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타사 면접시 언제 말씀드려야할까요..

  • LV 2 유유베니
  • 비추천 0
  • 추천 9
  • 조회 1828
  • 2018.10.17 10:14

현재 다니고있는회사에서 이직을 해보려합니다..

 

서류전형은 붙고 마지막 면접만 남았는데.. 이게 좀 가능성이 있어보여서 해보려하거든요

 

지금회사에는 알리지 않았지만 부모님도 그렇고 주위사람들도 좀더 확실해지면 말씀드리라고 하는데..

 

사회초년생이라 이런적이 처음이라 조언을 구해봅니다..

 

정말 합격해서 회사에 말씀드려야하는지

 

아니면 미리 말하는게 좋은지...

 

어떤게 옳은행동일까요..

 

저희 회사가 연차가 없어서 면접보러가려면 얘기는해야할꺼같고...

추천 9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LV 6 포도밭그남…
면접 붙고 얘기해도 늦지않아요 면접보러갈때 그냥 조퇴를 하지 뭔 얘기를 해요
LV 2 유유베니
핑계를 대야하는이 이번에 인적성검사때문에 오후출근하는데.. 뭐라고 둘러대야할지를 모르겠네요ㅠㅠ
LV 11 퇴갤이황
정말 합격해서 회사에 말하세여...  저희 회사가 연차가 없어서 면접보러가려면 얘기는해야할꺼같고...이얘기는 절대 하지마시고 다른 이유를 둘러대세여...
LV 2 유유베니
이미 한번 빠져서 뭐라고 둘러될게 없네요ㅠㅠ  어떡해야할지ㅠㅠ
LV 6 영화보고또…
이직할때 최종합격 전에는 절대 현재 회사에 말하는거 아닙니다.
큰일나요.
LV 2 유유베니
바로위 상사한테도 말하면 안되겠죠?
LV 2 라치옷
세상 모든 시험이든 면접이든 말하지 않고 치는 겁니다
LV 2 유유베니
그게 좋을거같긴한데 연차가 있는 회사면 그렇게하는데 그게 없어서..........ㅠㅠㅠㅠㅠ
LV 5 아하그렇구…
붙기전엔 말하지 마시고 부모님이 아프셔서 병원 같이 가야 한다든지 몸이 좀 않좋다고 조퇴 하시던지 절대 말하지 마셔요~~
LV 3 ekaktlek
* 비밀글 입니다.
LV 1 으라챳
합격하고 출근확정되면 이야기하세요. 그 전까진 누구도 믿어선 안됩니다
LV 2 파사혈랑
무조건 최종합격하고, 입사 또는 연수원 입소일 확정되면 바로 얘기하시면 됩니다. 가는건 본인이 아프다거나, 가족이 아프다거나 하시며 되요!!
LV 3 싯딤
입사 확정되면 말하세요.
'죄송합니다..이번에 00회사 합격해서 몇 일부터 출근하게 됐습니다.'
그리고 면접당일 아침 9시 회사 전화해서 몸아프다고 병원갔다 출근한다고 하세요..
1시 넘으면 회사 도착해서 또 죄송하다고 하세요. 미리 자초지종 얘기 할 필요는 없고 상황에 따라 두리뭉실 넘어가세요.
연차, 조퇴없으면,..이 정도 핑계는 어쩔 수 없고..
 어차피 이직할 결심으로 앞으로도 다른 회사 지속적으로 알아보실거라면 회사도 눈치챌거고 상황에 따라 대처하시면 됩니다.
이건 내가 회사를 이용하거나 거짓된 행동을 하는게 아니라..
제약된 환경 속에서 직업선택의 자유로 행하는 일련의 행동이라 생각하세요
LV 1 또다른생각
요즘엔 년차가 바로 생길걸요???
그리고 최종 합격하기전가지 절대 누설금지!
LV 5 영원사랑
눈치채고 있을듯 인수인계나 잘 준비하시고...
LV 2
그냥 그 날은 출근하지 마시고 아프다고 회사연락하고 쌩까세요.
그것 못 하겠으면 출근해서 분의기봐서 갑자기 누가 병원에 입원해서 오늘내일 하신다고 하고 다녀오겠다고 하고 그 날 쌩까고 출근하지 마세요.
제 경우는 2년차때 대놓고 면접보고 오겠다고 했어요.
모두 어이없고 황당해 했으나 반대로 부러워 했습니다.
저자식은 아직 갈때가 있구나...하면서 한번 보고 오라고 했습니다.
조건이 좋으면 보내줍니다.
보고왔을땐 사람들이 많이들 물어보고 합격까지 한다면 회사에서 나를 대하는게 달라집니다.
조건이 좋으면 보내주는게 당연하지만 일 잘하던 사람이 빠지면 본인들이 힘들어지기에 잘 해줍니다.
본인도 그런시절이 있었고 당장이라도 지금보다 조건이 좋으면 옮길생각이 있으니까요.
암튼 핑계를 대시던 사실대로 하시던 마음이 시키는데로 하세요.
당당한게 오히려 도움될때도 있습니다.
고민상담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4558 트럭을 사서 오토바이를 싣고 다닐 수 있나요? (2) LV guest 익명 08-21 768
4557 회사생활 원래 이렇게 힘든건가요? (14) LV guest 익명 08-13 2278
4556 주거침입 일까요 ? (6) LV guest 익명 08-12 1335
4555 부모님 눈치보면서 사는 사람인데요... (3) LV guest 익명 08-10 1236
4554 커플티, 커플신발 하고 남자랑 사진찍은 와이프 (8) LV guest 익명 08-09 2959
4553 형 무시하는 동생! (10) LV guest 익명 08-06 1066
4552 기름값 고민 (16) LV guest 익명 07-30 1814
4551 돈 빌려달려서 그럴려고 만나자고 했냐니까 섭섭하다네요! (11) LV guest 익명 07-18 3558
4550 유부녀와의 관계 (27) LV guest 익명 07-11 15750
4549 쓰레기 무단 투기 (7) LV guest 익명 07-10 1564
4548 31살 취업 고민입니다. (7) LV guest 익명 07-10 2096
4547 진로상담 (10) LV guest 익명 06-23 1180
4546 돈 빌리고 또 빌려달라면서 철면피인 전 회사동료! (14) LV guest 익명 06-13 4008
4545 동생 결혼 문제 (9) LV guest 익명 06-06 3154
4544 이 여자의 심리...여우인가...사람인가.. (13) LV guest 익명 05-28 5905
4543 가족이 길에 나앉게 생겼습니다. (7) LV guest 익명 05-25 4956
4542 돈 없다면서 쇼핑하고 모임가는 사람들은 먼가요? (8) LV guest 익명 05-23 2603
4541 여자가 진심일지..... (13) LV guest 익명 05-23 2650
4540 자기 멋대로 하는거 참아줬는데 헤어지자네요! (9) LV guest 익명 05-21 1745
4539 연애 정말 어렵네요 (4) LV guest 익명 05-20 1904
4538 근로 장려금 (4) LV guest 익명 05-16 2299
4537 법정관리 회사..괜찮을까요?ㅠ (6) LV guest 익명 05-15 1184
4536 저는 생리가 빨리 끝나는데요 어떻게 생각하는지... (7) LV guest 익명 05-11 3935
4535 저도 인간관계에 대한 짧은 생각 올려봅니다. (5) LV guest 익명 05-09 1448
4534 여자사람동생의 남여 관계 (4) LV guest 익명 05-07 5160
4533 인간관계,,, (2) LV guest 익명 05-07 879
4532 진정한 친구하나 없네요 (여자임) (18) LV guest 익명 05-02 4943
4531 중고나라 사기꾼 어떻게 해야 할까요 ? (7) LV 3 맥주는MAX 04-24 2742
4530 역시 친구는 아무나 사귀는 게 아니더군요 (9) LV guest 익명 04-14 4152
4529 통장 문제 (6) LV guest 익명 04-13 2081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