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답답한에 물어봅니다...(여자친구 문제)

  • LV guest 익명
  • 비추천 1
  • 추천 3
  • 조회 1221
  • 2019.04.09 15:36

안녕하세요

현재 2년정도 만난 여자친구가 있습니다.

어느날 여자친구가 할아버지 팔순잔치가 있으니 같이 가자고 하는데

제가 아직 그런자리는 부담스럽고 불편하다는 말을 했습니다

그럤더니 아직까지 화가 났네요...

 

솔직히 어느 부분에서 화났는지도 이해가 잘안되고 정말 아직 여자친구 어른들과는 만나는게 불편해서 말한건데...(여자친구 부모님과는 인사를 나눴습니다) 여자친구는 부담갖지말고 인사만 하고 오자는건데 저는 그 자리 자체가 불편하거든요

뭔가 결혼 허락받으러 가는거 같기도 하고(저는 여자친구와 결혼할 생각이 없습니다 다만 여자친구는 저와 결혼하고 싶어하구요) 그리고 남자친구은데 팔순잔치라는 행사에 참석하는게 저는 이해가 안되고..

 

제가 이상한가요? 

추천 3 비추천 1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LV 2 나기로
작성자분도 이상한게 아니고 여자친구분 역시 잘못된게 아닙니다.
서로 생각이 다른거죠
저도 중학교때 첫사랑과 10년넘게 교제하면서 결국엔 결혼문제로 헤어지게되었습니다.
여자분쪽이 결혼할 마음이 있어서 집안 어른들께도 소개를 시켜주고 싶은 마음이 있어보이는데
그걸 본인이 부담되고 아직 생각없다 꺼리고 불편해하면 그걸로 싸우다 결국 헤어지게 될 거라 생각됩니다.
두분 나이가 어떻게 되는지 모르겠지만
남자보단 여자쪽이 더 젊어서부터 결혼에 대한 마음을 갖게되죠 평균적으로요
한번 진지하게 이야기를 해보시고 의견차가 좁혀지지않거나
작성자분이 여자분과 결혼할 마음이 없을거같다 생각하신다면
헤어지는게 서로 좋다고 생각됩니다. 제 경험상요..
LV 2 나기로
여자분이 작성자분을 생각해서 부담갖지말고 인사만 하고 오자 라고 배려를 한겁니다 100%
그 자리 자체를 너무 크게 생각하고 있는건 아닌가 한번 생각해보세요
그 자리에 참석한다고 결혼을 하는것도 아니고 또 안간다고 안하는것도 아닙니다.
종이 한장 차이입니다. 생각의 차이며 조금만 시각을 바꿔 생각해보심이 나을거같습니다.
여자입장에선 부담갖지말고 이 말 한마디가 엄청난 배려입니다.
작성자분은 지금 여자친구분을 위해 무슨 배려를 하셨나요?
이래도 마냥 그 자리가 불편하기만 하다면 위에 제 말대로 하심이 맞을거같습니다.
부디 현명한 선택 하시길 소원합니다
LV 2 오우
여자친구분에게 결혼할 생각이 없음을 말했나요?
말했다해도 혹시 여자친구분은 희망을 갖고 있는거 아닐까요?
걍 말하세요 너랑 결혼은 생각하지 않는다고 ...
아마 그럼 헤어지게 될거 같지만..
적어도 위의 상황이 이해가 안되진 않을거 같네요
결혼할 생각이 없어서 집안일에 참석하기 힘들다가 님의 생각이니까요
LV 5 아하그렇구…
결혼을 할꺼라면 가는게 맞는듯 합니다.....다만 결혼을 고민중이시면 사실대로 말하고 싸우더라도 않가는게 맞죠........근데 결혼 승낙을 받으러가는 자리는 아니더라도 걍 예의상 얼굴 비치는 정도도 나쁘진 않을듯 합니다.....배려의 차원에서......
LV 1 카드값줘
할아버지가 팔순이면 둘다 어린 나이는 아닌듯한데.... 님께서 어중간하게 하니까 여자쪽에서도 헷갈리는겁니다. 맞선 자리나가는것도 아닌데 스스로 생각에 가면 물리겠다 싶은거 아닙니까 툭 까놓고 말해서,
 그냥 여자 만나는게 좋은것뿐 그 이상은 넘어가긴 싫은데 헤어지자니 아쉽고
LV 2 딴지보이
2년이나 사귀었음 내가 이런사람 만나 라는걸 소개해 주고 싶은거겠죠
전 여자를 만날때 첨부터 결혼을 전제로 만나다가 아니다 싶으면 빠르게 정리하는 편이죠
그렇다고 연애를 짧게 하거나 그러지는 않습니다.
대부분 3개월 정도 사귀다 보면 자연스레 집안 행사 챙기기도 하고 그런걸 당연스레 여기는 사람인지라
전 여자친구분이 이해가 가네요
고민상담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4541 남자들이 유흥비로.. (8) LV guest 익명 04-14 2664
4540 역시 친구는 아무나 사귀는 게 아니더군요 (4) LV guest 익명 04-14 1301
4539 통장 문제 (3) LV guest 익명 04-13 702
4538 생산직 급여 추가분 (3) LV guest 익명 04-09 1492
4537 답답한에 물어봅니다...(여자친구 문제) (6) LV guest 익명 04-09 1222
4536 생산직 급여 문의 (2) LV guest 익명 04-07 1310
4535 여러분의 꿈이 파일럿이라면 도전하겠습니까? (4) LV guest 익명 04-06 596
4534 설탕이 단단한 돌처럼 (4) LV guest 익명 04-03 711
4533 결혼상식] 결혼전에 미리 알아야 할 것들? (11) LV guest 익명 03-24 2237
4532 성격 급하고 약속 어기고도 이해해달라는 여자! (12) LV guest 익명 03-21 1378
4531 30대 넘어간 성년들은 순수한 목적으로 만나는게 비정상인가요? (7) LV guest 익명 03-18 3402
4530 유튜브를 시작했는데 영상이 영 재미없나봐여 (6) LV guest 익명 03-11 2112
4529 돈 VS 안락한 삶의 복지 VS 커리어 선택한다면 어느것을 선택할껀가요? (7) LV guest 익명 02-25 2003
4528 이직...해야할까요..?더이상 글 안쓸줄알앗는데. (3) LV guest 익명 02-24 1782
4527 저한테는 참 힘든고민... (2) LV guest 익명 02-20 2089
4526 아내 외도후... (3) LV guest 익명 02-18 8330
4525 목걸이 선물 (2) LV guest 익명 02-18 1163
4524 친구가 자신이 받은 (4) LV guest 익명 02-17 1419
4523 사회생활 무섭습니다. (8) LV guest 익명 02-14 2599
4522 자꾸 생각납니다... (7) LV guest 익명 01-30 4731
4521 유통기한 지난 (8) LV guest 익명 01-29 1842
4520 부모님과의 마찰 (14) LV guest 익명 01-18 2123
4519 어머니께 (8) LV guest 익명 01-12 1280
4518 인스타그램에서 나만 하트 안주는 사람에 대해 (7) LV guest 익명 12-23 2911
4517 여러분은 (9) LV guest 익명 12-22 1069
4516 말도 않되는 황당한 면접 (9) LV guest 익명 12-22 3071
4515 불평불만 늘어놓는 사람 너무 피곤함 ㅠㅠ (5) LV guest 익명 12-20 1681
4514 교통사고 보험 지급 관련에 대해서 말이에요_ (6) LV guest 익명 12-11 1467
4513 저도 보헤미안랩소디 보고싶어요. (12) LV guest 익명 12-11 1341
4512 다들 잘사시나요? (11) LV guest 익명 11-26 2485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