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하정우·주진모 휴대폰 해킹 '가족공갈단'…결국 감방행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6
  • 조회 612
  • 2020.09.24 23:49
배우 하정우와 주진모 등 연예인의 휴대전화를 해킹한 뒤 개인정보를 유출하겠다고 협박해 돈을 뜯어낸 부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김성훈 부장판사는 24일 공갈 등 혐의로 기소된 김모(31·여) 씨에게 징역 5년, 김씨의 배우자인 박모(40·남) 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대중에게 널리 알려져 사회적 평판을 좋게 유지하는 게 중요한 연예인을 상대로 계획적·조직적으로 범행한 점에 비춰 수법이 매우 불량하다"고 질타했다.

김씨와 박씨는 유명 연예인의 휴대전화와 인터넷 계정을 해킹한 뒤 신상에 관한 개인정보를 유출하겠다고 협박해 1인당 최대 6억원가량의 금품을 빼앗은 혐의로 기소됐다.

김씨는 자신의 언니(34), 형부 문모(40) 씨와 공모해 이른바 '몸캠 피싱'을 한 혐의도 있다.

이들은 피해자가 수치감을 느낄만한 동영상을 빼내 지인들에게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뒤 돈을 요구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문씨에게 징역 1년 6개월, 김씨 언니에게 징역 1년 4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각각 선고했다.

추천 6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7192 "박사방 판다"…문화상품권 받고 아동음란물 판 10대 '집유' LV 16 아들래미 10-28 81
17191 술 취해 한국 경찰관 폭행…요미우리 신문 기자 벌금형 LV 16 아들래미 10-28 52
17190 "이유는 없어" 응급실 난동에 방화 시도…50대 남성실형 LV 16 아들래미 10-28 32
17189 광주 타이어뱅크 '휠 고의훼손', 처음 아니었다 LV 16 아들래미 10-28 61
17188 80대 부친 때려 숨지게 한 비정한 아들 긴급체포 LV 16 아들래미 10-26 150
17187 “물 마시려다가 그만” 만취 사고낸 경찰 황당 변명…실형 LV 16 아들래미 10-26 158
17186 성범죄 피해자 찾아 흉기 휘두른 40대 남성…'살인미수' 검거 LV 16 아들래미 10-26 137
17185 신입 머리카락 만지며 "여기도 느낌 오냐"…벌금 200만원 LV 16 아들래미 10-26 166
17184 SNS로 만난 일본 여성 성폭행한 20대…"서로 호감 있는 줄" LV 16 아들래미 10-24 868
17183 '바둑여제' 조혜연 9단 스토킹한 40대 남성, 1심서 징역 2년 LV 16 아들래미 10-24 282
17182 "돈 더 줄게 만져보자"…남성 대리기사 강제추행 40대남성 집유 2년 LV 16 아들래미 10-24 398
17181 해경 “북한에 피격당한 공무원, 도박빚 등으로 월북 판단” LV 16 아들래미 10-22 426
17180 '인천 화재 형제' 동생 끝내 숨져..상태 갑자기 악화(종합2보) LV 16 아들래미 10-21 165
17179 만취한 50대 아들 살해한 노모에 20년 구형 LV 16 아들래미 10-20 318
17178 최신종, 검사 향해 "20년 원한 적 없다, 왜 왜곡하나"..사형 구형(종합) LV 16 아들래미 10-20 220
17177 '부인과 말다툼 끝' 아파트 15층서 홧김에 5만원권 120장 날려 LV 16 아들래미 10-19 590
17176 사진과 선후배, 여성 신체사진 공유 의혹…경찰 조사 LV 16 아들래미 10-19 563
17175 원주 저수지서 30대 여성 알몸으로 물에 빠져 숨진 채 발견 LV 16 아들래미 10-18 871
17174 재택근무 중 수차례 마/사지 받은 금감원 직원…기강해이 심각 LV 16 아들래미 10-18 261
17173 조카 머리채 잡은 외숙모, 그걸 본 아빠 주먹질…추석 막장극 결말 LV 16 아들래미 10-17 750
17172 술 취해 깨진 항아리 조각으로 경찰관 찌른 30대, 집행유예 3년 LV 16 아들래미 10-17 186
17171 택시기사 둘이서 만취여성 성폭행…폰 뒤지니 3건 더 나왔다 LV 16 아들래미 10-17 586
17170 "내가 불행하니 남도 그래야"…묻지마 PC방 흉기난동 20대 여성 LV 16 아들래미 10-15 435
17169 온몸 상처입고 숨진 16개월 입양아...학대 신고 3번 있었다 LV 16 아들래미 10-15 184
17168 승용차 훔쳐 운전했지만 훈방됐던 중학생 두명…만 14세 되자 ‘구속’ LV 16 아들래미 10-15 369
17167 미성년 조카 성폭행한 'IQ 56' 삼촌…항소심도 중형 LV 16 아들래미 10-14 742
17166 욕실·방에 둔 해바라기 속에서 휴대폰이…딸들 엿본 새아버지 LV 16 아들래미 10-14 495
17165 "벌초하러 조상 묘 찾았더니..파헤쳐진 무덤, 사라진 유골" 날벼락 LV 16 아들래미 10-13 371
17164 의사협회 "의대생 국시거부 사과계획 없어" LV 16 아들래미 10-13 223
17163 벤치 앉은 60대 남성에 '묻지마 폭행'.."가해자 30대 중반 추정" LV 16 아들래미 10-12 471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