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체육강사가 5살 원생 성추행" 고소장 접수…경찰 수사 중

  • LV 16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4
  • 조회 214
  • 2021.01.12 21:17

대구 소재 한 유치원에서 체육 교사가 원생을 성추행 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대구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해 12월초 대구 달서구 한 유치원에서 체육교사 A씨가 수업 중 5살 원생의 몸을 만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원생은 대구경찰청 여성청소년과에서 2차례 조사를 받았다. 조사 과정에서 같은 피해를 주장하는 다른 원생들이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유치원 측은 "그런 일을 전혀 하지 않았다"는 A씨의 주장에 따라 관련 고소장 내용에 대해 부인하고 있지만 경찰은 피해를 호소하는 다른 원생이 나온 만큼 추가 진술을 확보해 면밀히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현재 확보한 CCTV의 화질 보정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상태다.

추천 4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7284 S21 울트라 1월 26일 패치 후 발열테스트.. 결과는 과연? LV 3 재순이 11:56 64
17283 [단독]이휘재 논란에 더 시끌..'살인충동' 층간소음 메스 댄다 LV 16 아들래미 07:59 150
17282 ‘미성년자 인증샷’ 일베 임용자, 결국 합격 취소 LV 16 아들래미 01-26 204
17281 갤럭시 S21 울트라 발열테스트 후기.. 진짜네.. LV 3 재순이 01-26 192
17280 몽골인 여성 살해 후 시신유기 60대 2심서 형량 줄어…징역 25년 LV 16 아들래미 01-24 433
17279 고속도로에서 내린 20대 남성, 뒤에서 오던 차에 부딪혀 숨져 LV 16 아들래미 01-24 294
17278 숨진 채 발견된 신생아, 친모는 탯줄도 안 떼고 낙엽으로 덮어버려 LV 16 아들래미 01-24 143
17277 "청와대 국민청원 동의하면 돈 줄게" 유포…경찰 내사 착수 LV 16 아들래미 01-23 227
17276 어머니 49재 날, 아버지가 다른 여성과 하하호호…딸은 흉기 휘둘러 LV 16 아들래미 01-21 538
17275 자신이 낳은 아이 4층 창밖으로 던진 20대 친모 구속 LV 16 아들래미 01-21 188
17274 주택가 내리막길, 미끄러진 화물차에 낀 30대 여성 '참변' LV 16 아들래미 01-21 219
17273 생후 47일 영아 두개골 골절로 사망…부부 "기억나지 않는다" LV 16 아들래미 01-21 140
17272 "이틀 굶은 애 밟았을 때 안 죽는다 생각할 사람 있나" LV 16 아들래미 01-18 379
17271 "정인이 사건 판박이" 동거남 3살딸 폭행 숨지게한 30대 '징역 10년' LV 16 아들래미 01-16 413
17270 고양 한 빌라 건물 밖 신생아 숨진 채 발견, 경찰 수사 LV 16 아들래미 01-16 210
17269 "술취해 기억안나"…사실혼 여인 폭행·협박·도시가스 방화 위협까지 LV 16 아들래미 01-14 537
17268 친구 폭행 살인 20대 2명, "속죄"에도 무기·30년…왜? LV 16 아들래미 01-14 537
17267 KBS PD, 결혼사실 숨기고 언론계 취준생에 접근 논란 LV 16 아들래미 01-12 861
17266 낮술 운전에 6세 사망, 1심서 징역 8년…유족 "너무하다" 오열 LV 16 아들래미 01-12 396
17265 자녀 앞에서 동거녀 살해한 30대, 무기징역 LV 16 아들래미 01-12 335
17264 "체육강사가 5살 원생 성추행" 고소장 접수…경찰 수사 중 LV 16 아들래미 01-12 215
17263 '체감 -17도' 길거리서 3살 여아 발견…방임 혐의 수사 LV 16 아들래미 01-10 343
17262 지적장애인 추행 인터넷방송 제작한 30대 여성 BJ 구속 LV 16 아들래미 01-10 408
17261 지적 장애인과 성관계 방송한 BJ…"죄 아냐, 합의 녹취록 많아" LV 16 아들래미 01-10 616
17260 "당분간 포장만"…빙판길 기사들 부상 속출, 배달업계 속앓이 LV 16 아들래미 01-08 418
17259 '휴대폰으로 머리 맞았다고..' 홧김에 친형 살해한 40대 남성 구속 LV 16 아들래미 01-08 371
17258 홀트 "정인이에게 진심 사과…입양절차에는 문제없어" LV 16 아들래미 01-06 367
17257 경찰청장, '정인이 사건' 대국민 사과…"양천서장 대기발령" LV 16 아들래미 01-06 294
17256 7억원대 사기범 징역 2년 8월…피해자 1명 극단적 선택 LV 16 아들래미 01-04 604
17255 "'그알' 제작진의 선동질" 정인이 양부모 두둔한 시청자에 네티즌 '공분'(종합) (1) LV 16 아들래미 01-04 698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