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부모님 눈치보면서 사는 사람인데요...

  • LV guest 익명
  • 비추천 9
  • 추천 2
  • 조회 1982
  • 2019.08.10 09:04
안녕하세요 고민꺼리가 있어서 상담해보고픈 사람인데요..때는 2008년 가을쯤이었을껍니다. 우리앞집에.. 단독주택이었었는데요. 우리집차 주차할공간에다 대놓고 차를 세워서 들어오지도 가지도 못하게 막아놓고 그렇게 시위하는 인간들한테 아버지랑 어머니가 퇴근하셔가지고 오셔가지고 힘드실까봐 제가 밑으로내려갔었습니다.

참고로 이땐 저도 이제 막퇴근해서 고단하고 지치고 힘들때였습니다..

이제 실랑이가 벌어지고 말싸움이난거에요...그당시 제가 건장한체격 덩치큰 남자놈 3놈이있었는데 저희아버지,어머니께 뭐라뭐라하던중 욕설이 들리고 참다못해 그중 남자한놈한테 제가 주먹한대날리면서 돌진했더니 가볍게 피하고는 다짜고짜 절 묶고 막패는거에요... 이새끼들이 근데 정작 우리부모님은 그꼴을 보시면서 "으메내새끼으메내새끼"만하면서 그냥 구경만하시는거에요;;;

평소엔 정말 윽박지르시기도 잘하고 집안에서 큰소리 빵빵 잘도 치시는 양반들이 정작 안나서시더라구요;;; 제가 참서운하게 생각했던게 미운우리새끼에 나오는 박수홍어머님께선 자기 자식이 그런식으로 당했다고하면 자기도 덩달아서 머리채잡고 싸웠다고 하더라구요...

제가 그런말해서 저희 부모님한테 여쭤보면 "야 그런거 다 천한사람들이나 사람덜된 사람들이 하는행동이다"이런식으로 하면서 점잖은 사람인척 한다는겁니다..어쩔땐 또 굉장히 시원시원한 모습이 되셨다가 갑자기 또 군고구마 몇개 먹다 채한것처럼 엄청 사람들이 답답해지고 그럽니다..

아니 집안에서 윽박지르듯이 큰소리빵빵치는사람들이 왜 그런상황돼서 정작나서야하는상황만 돼면 언제그랬냐는듯이 소심해지면서 오히려 저한테 뭐라하냐면 "아휴 야 확실하게 잘하지도 못할애가 그런식으로 왜 나서냐?"이런 참 알아듣지 못할말을 하시는겁니다..;;;

저희부모님이 정말 웃기는 또한가지는 자기들 상가건물사논 그런 부동산이있습니다.. 그거 뺏기게 생긴게 자기들 자식이 바로눈앞에서 얻어터지고 그러는것보다도 중요한 가봅니다;; 

그거 뺏기게 생겨가지고 구청앞 광장에서 하는 시위를 다녀오라고 하시는겁니다...그래서 제가 여쭤봤죠.."그럼 아버지랑 저랑 같이가는거에요?" 여쭸더니 "야 내가 이나일먹고 창피하게 그런델 어떻게 가냐?" 참고로 이때 시위현장 저혼자가서 봤더니 대부분50~80대 연령분들도 많으시던데...저희아버님 70초반이십니다..자기꺼건물 뺏기게 생겼는데 창피하대요!!

저보고 대신가서 "니가 요즘 스트레스많이 쌓여있지!, 너 그런데나 가서 스트레스좀 풀고와~" "그런데가서 고래고래 고함도 지르고"그런데요..정작 저는 그런식으로 스트레스를 푸는 종류의 사람이 아닌데 오히려 그런식으로 저한테 말씀하시는 부모님이 너무 부담스럽네요...

이럴때 말씀하시는 상태보면 남하고 싸우는것도 잘하실것같은데 정작 다른 남과의 싸움은 회피를 하려고하는데 정작 회피도 회피답게 못하시고 계속 싸움을 부추기는 말만 골라서 하시는데 참 답없네요...

내 스트레스풀라고 하는둥 있는핑계 없는핑계 갖은핑계 다대서 그렇게 갔다오라는 사람들이  제가 정작 힘든일이생겨서 제대로 일처리 못해서 혼자서 끙끙대대가 고민하고 찾아가서 도와달라는식으로 말하면 "그러게 너혼자 제대로 하지도못할꺼면서 왜 계속 그런일을 만들어가지고 힘들게하냐?"진짜 답답하네요... 참다참다 못해 머리가 터져서 죽어버릴것같습니다..

추천 2 비추천 9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LV 4 정순아이
남에게 보여지는 본인들 모습을 중요시 생각 하시는거같기도 보입니다. 정답은 아니겠지만...
주변에 그런 분들 친구부모님 몇몇있는데 술자리 하면서 듣다보면 답답해서 제가더 미치겠더라구요..
결론은 안고쳐진다 하시더라구요..위에 자식이 맞는데 가만히 지켜보는 글읽고 화가좀 나네요...
LV 7 린쏸든
그런데 웃기는건 정작 그런말들을 하는 본인 당사자는 모른다는거에요...이건 진짜 당해보면서 크지않은 사람은 모를듯하네요..
제주변에도"아니 세상에 그런부모님이 계셔?"믿지않는눈치더군요...오히려 미친놈소리 들을수도있겠구...
글쓰신분 험난한 마음이 여기까지 전해오네요...에효 힘내세요...
LV 5 아하그렇구…
그분들도 나름의 방식으로 사시는거고 님도 님의 방식으로 나름 사시는거죠......그걸 틀리다고 할수는 없어요......다른거지.....
고민상담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4571 혹 비아그라 구할 방법 없나요??? (6) LV guest 익명 11-13 793
4570 주휴수당 문제 (2) LV guest 익명 11-11 243
4569 1억대출할수있을까요?? (6) LV guest 익명 11-11 352
4568 친하게된 여자에게 (3) LV guest 익명 11-01 652
4567 좋아하는 여자가 있어요 (1) LV guest 익명 10-28 395
4566 연애 다시 할 수 있을까요? (2) LV guest 익명 10-17 587
4565 아줌마들 때문에 (4) LV guest 익명 10-13 1332
4564 다음주에 알바를 하는데 (2) LV guest 익명 09-30 769
4563 여자의 본심.... (2) LV guest 익명 09-30 1657
4562 여자친구를 사겼는데요 여자친구의 생각을 알고싶어요. (6) LV guest 익명 09-27 1546
4561 ㅌㅊㅌ 의뜻? (2) LV guest 익명 09-10 2146
4560 배송기사 일... 기본급 325에 시작한다는데.. (9) LV guest 익명 09-10 2481
4559 여친에게 실례겠죠 ? (5) LV guest 익명 09-08 2624
4558 트럭을 사서 오토바이를 싣고 다닐 수 있나요? (2) LV guest 익명 08-21 2130
4557 회사생활 원래 이렇게 힘든건가요? (16) LV guest 익명 08-13 4150
4556 주거침입 일까요 ? (6) LV guest 익명 08-12 2397
4555 부모님 눈치보면서 사는 사람인데요... (3) LV guest 익명 08-10 1983
4554 커플티, 커플신발 하고 남자랑 사진찍은 와이프 (11) LV guest 익명 08-09 4929
4553 형 무시하는 동생! (9) LV guest 익명 08-06 1473
4552 기름값 고민 (18) LV guest 익명 07-30 2376
4551 돈 빌려달려서 그럴려고 만나자고 했냐니까 섭섭하다네요! (12) LV guest 익명 07-18 4043
4550 유부녀와의 관계 (29) LV guest 익명 07-11 18015
4549 쓰레기 무단 투기 (7) LV guest 익명 07-10 1843
4548 31살 취업 고민입니다. (8) LV guest 익명 07-10 2588
4547 진로상담 (10) LV guest 익명 06-23 1404
4546 돈 빌리고 또 빌려달라면서 철면피인 전 회사동료! (14) LV guest 익명 06-13 4326
4545 동생 결혼 문제 (9) LV guest 익명 06-06 3469
4544 이 여자의 심리...여우인가...사람인가.. (13) LV guest 익명 05-28 6539
4543 가족이 길에 나앉게 생겼습니다. (7) LV guest 익명 05-25 5507
4542 돈 없다면서 쇼핑하고 모임가는 사람들은 먼가요? (8) LV guest 익명 05-23 2953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1/3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