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낮술 운전에 6세 사망, 1심서 징역 8년…유족 "너무하다" 오열

  • LV 16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5
  • 조회 397
  • 2021.01.12 21:25

낮술을 마시고 운전해 햄버거 가게 앞에서 엄마를 기다리던 6살 아이를 숨지게 한 50대 남성에게 1심에서 징역 8년이 선고됐다.

서울서부지법 형사11단독 권경선 판사는 12일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 상 위험운전치사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모(59)씨에게 징역 8년을 선고했다.

김 씨는 지난해 9월 6일 오후 3시 30분께 서울 서대문구에서 술을 마시고 승용차를 몰다 인도의 가로등을 들이받아, 가로등이 쓰러지면서 이모(6)군을 덮쳐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또 주변을 지나던 행인을 다치게 한 혐의도 받는다.

당시 김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44%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이날 재판부는 “피고인의 음주운전으로 만 6세에 불과한 이모군이 넘어지는 가로등에 머리를 부딪혀 결국 사망하는 돌이킬 수 없는 결과가 발생했다”며 “또 피고인은 음주운전으로 벌금형 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어 엄중한 처벌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김씨에게 적용된 특가법상 위험운전치사·상 혐의는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국민 법 감정에 부합하는 법을 마련하기 위해 시행된 것이라며 일반 교통사고와 달리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유족들이 용서할 뜻이 없고 피고인과 연락하는 것을 원치 않아 전해지지는 못했으나 사고 직후 구속된 피고인이 반성문 형태로 거듭 피해자와 가족들에 대한 죄송한 마음과 자신에 대해 후회하는 내용을 적어낸 점 등 여러 사정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11월 첫 재판 때부터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거의 매일 재판부에 반성문을 제출했다. 그는 유족을 향해서도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여 사죄했지만 유족은 “용서할 수 없다”며 사과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사고 당시, 코로나19에 감염될까 두 아들을 가게 밖에서 기다리게 한 뒤 햄버거를 사러 들어갔던 이군의 어머니를 비롯한 유족은 김씨에게 법정 최고 형량인 무기징역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호소했다.

이군의 어머니는 지난해 10월 6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가해자의 강력한 처벌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해당 청원에서 이군 어머니는 “지금 가해자는 ‘윤창호법’으로 검찰에 송치되어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며 “기가 막힌 건 예전에도 음주 취소 경력이 있고, 직업 또한 운전업을 하는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사람(이라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창호법’의 최고형벌이 무기징역까지 있음에도, 아직 5년 이상 판결이 없다고 한다”며 “도대체 무기징역은 얼마나 술을 마시고, 얼마나 많은 사람이 죽어야 하나”라면서 읍소했다. 이어 “오히려 피해자 가족들은 자식을 지켜주지 못한 죄책감에 평생 죄인으로 살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김씨가 사고 당시 조기축구 모임을 갖고 낮술까지 마셨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로 모임을 자제하자는 정부 권유 기간에도 부지런히 축구에 술판까지 벌였다. 백번 이해해 가해자가 그날 대리운전 2만 원만 냈더라면, 조기축구 회원들이 말려줬더라면 이런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호소했다.

지난 2/0/1/8년 12월, 음주 운전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한 이른바 ‘윤창호법’ 시행으로 음주 운전 사망 사고를 내면 3년 이상 징역에서 무기징역까지 선고할 수 있도록 처벌 기준이 강화됐다.

하지만 지난해 6월 부산에서 음주운전 사망사고를 낸 60대 운전자에게 징역 8년을 선고한 것이 현재까지 알려진 최고 형량으로, 여전히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열린 결심 공판에서 김씨에게 징역 10년을 구형했다.

이날 재판부의 선고에 이군의 유족은 “판사님 너무 하십니다. 이건 가해자를 위한 법입니다”라고 오열하며 항의했다.

추천 5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7284 S21 울트라 1월 26일 패치 후 발열테스트.. 결과는 과연? LV 3 재순이 11:56 74
17283 [단독]이휘재 논란에 더 시끌..'살인충동' 층간소음 메스 댄다 LV 16 아들래미 07:59 171
17282 ‘미성년자 인증샷’ 일베 임용자, 결국 합격 취소 LV 16 아들래미 01-26 217
17281 갤럭시 S21 울트라 발열테스트 후기.. 진짜네.. LV 3 재순이 01-26 200
17280 몽골인 여성 살해 후 시신유기 60대 2심서 형량 줄어…징역 25년 LV 16 아들래미 01-24 438
17279 고속도로에서 내린 20대 남성, 뒤에서 오던 차에 부딪혀 숨져 LV 16 아들래미 01-24 297
17278 숨진 채 발견된 신생아, 친모는 탯줄도 안 떼고 낙엽으로 덮어버려 LV 16 아들래미 01-24 146
17277 "청와대 국민청원 동의하면 돈 줄게" 유포…경찰 내사 착수 LV 16 아들래미 01-23 228
17276 어머니 49재 날, 아버지가 다른 여성과 하하호호…딸은 흉기 휘둘러 LV 16 아들래미 01-21 540
17275 자신이 낳은 아이 4층 창밖으로 던진 20대 친모 구속 LV 16 아들래미 01-21 190
17274 주택가 내리막길, 미끄러진 화물차에 낀 30대 여성 '참변' LV 16 아들래미 01-21 223
17273 생후 47일 영아 두개골 골절로 사망…부부 "기억나지 않는다" LV 16 아들래미 01-21 140
17272 "이틀 굶은 애 밟았을 때 안 죽는다 생각할 사람 있나" LV 16 아들래미 01-18 383
17271 "정인이 사건 판박이" 동거남 3살딸 폭행 숨지게한 30대 '징역 10년' LV 16 아들래미 01-16 413
17270 고양 한 빌라 건물 밖 신생아 숨진 채 발견, 경찰 수사 LV 16 아들래미 01-16 210
17269 "술취해 기억안나"…사실혼 여인 폭행·협박·도시가스 방화 위협까지 LV 16 아들래미 01-14 538
17268 친구 폭행 살인 20대 2명, "속죄"에도 무기·30년…왜? LV 16 아들래미 01-14 538
17267 KBS PD, 결혼사실 숨기고 언론계 취준생에 접근 논란 LV 16 아들래미 01-12 861
17266 낮술 운전에 6세 사망, 1심서 징역 8년…유족 "너무하다" 오열 LV 16 아들래미 01-12 398
17265 자녀 앞에서 동거녀 살해한 30대, 무기징역 LV 16 아들래미 01-12 336
17264 "체육강사가 5살 원생 성추행" 고소장 접수…경찰 수사 중 LV 16 아들래미 01-12 215
17263 '체감 -17도' 길거리서 3살 여아 발견…방임 혐의 수사 LV 16 아들래미 01-10 343
17262 지적장애인 추행 인터넷방송 제작한 30대 여성 BJ 구속 LV 16 아들래미 01-10 409
17261 지적 장애인과 성관계 방송한 BJ…"죄 아냐, 합의 녹취록 많아" LV 16 아들래미 01-10 617
17260 "당분간 포장만"…빙판길 기사들 부상 속출, 배달업계 속앓이 LV 16 아들래미 01-08 421
17259 '휴대폰으로 머리 맞았다고..' 홧김에 친형 살해한 40대 남성 구속 LV 16 아들래미 01-08 372
17258 홀트 "정인이에게 진심 사과…입양절차에는 문제없어" LV 16 아들래미 01-06 368
17257 경찰청장, '정인이 사건' 대국민 사과…"양천서장 대기발령" LV 16 아들래미 01-06 294
17256 7억원대 사기범 징역 2년 8월…피해자 1명 극단적 선택 LV 16 아들래미 01-04 606
17255 "'그알' 제작진의 선동질" 정인이 양부모 두둔한 시청자에 네티즌 '공분'(종합) (1) LV 16 아들래미 01-04 699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