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나체로 잠든 여친 '몰카''…무죄→유죄 반전 이유가?

  • LV 16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6
  • 조회 724
  • 2020.08.09 10:12
평소 여자친구의 동의를 받고 신체 부위를 촬영했다고 해도 나체로 잠든 사진을 몰래 촬영했다면 성범죄에 해당한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등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상고심에서 무죄로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부산지법으로 돌려보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2017∼2/0/1/8년 4차례에 걸쳐 자신의 휴대전화 카메라로 나체로 잠든 여자친구의 몸과 얼굴을 촬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A씨가 사진 촬영 전 여자 친구로부터 명시적인 동의를 받지 않았다는 점은 인정했다.

그러나 평소 A씨가 여자친구의 신체 부위를 많이 촬영했지만, 여자친구가 뚜렷하게 거부하지 않았고 종종 동의도 했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런 두 사람 간의 평소 관계에 비춰 A씨가 여자친구가 반대할 것을 알고서도 나체 사진을 찍었다고 단정할만한 증거가 없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2심 역시 1심과 같은 판단을 유지했다.

무죄 판결은 대법원에서 뒤집혔다.

재판부는 A씨가 평소 여자친구의 묵시적 동의를 받고 사진을 찍은 점은 인정했지만, 나체로 잠든 사진 촬영까지 동의했다고 단정할 수 없다고 봤다.

평소 촬영한 사진·영상은 주로 여자친구의 특정 신체 부위가 대상이었지만 잠든 사진은 얼굴까지 모두 보인다는 점도 지적했다. 신분이 드러날 수 있는 사진인 만큼 여자친구가 동의했을 것으로 추정하기 어렵다는 취지다.

A씨의 여자친구가 평소 촬영한 영상을 지우라고 A씨에게 수차례 요구했고 A씨가 나체로 잠든 여자친구 사진을 몰래 촬영한 점 등에서 A씨 역시 여자친구가 사진 촬영에 반대한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있었다고 봤다.

재판부는 "A씨의 행위는 성적 욕망 또는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사람의 신체를 촬영 대상자의 의사에 반해 촬영한 것에 해당한다"고 판시했다.

추천 6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7116 여자 신발 정액테러, 성범죄 아닌 재물손괴?…피해자만 고통 LV 16 아들래미 09-19 217
17115 혼자 살던 60대, 숨진채 발견…"우유 쌓여" 배달원 신고 LV 16 아들래미 09-19 103
17114 순경 채용시험 문제 유출 의혹…경찰 "사실관계 파악 중" LV 16 아들래미 09-19 64
17113 자꾸 문다고…새끼 보는 앞에서 어미개 때려죽인 60대 개주인 LV 16 아들래미 09-18 329
17112 포르쉐에 치인 오토바이 운전자…"운동강사였는데 장애 위기" LV 16 아들래미 09-18 394
17111 헤어진 연인 4개월동안 폭행·협박 40대 검찰 송치 LV 16 아들래미 09-17 171
17110 '평택 편의점 차량 돌진' 30대 운전자 구속…"도주 우려"(종합) LV 16 아들래미 09-17 167
17109 `라면형제 비극`…엄마는 전날부터 집 비워 LV 16 아들래미 09-17 166
17108 '기아차 취업사기' 피해자들 "취직 미끼에 빚만 수천만원.. 앞이 캄캄" LV 16 아들래미 09-16 170
17107 '라면 불 화상' 중태 빠진 초등생 형제.."학대 피해 아동이었다" LV 16 아들래미 09-16 123
17106 '주식 양도세 폭탄' 밀어붙이는 기재부.. 동학개미 투매 부르나 ['대주주 기준 3억' 강행하나] LV 16 아들래미 09-15 200
17105 의대 교수들 "의대생 '국시 거부 중단'이 '시험 보겠다'는 말" LV 16 아들래미 09-15 157
17104 디지털교도소 불법게시물 특정해 차단한다…"과잉규제 우려에" LV 16 아들래미 09-14 116
17103 아이돌 그룹 초신성 멤버 2명 '필리핀 원정도박 의혹' 입건 LV 16 아들래미 09-14 150
17102 "을왕리 참변 막는다"…사망사고 낸 음주운전자 신상공개 추진 LV 16 아들래미 09-13 532
17101 맞벌이하는 딸 대신 손녀 돌본다며 성추행한 외할아버지 LV 16 아들래미 09-13 296
17100 술 취한 현직 해경, 귀갓길 중학생 '묻지마' 폭행 LV 16 아들래미 09-12 373
17099 "개천절 집회는 안 갑니다"…전세버스 운행 거부 잇따라 LV 16 아들래미 09-12 250
17098 ‘디지털교도소’ 2기 운영자 “1기 운영진 인터폴 적색수배… 이대로 사라지기엔 너무 아까워” LV 16 아들래미 09-11 392
17097 치킨 배달 50대 숨지게 한 음주차량 동승자도 입건 LV 16 아들래미 09-11 293
17096 만취 벤츠에 참변…"엄벌을" 국민청원 LV 16 아들래미 09-10 297
17095 "응시" "거부" 갈라진 의대생들..정부는 추가접수 불가 고수 LV 16 아들래미 09-09 232
17094 디지털교도소, 무고한 교수를 성 착취범으로 몰아 신상공개(종합) LV 16 아들래미 09-09 189
17093 아이 못 가도..유치원비 청구서는 꼬박꼬박 LV 16 아들래미 09-09 174
17092 마스크 시비로 몸싸움 벌인 중년 부부와 고등학생 경찰서행 LV 16 아들래미 09-08 485
17091 "자백한 점 고려"..초등학생과 성관계 30대 남성 '징역 4년' LV 16 아들래미 09-08 476
17090 학생 상습 폭행한 합숙과외 강사, 왜 물으니 "거짓말했다" LV 16 아들래미 09-08 141
17089 "버스비 아끼려 1시간반 걷던 딸" 제주 살인사건 부친의 분노 LV 16 아들래미 09-07 382
17088 '제자가 폭행' 여교사의 반전..'수차례 성관계' 직위 해제(종합) LV 16 아들래미 09-07 496
17087 국민 안중에 없었던 전공의 간담회.."국민·법 위에 군림하겠다는 것" LV 16 아들래미 09-07 102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