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의암댐 방류속 ‘인공섬 작업’ 지시는 누가…업체-춘천시, 주장 엇갈려

  • LV 16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6
  • 조회 325
  • 2020.08.07 23:29
1명이 숨지고 5명이 실종된 춘천시 서면 의암호 사고 당시 강한 물살에 휩쓸려가는 인공수초섬을 고정하려는 위험천만 작업이 이뤄진 경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고가 난 6일 오전 의암댐 수문은 총 14개 중 9개가 열린 상태로 초당 1만t의 물이 하류로 방류되고 있었다. 의암댐 상류에 있는 춘천댐과 소양강댐에서도 초당 7000t의 물이 한꺼번에 쏟아지고 있었다. 배를 띄워 작업을 하기에는 살인적인 유속이었다. 인공수초섬의 유실을 막기 위해 고정 작업에 나섰다 전복된 선박 3척은 의암댐 6번 수문을 통해 순식간에 빨려 들어갔다.

● 급류 속 작업 경위 두고 주장 엇갈려

이 사고로 기간제 근로자 이모 씨(68)가 사망했고, 춘천시 이모 주무관(32)과 기간제 근로자, 민간업체 직원 등 5명이 실종됐다. 인공수초섬 고정 작업에 참여했던 민간업체와 실종자의 가족들은 “춘천시의 지시에 따라 작업에 나섰다”고 주장하는 반면, 춘천시는 “작업을 만류했다”며 상반된 주장을 하고 있다.

7일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의암호의 인공수초섬을 관리하는 민간업체 직원들은 사고 전날인 5일 오후 시 관계자로부터 “소양댐 방류로 인공섬이 걱정되니 현장에 도착해 대기하달라”는 연락을 받았다. 직원들은 이 요청에 따라 같은 날 충북 진천의 사무실에서 춘천으로 이동했다.

업체 측은 다음날인 6일 오전 의암호 인공수초섬 근처에 도착해 현장을 지켜보던 중 “수초섬 주변 쓰레기를 치워달라”는 시 관계자 요청을 받았다고 한다. 업체 관계자는 동아일보와 통화에서 “이 주무관이 ‘인공섬의 쓰레기를 치워달라’고 해 작업을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수초섬을 고정하고 있던 로프가 끊어져 수초섬이 떠내려가기 시작한 것”이라고 말했다. 출산휴가 중이었던 이 주무관이 업체 측에 어떤 경위로 인공섬 쓰레기 정리 작업을 요청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당시 현장에서는 수초섬이 떠내려가자 이를 막으려는 과정에서 민간업체의 고무보트와 경찰정, 관공선 등 3척이 현장에 접근했고 곧 연달아 전복됐다.

당시 상황에 대한 춘천시의 주장은 민간업체와 실종자 가족들의 설명과 다르다. 인공수초섬 쓰레기 수거 작업을 하게 된 건 민간업체의 제안에 따라 자발적으로 이뤄진 것이고 “물살이 세니 조심하라며 주의를 줬다”는 것이다. 또 담당 국장과 계장은 이 주무관으로부터 현장 상황을 보고받고 “떠내려가도 좋으니 내버려둬라. 출동하지 마라”고 지시했다는 게 춘천시의 주장이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소양강 댐을 연 상태에서는 수초작업을 하면 안 되는 것이 맞다”며 사과했다. 춘천경찰서는 이들 선박들이 호수섬 작업에 나서게 된 상세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안전지침 없어…전문가 “전형적 관재(官災)”

집중 호우 시 하천 작업에 대한 안전지침과 매뉴얼이 갖춰지지 않았던 점도 문제로 지적된다. 춘천시는 “날씨나 유속에 따라 작업자들의 출입을 통제하는 기준이나 지침이 따로 없다”고 밝혔다. 이번처럼 댐 수문이 개방됐을 때 작업 통제를 어떻게 할 것인지 대한 지침도 없다.

전문가들은 이번 사고에 대해 “이해할 수 없는 위험천만한 일”이라며 전형적인 관재(官災)라고 입을 모았다. 연세대 건설환경공학과 조원철 전 명예교수는 “수문을 열었으면 당연히 작업을 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조 교수는 “의암댐 쪽엔 춘천댐과 소양감댐 물이 다 흘러온다. 물살이 굉장히 강해 매우 위험하다”며 “물살에 휩쓸렸다가 생존한 분은 기적”이라고 말했다.

추천 6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7116 여자 신발 정액테러, 성범죄 아닌 재물손괴?…피해자만 고통 LV 16 아들래미 09-19 218
17115 혼자 살던 60대, 숨진채 발견…"우유 쌓여" 배달원 신고 LV 16 아들래미 09-19 104
17114 순경 채용시험 문제 유출 의혹…경찰 "사실관계 파악 중" LV 16 아들래미 09-19 65
17113 자꾸 문다고…새끼 보는 앞에서 어미개 때려죽인 60대 개주인 LV 16 아들래미 09-18 329
17112 포르쉐에 치인 오토바이 운전자…"운동강사였는데 장애 위기" LV 16 아들래미 09-18 394
17111 헤어진 연인 4개월동안 폭행·협박 40대 검찰 송치 LV 16 아들래미 09-17 171
17110 '평택 편의점 차량 돌진' 30대 운전자 구속…"도주 우려"(종합) LV 16 아들래미 09-17 167
17109 `라면형제 비극`…엄마는 전날부터 집 비워 LV 16 아들래미 09-17 166
17108 '기아차 취업사기' 피해자들 "취직 미끼에 빚만 수천만원.. 앞이 캄캄" LV 16 아들래미 09-16 170
17107 '라면 불 화상' 중태 빠진 초등생 형제.."학대 피해 아동이었다" LV 16 아들래미 09-16 123
17106 '주식 양도세 폭탄' 밀어붙이는 기재부.. 동학개미 투매 부르나 ['대주주 기준 3억' 강행하나] LV 16 아들래미 09-15 200
17105 의대 교수들 "의대생 '국시 거부 중단'이 '시험 보겠다'는 말" LV 16 아들래미 09-15 157
17104 디지털교도소 불법게시물 특정해 차단한다…"과잉규제 우려에" LV 16 아들래미 09-14 116
17103 아이돌 그룹 초신성 멤버 2명 '필리핀 원정도박 의혹' 입건 LV 16 아들래미 09-14 150
17102 "을왕리 참변 막는다"…사망사고 낸 음주운전자 신상공개 추진 LV 16 아들래미 09-13 532
17101 맞벌이하는 딸 대신 손녀 돌본다며 성추행한 외할아버지 LV 16 아들래미 09-13 296
17100 술 취한 현직 해경, 귀갓길 중학생 '묻지마' 폭행 LV 16 아들래미 09-12 373
17099 "개천절 집회는 안 갑니다"…전세버스 운행 거부 잇따라 LV 16 아들래미 09-12 250
17098 ‘디지털교도소’ 2기 운영자 “1기 운영진 인터폴 적색수배… 이대로 사라지기엔 너무 아까워” LV 16 아들래미 09-11 393
17097 치킨 배달 50대 숨지게 한 음주차량 동승자도 입건 LV 16 아들래미 09-11 293
17096 만취 벤츠에 참변…"엄벌을" 국민청원 LV 16 아들래미 09-10 297
17095 "응시" "거부" 갈라진 의대생들..정부는 추가접수 불가 고수 LV 16 아들래미 09-09 232
17094 디지털교도소, 무고한 교수를 성 착취범으로 몰아 신상공개(종합) LV 16 아들래미 09-09 190
17093 아이 못 가도..유치원비 청구서는 꼬박꼬박 LV 16 아들래미 09-09 174
17092 마스크 시비로 몸싸움 벌인 중년 부부와 고등학생 경찰서행 LV 16 아들래미 09-08 485
17091 "자백한 점 고려"..초등학생과 성관계 30대 남성 '징역 4년' LV 16 아들래미 09-08 477
17090 학생 상습 폭행한 합숙과외 강사, 왜 물으니 "거짓말했다" LV 16 아들래미 09-08 142
17089 "버스비 아끼려 1시간반 걷던 딸" 제주 살인사건 부친의 분노 LV 16 아들래미 09-07 383
17088 '제자가 폭행' 여교사의 반전..'수차례 성관계' 직위 해제(종합) LV 16 아들래미 09-07 496
17087 국민 안중에 없었던 전공의 간담회.."국민·법 위에 군림하겠다는 것" LV 16 아들래미 09-07 102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