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이웃집 허위진술로 성폭행 누명 옥살이에도 "국가배상은 안 돼"

  • LV 16 아들래미
  • 비추천 1
  • 추천 5
  • 조회 3136
  • 2021.06.20 23:38

피해자 측의 허위 진술로 인해 성폭행범으로 몰린 끝에 10개월간 억울한 옥살이를 한 60대 남성이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냈지만 패소했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208단독 이정권 부장판사는 성폭행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가 항소심에서 무죄로 풀려난 A씨가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A씨는 2017년 이웃집에 살던 미성년자 B양을 수차례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당시 혐의를 부인했으나, B양 측이 A씨를 성폭행 가해자로 지목하면서 1심 재판부는 이들의 진술을 근거로 A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

 

그러나 B양이 항소심 재판을 앞두고 가출하면서 진실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A씨 딸이 아버지 누명을 벗기기 위해 가출한 B양을 찾아냈고, B양으로부터 "진범은 A씨가 아닌 자신의 고모부"라는 증언을 받아냈기 때문이다. B양은 법정에 출석해 A씨가 범인이 아니라고 진술했다. A씨는 결국 10개월간의 수감생활 끝에 보석으로 풀려난 뒤 무죄 선고를 받았다. A씨에게 죄를 뒤집어씌운 B양의 고모부 부부는 성폭행 및 무고 등 혐의로 기소돼 실형을 선고받았다.

 

파렴치범으로 몰려 억울하게 옥살이를 한 A씨 측은 수사기관의 허술한 수사 등을 문제 삼아 국가를 상대로 1억9,000여만 원을 배상하라며 소송을 제기했다. 이정권 부장판사는 그러나 "수사 과정에 일부 미흡한 점이 있었다"면서도 "객관적인 정당성을 결여한 수사를 했다거나, 객관적으로 경험칙·논리칙에 비춰 도저히 합리성을 긍정할 수 없는 정도에 이르렀다고 보기 부족하다"며 A씨 청구를 기각했다.

 

이 부장판사는 A씨에게 유죄를 선고했던 1심 재판부에 대해서도 "위법·부당한 목적을 갖고 재판했다고 볼 증거가 없고, 법관에게 잘못이 있다거나 부여된 권한 취지에 명백히 어긋나게 이를 행사했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추천 5 비추천 1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7417 [단독] "담배 사와" 60대 할머니 꽃으로 때린 10대들.."장난으로 그랬다" LV 16 아들래미 08-31 2237
17416 "아파트 곧 올린다더니"…돈만 챙긴 지역주택조합 실형 LV 16 아들래미 08-28 1750
17415 채팅 앱서 여성 행세하며 7772만원 뜯어낸 30대 남성 실형 LV 16 아들래미 08-28 1465
17414 소방관 딸 순직하자, 31년만에 나타나 상속받은 친모…구하라법 적용 LV 16 아들래미 08-28 1946
17413 '대규모 환불' 머지플러스 압색 12시간 만에 종료..경찰 "신속·엄정 수사" LV 16 아들래미 08-26 1312
17412 내연남 딸 구타에 인분까지 먹인 50대 여성 '징역 5년' LV 16 아들래미 08-21 1228
17411 성남 분당 김밥전문점 집단식중독, 2개 지점 96명으로 늘어 LV 16 아들래미 08-04 1664
17410 승용차 훔치고 운전한 간 큰 10대들, 경찰 매달고 1km 도주까지 (1) LV 16 아들래미 08-02 1476
17409 '취미로' 권총·소총 부품 밀수…총기 12정 제작 40대 구속 LV 16 아들래미 07-30 2761
17408 계약한 중고차 대신 엉뚱한 차 강매…피해자 유서로 드러난 사기 LV 16 아들래미 07-30 1492
17407 '복지지원 거부' 기초수급자 노부부 숨진 채 발견…타살의혹 없어 LV 16 아들래미 07-30 886
17406 훔친 차 몰고 돌아다닌 10대 촉법소년 5명, 14시간만에 체포돼 LV 16 아들래미 07-30 501
17405 “공무원 합격” 한 시간 만에 “불합격”…19세 청년 ‘비극’ 내몬 부산교육청(종합) (1) LV 16 아들래미 07-30 1019
17404 홀로 집 지키던 치매 할머니 성폭행한 50대 구속 LV 16 아들래미 06-20 5501
17403 "같이 잘래?" 성폭행 시도 20대…잡고보니 지명수배자 (1) LV 16 아들래미 06-20 10204
17402 피해자 딸 앞에서 성폭행…"새삶 기회준다" 집행유예 LV 16 아들래미 06-20 6914
17401 이웃집 허위진술로 성폭행 누명 옥살이에도 "국가배상은 안 돼" LV 16 아들래미 06-20 3137
17400 처음 본 여성에게 성관계 요구하고 폭행한 50대 구속 (1) LV 16 아들래미 06-20 3636
17399 어린 의붓딸 강간·영상 촬영까지 한 30대 "먼저 치근덕댔다" (1) LV 16 아들래미 05-25 9358
17398 맹수처럼 목덜미 물고 몸 늘어질 때까지 안 놓은 '남양주 살인견' LV 16 아들래미 05-25 3472
17397 '지적장애 여친 신체 구멍 내 자물쇠 채워'..엽기행각 40대, 징역 1년 LV 16 아들래미 05-25 5032
17396 마트서 소변 보다 항의받자 칼부림..요리사 피해자는 미각 잃어 LV 16 아들래미 05-25 3172
17395 음주 전력 40대 여성, 만취 BMW로 택시 들이받은 후 여동생 행세 LV 16 아들래미 05-25 2772
17394 SNS서 만난 여성 마약 강제투입 후 성폭행…불법 촬영까지 (2) LV 16 아들래미 05-10 7672
17393 생후 3개월 강아지 두개골 함몰시켜 쓰레기봉투에 버린 40대 LV 16 아들래미 05-10 1981
17392 여대 근처서 '속옷·양말만 입고' 여성 위협…수사 착수 LV 16 아들래미 05-10 2657
17391 수상한 락스 냄새에 몰카 설치한 남편.."왜 안 죽지?" 아내의 목소리 (1) LV 16 아들래미 05-10 4733
17390 대상포진 예방주사 맞으러 갔는데..AZ백신 놔준 '황당 병원' LV 16 아들래미 05-10 1966
17389 등산 후 모텔서 하룻밤 보낸 남성 협박…50대 여성 집유 LV 16 아들래미 04-30 5861
17388 ‘당근마켓 악용’ 550만원 순금 훔쳐… 3인조 추격전 끝 붙잡혀 LV 16 아들래미 04-30 2998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1/3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