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어머니께

  • LV guest 익명
  • 비추천 8
  • 추천 2
  • 조회 1187
  • 2019.01.12 18:35

싫은 소리와 짜증을 냈습니다.

항상 가득 장보고 오시면서 짐은 하나도 없다고 거짓말 하셔서

제발좀 전화 하면 받으러 간다고 진짜 만번 넘게 말했지만 그대로셔서

오늘도 화를 내고 말았습니다.

그랬더니 제 성격이 이상하다고 하시네요

그리고 다음주가 제 생일인데 제발 힘드신데 미역국이랑 잡채 하지 말라고 해도

또 잡채거리랑 미역국거리 사오셨네요

자신이 먹고 싶어서 하시는 거라는 늘 똑같은 거짓말을 하시길래 절대 않먹을 거고

해놓으면 다 갔다가 버린다고 했어요

그랬더니 또 그걸로 너무 한다고 하시면서 화를 내시네요

그래서 집나와서 지금 피방에서 이렇게 글을 남기고 있습니다.

정말 어머니의 이런 행동들 때문에 짜증나고 너무 싫습니다.

뭐 어머니께 화가나서 싫은 소리하고 짜증내면 물론 저도 마음이 편한게 아니란걸

알고 있습니다.

 

 

추천 2 비추천 8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LV 2 레드다이어…
어머니 나중에 돌아가시고 난 후에는 가장 그리울 뭐든 지나칠 정도로 가족위해 해준 잔소리, 음식, 전화  등....
LV 8 윤서현
엄마 마음이 다 그런가봐요, 당신 몸 고단해도 자식한테 막 해주고싶은... 자식이 바라지 않아도 해줘야 마음이 편한...
자식 입장에서는 엄마가 그런거 다 그만하고 당신 편하게만 사셨으면 좋겠는데, 엄마는 또 그게 그렇게 안되시나봅니다.
자식 입장에서 답답하고 속상해도 그냥 어머니 하고싶은거 하시게 냅두는게 최선인것같아요.
LV 5 아하그렇구…
그럼 아예 장보러 같이 가심 않되나요?잡채와 미역국 싫으심 갈비를 먹자던지 어디 맛집을 가자던지 그거 먹고싶다고 하심 않될까요?생각을 조금만 바꿔보세요.....어머니를 위하는 마음이나 어머님이 아들을 위하는 마음은 알겠는데 조금만 넓게 보세요~~
LV 6 포도밭그남…
님이 장을 보세요 푸짐하게
LV 6 popo50
어머니한테 잘 해드리세요.  아주 잘해드리세요.
LV 5 forcus
부모가 되어 보아야 지금 어머님 마음을 헤아릴수 있읍니다. 두고 후회해야 할것 같네요
LV 2 김희냥
아무리 지금 이런글 남겨도 본인은 모른다..나도 멀리떨어져있어서 애틋한거지 막상 같이살면 똑같이 엄마가슴에 못박아버리더라...

나란인간은 쓰레기인가 정말.. 한심하다 잘해야지 잘해야지 뎃글달면서 맘속으로 생각하면서 해도 실제로는 왜이렇게 힘든지...

니나 내나 다똑같다 떠나보내면 다 후회한다더라...
LV 1 정미니머시…
글쓴이는 엄마 걱정한다고 대하는거지만, 지금 엄마 가슴에 대못을 쾅쾅 박고 있네요.
후회하지 마세요. 세상사람 다 돌아서도 끝까지 님곁에 남을수 있는 사람이 바로 어머니입니다.
항상 곁에 있으니 소중한지 모를꺼예요. 떠나고나면 땅을 치고 후회할 겁니다.
고민상담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4532 성격 급하고 약속 어기고도 이해해달라는 여자! (2) LV guest 익명 03-21 46
4531 30대 넘어간 성년들은 순수한 목적으로 만나는게 비정상인가요? (5) LV guest 익명 03-18 1159
4530 유튜브를 시작했는데 영상이 영 재미없나봐여 (5) LV guest 익명 03-11 1281
4529 돈 VS 안락한 삶의 복지 VS 커리어 선택한다면 어느것을 선택할껀가요? (6) LV guest 익명 02-25 1580
4528 이직...해야할까요..?더이상 글 안쓸줄알앗는데. (3) LV guest 익명 02-24 1464
4527 저한테는 참 힘든고민... (2) LV guest 익명 02-20 1865
4526 아내 외도후... (3) LV guest 익명 02-18 7328
4525 목걸이 선물 (2) LV guest 익명 02-18 961
4524 친구가 자신이 받은 (4) LV guest 익명 02-17 1199
4523 사회생활 무섭습니다. (8) LV guest 익명 02-14 2240
4522 자꾸 생각납니다... (7) LV guest 익명 01-30 4396
4521 유통기한 지난 (8) LV guest 익명 01-29 1658
4520 부모님과의 마찰 (13) LV guest 익명 01-18 1959
4519 어머니께 (8) LV guest 익명 01-12 1188
4518 인스타그램에서 나만 하트 안주는 사람에 대해 (6) LV guest 익명 12-23 2739
4517 여러분은 (9) LV guest 익명 12-22 996
4516 말도 않되는 황당한 면접 (9) LV guest 익명 12-22 2796
4515 불평불만 늘어놓는 사람 너무 피곤함 ㅠㅠ (5) LV guest 익명 12-20 1520
4514 교통사고 보험 지급 관련에 대해서 말이에요_ (6) LV guest 익명 12-11 1349
4513 저도 보헤미안랩소디 보고싶어요. (11) LV guest 익명 12-11 1240
4512 다들 잘사시나요? (11) LV guest 익명 11-26 2319
4511 담당자란 사람들이 너무하네요 (3) LV guest 익명 11-18 2328
4510 형님들 조언이 필요합니다 (2) LV guest 익명 11-15 1641
4509 외모평가에 대해서 어떻게 반응해야할까요.... (10) LV guest 익명 11-13 1948
4508 님들은 여자만날때 몇 살 연상까지 가능하신가요? (15) LV guest 익명 11-01 4033
4507 마음에 드는 여성 분이 생겼습니다 ㅎㅎ (5) LV guest 익명 10-30 1862
4506 같은반 8살 연하녀를 좋아하는데 어떻게 들이대죠.. (14) LV 1 훈훈함을넘… 10-23 5455
4505 인터넷이 가능한 주거공간이면요 (7) LV guest 익명 10-21 1415
4504 타사 면접시 언제 말씀드려야할까요.. (16) LV 2 유유베니 10-17 1445
4503 소개팅 후 친구로 지낼 수 있나요? (16) LV guest 익명 10-06 3523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