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압사 사고 용산구청 안전대책 미비 비판 나와
홈으로...
야동코리아 주소

이태원 압사 사고 용산구청 안전대책 미비 비판 나와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5
  • 조회 619
  • 2022.10.30 18:18

소방청은 30일 1시 기준으로 이태원 압사 사고 사상자가 254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151명, 부상자는 103명이다. 외국인 사망자는 19명, 부상자는 16명이다. 사망자 151명 중 141명은 신원이 확인됐다. 부상자는 총 50개 병원에서 이송 치료 중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새벽 2시 30분경 대통령 주재 회의를 열어 한덕수 국무총리를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했다. 복지부 등 관계부처는 수습본부를, 서울시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한다.

이날 윤 대통령이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밝힌 국가 애도기간은 오는 5일까지다. 전 공공기관과 재외공관은 조기를 게양하고 공무원과 공공기관 직원은 애도를 표하는 리본을 패용한다.

사고 발생 장소인 '서울시 용산구'에 대해선 중앙안전관리위원회 심의를 거쳐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국가트라우마 센터를 중심으로 '이태원 사고 통합심리지원단'을 구성하고 유가족과 부상자에 심리 지원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태원 압사 사고에 대한 예방 대비가 부족했다는 지적이 나온 가운데 용산구청이 사고 발생 가능성에 별다른 대책을 마련하지 않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용산구는 지난 27일 '핼러윈데이 대비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방역·소독과 주요 시설물 안전 점검에 나선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하지만 연합뉴스는 "대규모 인파가 몰릴 것에 대비한 안전관리 대책은 없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보도 제목은 "하루전 조짐 있었는데…'무대책 행정' 비판"이다. 연합은 "용산구 소속 일부 직원이 현장에 나와 있긴 했지만, 인력이 많지 않아 현장 상황을 관리하기는 역부족이었다. 핼러윈 행사가 집중된 이태원 세계음식거리 일대엔 좁은 골목이 많았지만 통행 관리도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27일 보도자료를 인용한 언론 보도에 따르면 용산구는 '핼러윈데이 대비 긴급 대책회의'는 부구청장 주재로 1시간 가량 진행됐다. 방역추진반과 행정지원반 등 11개 부서장이 참석했다. 당시 박희영 구청장은 "3년만에 사회적 거리두기 없는 핼러윈데이를 맞이하게 됐다"며 "코로나19 재확산, 마약류 사건·사고가 우려되는 엄중한 시기인 만큼 주민 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전사고 대비나 사고 이후 수습 대책이 보이지 않는다는 비난과 대비돼 사고 발생 하루 전인 28일 박희영 구청장이 취임 100일을 맞아 공무원들과 온라인 소통을 이어갔다는 언론보도도 주목을 받고 있다. 박희영 용산구청장 명의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사고 이후 비공개로 전환됐다.

아주경제도 "용산구청 부실대응이 이태원 참사 키웠다"라는 기사에서 "지난해 핼러윈 축제의 경우, 코로나 19에도 불구하고 17만명의 인파가 몰렸으나 사건 사고 없이 무난히 끝마쳤다. 올해 핼러윈 축제에는 10만명이 운집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용산구와 용산경찰서 등 지역 관계기관이 축제에 대해 부실 준비와 부실 관리·감독 탓에 이같은 참사가 발생했다는 지적이다. 이번 사태의 원인은 용산구와 용산서 등 관내 유관 기관의 관리·감독 부실에서 기인됐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주경제는 "특히 박희영 용산구청장을 중심으로 이 축제를 철저하게 지도하고 관리했어야 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박 청장 이전에는 그렇게 해 왔었다. 용산에서 있는 예년 축제의 경우 사건, 사고 예방을 위해 사전 준비작업이 철저하게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특히 옛 용산구청 공무원 말을 인용해 "예년 용산에서 일었던 축제 때 용산구와 용산서는 이태원 골목 언덕길마다 사람만 오갈 수 있는 일방통행로를 신설하고 경찰 통제선도 마련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시켜 안전을 확보시켰다"고 전했다.

추천 5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8846 "여성 10명 중 4명 성폭력 경험"…여가부, '여성폭력 통계' 첫 발표 (1) LV 15 아들래미 12-30 7228
18845 검찰, 포항 지하주차장 침수사고 구속영장 반려...경찰 무리한 수사 논란 LV 15 아들래미 12-30 1481
18844 [단독]“달리는데 갑자기 차에 불 붙어… 처음에는 인지 못해” LV 15 아들래미 12-30 1365
18843 백종원 사망설·김구라 별거설...유튜브 '가짜뉴스'에 몸살 [종합] LV 15 아들래미 12-30 2171
18842 도박 자금 마련 위해 회삿돈 51억 원 횡령… 지역농협 직원 징역 6년 LV 15 아들래미 12-30 1282
18841 날씨 영상 LV 15 아들래미 12-30 369
18840 날씨 영상 LV 15 아들래미 12-25 318
18839 “50만원 쓰면 15만원 현금 준다”…카드 불법모집 성지된 이곳 LV 15 아들래미 12-25 1610
18838 아들 죽자 54년만에 나타난 엄마…법원 “사망 보험금 모두 줘라” LV 15 아들래미 12-25 961
18837 "왜 나 혼자 두고 나가"…아내 둔기로 내려친 은퇴 중년 LV 15 아들래미 12-25 610
18836 점심 먹으려던 경찰 실려갔다…식당서 마신 물의 정체 LV 15 아들래미 12-25 820
18835 때리고 목 조르고…동급생 극단선택 내몬 10대들 '감형' 왜? (1) LV 15 아들래미 12-25 430
18834 날씨 영상 LV 15 아들래미 12-24 223
18833 차량 금품 털고 경찰관 폭행까지…간 큰 중학생들 (1) LV 15 아들래미 12-24 400
18832 SNS로 남성 모집해 20대 여자친구 성폭행한 50대 남성 '징역 7년' (1) LV 15 아들래미 12-24 808
18831 "행동 거슬려"…70대 친모 머리채 잡고 때린 아들 LV 15 아들래미 12-24 251
18830 대구 무도장 화재 방화 용의자 60대 남성 검거 LV 15 아들래미 12-24 306
18829 인천 266억원 전세사기 혐의 건축업자·공범 등 구속영장 기각 LV 15 아들래미 12-24 277
18828 날씨 영상 LV 15 아들래미 11-19 998
18827 "이태원 유족인데요"…거짓말로 정우성까지 만난 모자 LV 15 아들래미 11-16 6839
18826 "합의된 성관계"…11년간 '미성년 자매 성폭행' 학원장, 항소 (2) LV 15 아들래미 11-16 7754
18825 국내 항공사 승무원, LA 쇼핑몰서 흉기 찔려 중태 LV 15 아들래미 11-16 2520
18824 "내 아들과 지각했냐?"…우산으로 아들 친구 때린 40대 아빠 '집유' LV 15 아들래미 11-16 1962
18823 여교사 신체 몰래 촬영한 고교생, 검찰에 넘겨져 LV 15 아들래미 11-16 1428
18822 'BTS 정국 모자' 판매 전 외교부 직원, 횡령 혐의 검찰 송치 LV 15 아들래미 11-15 705
18821 전기충격기로 별거 중인 아내 폭행한 30대 긴급체포 LV 15 아들래미 11-15 510
18820 “딸 가슴 만지는 아빠는 없지 않나요”…두 얼굴의 목사 LV 15 아들래미 11-15 1844
18819 영화 속 ‘일진’ 흉내 “가위바위보 지면 뺨맞기”...학폭 중학생 2명 수사 LV 15 아들래미 11-15 550
18818 38세 전남친에 나흘간 51통 전화…19세 여성 '스토킹 무죄' 왜 LV 15 아들래미 11-15 1108
18817 “현장 사진 공유 멈춰달라”···긴급성명 나선 정신과 의사들[이태원 핼러윈 참사] LV 15 아들래미 10-30 3357
야동코리아 주소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1/3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