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여자친구를 사겼는데요 여자친구의 생각을 알고싶어요.

  • LV guest 익명
  • 비추천 4
  • 추천 5
  • 조회 1113
  • 2019.09.27 18:52

안녕하세요 여자친구를 사겼고 사귄 지 한달정도 되었습니다. 저희 둘 다 20대 중반입니다.

 

저도 모르게 정말 습관적으로 전여친얘기를 하는 바람에 여자친구가 이 얘기를 꺼냈는데요. 

전여친한테는 일말의 감정도 없습니다. 오래 사겼어서 정말 습관적으로 나왔어요.지금의 제 여자친구가 제일 좋아요.

여자친구는 차분히 저한테 이제 전여친 얘기는 그만하자.(초반에는 연애참고용으로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들어주다가 제가

너무 말했나봐요.)

하면서 얘기를 나누다가 서로의 연애가치관에 대한 얘기가 나왔는데

저는 어떤 연애를 하든 항상 결혼을 생각하면서 만난다고 얘기를 했고

여자친구는 항상 이별을 염두에 두면서 만난대요.

그렇다고 헤어지고 싶다는 건 아니고 그냥 최악을 경우를 생각하는 것 뿐이래요.

저랑 길게 오래 사귀고 싶지만 아직 결혼할 나이는 아니니까 어느 정도 이별을 생각하면서 만난대요.

 

이 얘기를 듣고 저는 뭐라 말을 못하겠더라구요. 일단 너는 그렇구나 하고 넘겼어요.

그 얘기가 나온 전후 상황이 좋은 편은 아니였으니까요.

이제는 전여친 얘기 하나도 안꺼내요.

 

여자친구는 제가 첫 남자친구고 비혼주의자예요. 비혼주의라기보다는 결혼신고에 딱히 의미를 안두는 것 같아요.

 

여자친구는 왜 이별을 항상 염두에 두고 사귀는걸까요?

여자친구한테 물어봤는데 나도 몰라 너 뿐만 아니라 모든 상황에 최악을 생각하게 되

라고 답을 했어요. 마음속에 상처가 있어서 그런걸까요?ㅠㅜ

어떻게 대처하는 게 좋을까요?

추천 5 비추천 4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LV 7 람군좋아
여자친구분이 모든상황에 최악을 생각하게 된다시니 그런사람이라고 인정하는게 좋다고 봐요..
상처가 있다면 저절로 알게되지 않을까요??
LV 1 벗겨보니대…
여친이 부정적이시네요.  그런 사람하고 연애하면 피곤할텐데... 정 안맞으면 헤어지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LV 2 호리뱅
사랑을 한다는건 상대방의 역사를 공부하는 것과 같다고 생각해요. 겉으로 보이는 모습과 말들로 "넌 이런애구나" 로 끝나지않고 깊은 대화를 하면서 왜 그런생각을 갖고 있는지를 이해하려 하면 관계가 더 깊어질 수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면서 내가 좋은 에너지를 줄 수 있는 부분은 주기도 하고 그러면서 서로 이해하고 맞춰가는거죠. 그 방향이 한쪽으로 치우쳐서도 안되구요. 저도 20대때 지금의 글쓴이님 여자친구분 같은 여자를 만나서 중간에 헤어지기도 했지만 결국 결혼까지 했습니다. 사람 생각이란건 시시때때로 변하더라구요. 어제까진 맞다고 생각했던게 오늘엔 어떤 계기로 180도 달라지기도 하니까요.
LV 6 오랜추억
모든 남자들의 숙원 입니다. 여자들 마음 알아내기~
그걸 알수 있다면 슈퍼맨도 안부럽지 않을까요.
그냥 그렇다 입력하시고 하자는 대로 하세요!
LV 2 똘지
장동건이나 원빈, 정우성 앞에서도 그런얘길했을까요?
님도 결혼염두해두고 만난다는 생각은 오바인듯(한달 만났는데)
당장 내일 무슨일이 일어날지도 모르는게 인생아닌가요?
그냥, 매사가 굉장히 부정적인 성향인듯 보여요.
언젠가는 죽을건데...그럼 죽을거 걱정하며 사냐고 물어보세요!!
걍 님 마음 가는대로 하십시요~헤어지든, 만나든
LV 5 아하그렇구…
오늘 저녁 뭐 드셨나요?다들......다 같은거 먹었을까요?다 다른거 드셨을꺼에요........고기 야채 단거 짠거 등등....20년이상을 다르게 살던 사람이 연애 한다고 하루 아침에 생각이 맞을까요?맞으면 이상한거죠......현실에 충실하게 마음가는대로 만나면 되는거고 참고용이라도 전 여친 얘기는 않하는게 기본 예의 아닌가여?......전 남친 얘기 계속하면 님은 어떨것 같나요?
고민상담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4566 연애 다시 할 수 있을까요? LV guest 익명 10-17 79
4565 아줌마들 때문에 (1) LV guest 익명 10-13 496
4564 다음주에 알바를 하는데 (2) LV guest 익명 09-30 506
4563 여자의 본심.... (2) LV guest 익명 09-30 1061
4562 여자친구를 사겼는데요 여자친구의 생각을 알고싶어요. (6) LV guest 익명 09-27 1114
4561 ㅌㅊㅌ 의뜻? (2) LV guest 익명 09-10 1863
4560 배송기사 일... 기본급 325에 시작한다는데.. (8) LV guest 익명 09-10 2145
4559 여친에게 실례겠죠 ? (5) LV guest 익명 09-08 2263
4558 트럭을 사서 오토바이를 싣고 다닐 수 있나요? (2) LV guest 익명 08-21 1996
4557 회사생활 원래 이렇게 힘든건가요? (16) LV guest 익명 08-13 3925
4556 주거침입 일까요 ? (6) LV guest 익명 08-12 2212
4555 부모님 눈치보면서 사는 사람인데요... (3) LV guest 익명 08-10 1841
4554 커플티, 커플신발 하고 남자랑 사진찍은 와이프 (11) LV guest 익명 08-09 4608
4553 형 무시하는 동생! (9) LV guest 익명 08-06 1370
4552 기름값 고민 (17) LV guest 익명 07-30 2223
4551 돈 빌려달려서 그럴려고 만나자고 했냐니까 섭섭하다네요! (12) LV guest 익명 07-18 3904
4550 유부녀와의 관계 (27) LV guest 익명 07-11 17371
4549 쓰레기 무단 투기 (7) LV guest 익명 07-10 1756
4548 31살 취업 고민입니다. (7) LV guest 익명 07-10 2434
4547 진로상담 (10) LV guest 익명 06-23 1315
4546 돈 빌리고 또 빌려달라면서 철면피인 전 회사동료! (14) LV guest 익명 06-13 4218
4545 동생 결혼 문제 (9) LV guest 익명 06-06 3353
4544 이 여자의 심리...여우인가...사람인가.. (13) LV guest 익명 05-28 6330
4543 가족이 길에 나앉게 생겼습니다. (7) LV guest 익명 05-25 5344
4542 돈 없다면서 쇼핑하고 모임가는 사람들은 먼가요? (8) LV guest 익명 05-23 2837
4541 여자가 진심일지..... (13) LV guest 익명 05-23 2931
4540 자기 멋대로 하는거 참아줬는데 헤어지자네요! (9) LV guest 익명 05-21 2389
4539 연애 정말 어렵네요 (4) LV guest 익명 05-20 2183
4538 근로 장려금 (4) LV guest 익명 05-16 2574
4537 법정관리 회사..괜찮을까요?ㅠ (6) LV guest 익명 05-15 1344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