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인천 화재 형제' 동생 끝내 숨져..상태 갑자기 악화(종합2보)

  • LV 16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4
  • 조회 333
  • 2020.10.21 23:14

보호자가 집을 비운 사이 발생한 불로 중상을 입은 인천 초등학생 형제 중 동생이 화재 발생 37일 만에 숨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등교 수업을 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발생한 사고여서 돌봄 사각지대에 대한 안타까움을 남기고 있다.

 

2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모 화상 전문병원 일반병실에서 치료를 받던 A(10)군의 동생 B(8)군이 갑작스러운 상태 악화로 중환자실에 옮겨졌으나 이날 오후 3시 45분께 끝내 숨졌다.

 

B군은 전날 오후부터 호흡 곤란과 구토 증세 등을 호소하는 등 상태가 급격히 악화한 것으로 파악됐다.

 

B군은 화재 당시 유독 가스를 많이 들이마셔 손상이 심한 호흡기 치료를 집중적으로 받던 중이었다.

 

병원 측은 이날 오전 B군을 중환자실로 옮겨 기관 내 삽관을 시도했으나 2시간 넘는 심폐소생술(CPR) 끝에 산소 포화도가 떨어지며 끝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화상 정도가 심해 계속 치료를 받고 있었으나 상태가 갑자기 악화했다고 들었다"며 "병원 측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B군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자 형제의 빠른 쾌유를 기원하며 치료비를 기부한 시민들 역시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이들의 사연이 알려진 뒤 인천시 미추홀구의 사단법인 학산나눔재단에는 전날까지 1천87명이 모두 2억2천700만원을 기부했다.

 

이날 인천 지역 맘카페 등에는 '회복되고 있다더니 갑자기 무슨 일인지 충격이다'라거나 '우리 아들 또래인데 너무 슬프다'는 등 내용의 추모 글들이 잇따라 올라왔다.

 

앞서 전신에 1도 화상을 입은 B군은 지난달 추석 연휴 기간 형과 함께 의식을 완전히 되찾아 중환자실에서 일반병실로 옮겨졌다.

 

형인 A군은 온몸의 40%에 심한 3도 화상을 입어 2차례 피부 이식 수술을 받았으며 휴대전화로 원격수업을 가끔 들을 정도로 상태가 호전된 것으로 알려졌다.

 

A군 형제는 지난달 14일 오전 11시 10분께 인천시 미추홀구 한 4층짜리 빌라의 2층 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가 일어난 화재로 중화상을 입었다.

 

이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재확산한 여파로 등교하지 않고 비대면 수업을 하는 중에 엄마가 외출하고 없는 집에서 스스로 끼니를 해결하려다가 변을 당했다. 

추천 4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7227 여자 화장실서 몰카 찍은 중학생 잡고 보니 "휴대전화 버렸다" LV 16 아들래미 12-03 466
17226 "종업원 보내 경쟁사 제품 팔아라"…롯데하이마트 '갑질' 딱 걸렸다 LV 16 아들래미 12-02 278
17225 지적장애 여성들 돈 벌게 해준다며 ‘용주골’ 성매매 업/소 넘긴 조폭 검거 LV 16 아들래미 11-29 959
17224 술 안줬다고 홧김에 모텔 불질러 11명 사상낸 방화범 구속 LV 16 아들래미 11-27 681
17223 또래 여중생 집단 성폭행범에 중형 LV 16 아들래미 11-27 980
17222 쇼핑몰주차장서 여성 흉기 찔려..용의자는 숨진 채 발견 LV 16 아들래미 11-25 926
17221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대구 새마을금고 사건’…비극의 시작은 '성추행' LV 16 아들래미 11-25 898
17220 술자리서 이웃 흉기로 찌른 30대 구속 "술취해 기억 안나" LV 16 아들래미 11-22 481
17219 노인돌봄 센터장이 70대 치매노인 학대?…경찰 수사 LV 16 아들래미 11-20 228
17218 여친 몰카→또래 여학생 성폭행…'막장' 중3, 법정 구속 LV 16 아들래미 11-20 1713
17217 "어깨 부딪혔다" 처음 본 남성 폭행해 중상…경찰 조사 LV 16 아들래미 11-20 485
17216 '가짜 비아그라' 3억8000만원 상당 제조·판매 30대 남성…징역 2년 LV 16 아들래미 11-18 493
17215 "사탕으로 위장"…50억대 마약 밀반입 조직 적발 LV 16 아들래미 11-18 322
17214 서울에서 강도 행각 뒤 전자발찌 끊고 충남으로 달아난 20대 LV 16 아들래미 11-17 296
17213 여성에게 침 뱉는 시늉 후 도주 20대 남성 징역 6월 구형 LV 16 아들래미 11-16 598
17212 '박사방' 조주빈 선고 미루고 변론재개…"추가심리 필요" LV 16 아들래미 11-16 254
17211 정부, 19일부터 ‘수도권 거리두기’ 1.5단계로 올린다 LV 16 아들래미 11-16 132
17210 배달원 '다리 절단' 만든 만취 운전자 구속 …"도주 우려" LV 16 아들래미 11-13 780
17209 부산 뇌사 30대 장기기증, 3명에게 새 생명 LV 16 아들래미 11-13 220
17208 "재난지원금 토해내라니"…느닷없는 환수 통보에 '황당' LV 16 아들래미 11-11 1339
17207 "수천만원 주고 정교사 합격"…기간제교사 11명 '무더기' 송치 LV 16 아들래미 11-11 446
17206 "깨 보니 알몸인 날 만지고 있어"…20대 여성, 해운대 게스트하우스 직원 고소 LV 16 아들래미 11-09 2642
17205 번개탄 피우던 정신질환자, 병원 5곳 입원 거절 뒤 투신 비극 LV 16 아들래미 11-09 301
17204 이별 선언한 여친 감금·성폭행한 30대..경찰, 사흘간 추격전 LV 16 아들래미 11-09 405
17203 빌라 전세 알고보니 '무갭투기'…280채 돌린 업자 적발 LV 16 아들래미 11-06 838
17202 '베이비박스 앞 영아 유기' 20대 친모 구속영장 기각…"도주 우려 없어" LV 16 아들래미 11-06 272
17201 부부싸움 도중 아내 수차례 찌른 60대 남성…이유는 "홧김에" LV 16 아들래미 11-04 609
17200 "수사기관 사칭 보이스피싱에 1억 건네"…경찰 추적중 LV 16 아들래미 11-04 285
17199 중학생 부모 몰래 1700만원 BJ에 송금…"통제 장치 필요" LV 16 아들래미 11-03 800
17198 20대 가수 지망생의 죽음…유명 가수 '불법촬영·성범죄' 입건 LV 16 아들래미 11-03 812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