도 아니고 이제 사십인데
굳이 생일같은거 챙겨야하나 싶어서 사장밑에 바로 난데
사장님한테도 내 밑에 직원들한테도 다른데서 일했을때 밑에 직원들한테도
단한번도 생일이 언제다 라고 말한적 없는데 지금 일하는데서는 밑에 직원들이
사장한테 말해서 내 생일 챙겨줌 다른데서 같이 일했던 직원 이제는 동생들한테도
카톡 꼬박꼬박 옴 이정도면 중립기어 박아두고 밑에 직원들 말도 들어봐야 할거같음
요식업쪽 일하는데 설거지 쌓여있어서 설거지라도 해줄라하면 애들이 뜯어 말리는데
실장님 가서 바람이나 쐬고 오시라며 자기가 하겠다고 ㅋㅋ
요즘애들 요즘애들하는데 그건 진짜 꼰대들이 하는 말이고
고대그리스때도 요즘애들은 싸가지 없다라는 문구가 적힌 벽화가 나오는 판인데 ㅋㅋ
뇌내망상에서 벗어나시고 내가 뭘했다 다시한번 생각해보세요
LV 3 나야29192
내가 잘해줬다고 해도 상대는 그렇게 느끼지 않을수 있습니다. 줄땐 받을생각하지말고 주세요
LV 1 쌤임
얼마전 있다가 나온 직장에 있는 동료(나이는 나보다 어림) 나름 대로 챙겨 줬더니 의기 양양 해서 기본도 안하고 나한테 다 미루고  머리 끝까지 기어 올라와서 개싸가지 해줄 필요가 없다고 후회 한적 있는데 나주에 곰곰 생각 해보니 처음부터 내가 길을  잘못 들인거란 생각이 들었음.앞으로는 쥐뿔나게 오지랖 떨지 말고 상대방이 하는만큼만 맞춰 주기로 완전 방향을 틀었음
LV 1 불량토깽
저도 사회생할 25년차이지만, 안되는애들은 안되요 ㅋㅋㅋㅋ
회사다니는 동안 좋은사람 만나서 아직 연락하고 인연으로 지내고 계시는분들을 얻었다고 생각하시면, 조금이나마 정신건강에 좋을것같습니다. 나쁜새끼들 생각하지마시고, 좋은사람들만 생각하면서 사는게 정답인거 같아요~ ^^
LV 3 싯딤
베풀었으면 베푼 그대로 끝나면 됩니다.. 진심으로 베풀었는데 왜 욕이 튀어나올려 합니까?  나와 친한사람 나를 싫어하는 사람 나와 무관하거나 신경안쓰는 사람의 부류가 어디에든 있습니다..평소에도 전화 안하는 사람이 그만두는에 전화하겠습니까? 내 중심으로 생각할수록 분노 각팍해집니다..그러려니 생각하고 너그러워지세요..
LV 2 안침착맨
사실... 80년대에 태어나서 현재 30대 중후반을 지내고 있는 위치에서, 윗세대 (70년대생들)와 현재의 20대 (90년대생들) 사이에 껴서 느낀점은, 윗세대들은 너무 아랫사람에게 많은걸 바라더라구요. 사실 저도 20대때엔 군대문화 혹은 나이로 까는 문화 속에서 모든 잡일을 다 하고 알아서 예의도 차리고  했습니다만, 지금은 그런게 싫어 밑에 애들에게 안시킵니다. 근데 또 밑에 애들은 그런걸 시키는 사람에 대한 거부감도 크구요. 그래서 윗세대들은 요즘 애들이 싸가지 없다라고 하지만, 그냥 세상이 변한겁니다. 내가 윗사람들에게 했던걸 지금 밑에 애들에게 바라는건 좀 버릴때가 되었지요.
LV 1 rlfdustla
많이 서운하시겠어요... 모두가 그런건 아니겠지만... 점점 사람과 사람 사이의 온기가 없어지는 것 같아 위험스럼 세상이 되어가는 듯 합니다... 그래도... 나 하나만큼은 아직.... 다른 사람들에게 온기를 나눠주는 사람으로 남아 봅시다... 서운해도... 홧팅!!!! 우리들만의 따뜻한 온기 홧팅!!!
LV 2 팡사마
이런 사람 살다보면 많이 봄 자기가 착하다고 착각하는 부류
착한 사람들은 뭔가의 행동을 할 때 보상을 바라지도 않고 평소 자기가 뭘 할 때 그건 잘못 했던건가?
하며 끈임 없이 자기 행동에 대해서 반성 포인트를 찾는 사람들임

근데 꼭 스스로 혼자 착하다고 여기는 사람들은 자기 혼자 뭘 해놓고 나 이거 했으니까 행동 광고하기 바쁨
착한 행동에 무언가 보상이 있길 바라는 거임
마인드도 대전제가 자기 착하다여서 난 착해-그러니까 내가 하는 건 옳다-다른 사람이 틀렸다
따위라 주변 충고나 조언 권고 한개도 안 먹힘 왜? 내가 착하니까 내가 옳거든 

뭐 그렇게 영혼이 떨릴 정도로 배려 해 준 것도 아니구만
병 때문에 고생하는데 안부문자도 없다고 행동을 달리하겠다는 건
님이 애초에 그 정도 도량밖에 없는 사람이면서 허세를 부리는거임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찐으로 착한 분들은 뭔가 행동 하면서 보상을 바라지 않음
LV 1 눈물주룩
연락을 하건 안하건 후배들 마음이지 그걸 욕할 자격이 있나요? 혼자서는 잘 해줬다고 착각하거나, 후배들은 좋은 선배로 생각안할수도 있죠. 제 전직장상사가 딱 저랬습니다. 매일 다른 사람 뒷담화에 사적인 질문만 해대고, 결정적으로 백신 접종때문에 사람을 질리게 만들어서 사직했는데, 사직 1달후에 전화와서 서운하다고 연락도 안하냐고 하는데 진심 싫더군요.
LV 1 동자승
처음 글남겨보네요
제 사수가 저 기술알려주고 사람들한테 엄청 생색내는 사수가 있었는데요
전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제가 그렇게 못하지도 않았고 물론 그 사수가 기술적인부분이랑 마인드 부분에서 잡아준점은 있지만 전 하나도 고맙지가 않았거든요
물어보지도 않았는데 머 하나 알려주면서 얼마나 비꼬고 갈구던지..
사람들한테는 사람구실 제대로 못하는놈 자기가 사람 만들고 밥벌이 해준다고 얘기나 하고 다니고
둘이 있을땐 그런게 좀 덜한데 관종이라서 그런가? 이상하게 사람들만 있으면 그러더라구요
한번은 자기가 어디로 이직할껀데 너도 같이갈생각 있냐? 자기가 댈고 가주겠다고 하더라구요
근데 주위에서 다른사람들이 말렸습니다 저혼자 다른데 가서도 충분히 잘할수 있는데 괜히 따라가서 여기생활처럼 하지말라구요
그사수랑 다니면 그 사람은 쭉 사람들앞에서 저 까내리며 자기자신을 높일인간이라구요
근데 더 웃긴건 이사수는 암거도 모르는 저를 지가 키웠키때문에 지한테는 잘해야한다고 저한테 직접 말합니다
명절이나 생일때 선물도 바라고요 ㅋㅋ
물론 한번도 한적없습니다
전 저번달에 연락왔는데 제가 쌩깠네요 ㅋ
고민상담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4630 직원들한테 잘해줬다가 배신감만ㅠㅠ (25) LV guest 익명 04-23 8346
4629 여자친구를 위해 한달전에 준비한 화이트데이선물, (11) LV guest 익명 03-12 10329
4628 연애 관련 고민이 있습니다. (10) LV guest 익명 03-09 4291
4627 어떻게 하는게 맞는 걸까요??? (4) LV guest 익명 03-09 2854
4626 제가 잘못 한건가요? (31) LV guest 익명 03-03 5400
4625 의견부탁드립니다 (4) LV guest 익명 02-19 1803
4624 그대없이님 글을 읽고 위로가 되실까 제 넋두리도 함 풀어볼까 합니다. (5) LV guest 익명 12-16 4129
4623 내일이면 마흔인데 ..ㅜ 우울하네요 ㅠ (14) LV 1 그대없이 12-11 13928
4622 맨몸운동 잘아시는분들 추천좀 부탁드립니다. (14) LV guest 익명 10-18 10085
4621 고민 아닌 고민 으로 고생하고 있습니다. (4) LV guest 익명 10-12 5175
4620 생일인데.. 외롭네요 (14) LV guest 익명 10-09 10165
4619 이런 사람들 어때요? (14) LV guest 익명 08-22 10372
4618 여러분이라면 어찌 하실 건가요??? (14) LV guest 익명 08-12 9795
4617 회사 때려치기 (28) LV 2 세모와네모 08-02 14484
4616 내집이 먼저일까요 가게가 먼저일까요 (10) LV guest 익명 07-31 5828
4615 자신의 자아를 모르고 계속 옆에 멀쩡한사람 정신이상자 취급하는사람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4) LV guest 익명 02-13 20583
4614 여자친구를 마음에 들어하지 않는 부모님vs 부모님과 가까워지고 싶어하는 여자친구 (19) LV guest 익명 02-07 20165
4613 사람 뒷담화와 (5) LV guest 익명 02-07 9221
4612 결혼생활 힘드네요.... (48) LV guest 익명 01-24 38212
4611 코로나 때문에 같은 고민이실수 있겠는데 지금상황에서 일을 하는게 좋을까요 아니면 쉬는게 좋을까요 (13) LV guest 익명 12-27 9445
4610 40대 초반 노처녀 직장상사 비위 맞추기.. (15) LV guest 익명 12-13 31892
4609 요즘 코로나덕에 요즘 집에서 쉬고있는중인사람인데요~ (5) LV guest 익명 11-28 10217
4608 소개팅녀의 마음? (18) LV 1 sdf34sef 10-16 30740
4607 AV배우 이름좀 알려주세요 (9) LV guest 익명 10-15 47641
4606 어미니 수술비로 200만원이 (7) LV guest 익명 09-17 22187
4605 최합된 회사 어디로 가야될지... (9) LV 1 뿌뿌끌라이 09-03 11112
4604 이력서 경력기간 뻥튀기햇는데...대처방안이 없을지.. (15) LV guest 익명 08-25 20617
4603 제 고민좀 들어주실분 제가 물을 무서워합니다 트라우마인가요 ??? (4) LV guest 익명 08-19 5450
4602 이별선물 (3) LV guest 익명 08-10 8256
4601 사연좀 들어주세요 아들이 붕신입니다.. (8) LV guest 익명 08-09 11836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1/3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