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경찰, 50대녀 살해 유기한 30대 부부 범행동기 추가 조사(종합)

  • LV 16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5
  • 조회 57
  • 2020.05.22 22:28
경찰이 50대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토막내 바다에 버렸다가 붙잡힌 30대 부부의 정확한 범행 동기를 밝혀내기 위해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22일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실종된 뒤 지난 21일 충남 행담도 인근 갯벌에서 신체 일부가 발견된 A씨(54)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살인 등)로 B씨(37)와 C씨(37) 부부를 검거해 조사 중이다.

B씨 부부는 지난 16일 파주시 자신들의 집에 찾아온 A씨와 말다툼을 하던 중 흉기로 A씨의 가슴을 찔러 살해한 뒤 시신을 토막내 서해대교 인근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도구를 사용해 토막낸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담아 서해대교 인근에 버린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A씨의 시신 중 일부는 지난 21일 오후 9시 35분께 충남 행담도 인근 갯벌 해상에서 낚시객에 의해 발견됐다.

숨진 A씨는 지난 18일 남편에 의해 실종신고가 접수된 상태였으며, 같은 날 파주 자유로 오두산전망대 인근에 A씨의 차량이 방치돼 있는 것을 주민이 신고하기도 했다.

경찰은 16일부터 차량이 방치됐다는 주변 주민 진술에 따라 범죄 피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여 B씨 부부를 용의자로 특정, 지난 20일 부부의 주거지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던 중 범행을 자백받았다.

그러나 검거 이후 범행 동기 등에 대한 진술이 계속 번복되고 있고, 진술 중에도 석연치 않은 점이 많아 명확한 범행 동기를 밝혀내기까지 다소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B씨는 경찰에서 “내연관계인 A씨에게 헤어질 것을 요구했는데 집으로 찾아와서 서로 다투던 중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B씨 부부의 진술에서 석연치 않은 부분 발견됨에 따라 이들 부부의 금융거래내역과 A씨와 접촉일, 실제 내연관계 여부 등을 다방면으로 확인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그동안 피의자 조사를 한 번씩 밖에 진행하지 못한 상태여서 현재 추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며 “여러 가지 석연치 않은 부분은 확인해야 할 사항들이 많아 당장 확인해주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받은 B씨 부부에 대한 영장 발부 여부는 오후 늦게 나올 전망이다.

추천 5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6684 'n번방' 영상 재유포 승려 측 "증거열람 후 의견진술"…공방 예고 LV 16 아들래미 05-25 58
16683 일반마스크 KF94로 둔갑시킨 약사 가담 일당 12명 기소 LV 16 아들래미 05-25 32
16682 “양파·계란 등 다 올랐다”… 동네마트 헛소문 왜 나왔나 LV 16 아들래미 05-25 28
16681 "남자는 물, 여자는 꽃" 과제 논란 교수…강의정지 결정(종합) LV 16 아들래미 05-25 36
16680 하나로마트·식자재마트, 재난지원금 사용처 인기 LV 16 아들래미 05-25 24
16679 구독자 10만 정치 유튜버 '딸 차명계좌'로 수억원 탈세 LV 16 아들래미 05-24 124
16678 경찰이 성매매 단속 정보 누설···뇌물 받고 함께 다니기도 LV 16 아들래미 05-24 56
16677 미국 가짜대학 만들어 '학위 장사'…총장 행세 40대 '징역 5년' LV 16 아들래미 05-24 41
16676 "기분 나쁜 댓글 달았다"…'쇼미더머니' 출연 래퍼, 동료 폭행 LV 16 아들래미 05-24 50
16675 2억원 수업료 가로채 잠적…입시학원장 등 경찰 고소 LV 16 아들래미 05-24 28
16674 셔틀버스에 7세 어린이 치여 사망 LV 16 아들래미 05-23 146
16673 '도박 중독' 대기업 연구원, 6억대 사기 행각…징역 6년 LV 16 아들래미 05-23 86
16672 만취운전하다 경찰 들이받은 30대 남성…면허정지 수준 LV 16 아들래미 05-23 48
16671 곽예남 할머니 유족은 “20만원만 받았다”는데… 정의연 장례비로 여가부서 300만원 수령 확인 LV 16 아들래미 05-23 68
16670 경비원 유족, 가해자 주민 상대 1억 손배소송 LV 16 아들래미 05-23 49
16669 “술취한 20대 남자들이 한밤중 텐트 열고 들어왔다” LV 16 아들래미 05-22 458
16668 3명 숨지게 한 전주여인숙 방화범, 항소심도 징역 25년 선고 LV 16 아들래미 05-22 47
16667 5살 의붓아들 목검으로 때려 살해한 계부 징역 22년에···법원 "형 가볍다" 항소 LV 16 아들래미 05-22 38
16666 식당서 처음 본 남자 때려 숨지게 한 20대…2심서 징역 4→5년 LV 16 아들래미 05-22 94
16665 경찰, 50대녀 살해 유기한 30대 부부 범행동기 추가 조사(종합) LV 16 아들래미 05-22 58
16664 "거액 위주로 서류 꾸몄다"···행방 묘연한 유재석 나눔의집 2억 LV 16 아들래미 05-21 179
16663 오리온 "익산 직원사망 회사와 직접 연관 없어...조사 적극협조" LV 16 아들래미 05-21 65
16662 옷 벗고 만취 난동 20대…경찰조사서 “저 자가격리중인데요?” LV 16 아들래미 05-21 187
16661 용인 택배형제 폭행에 주민들 나섰다…가해자는 복싱선수 LV 16 아들래미 05-21 106
16660 등록금 벌러 택배 나선 형제…갑질 폭행에 중상(종합) LV 16 아들래미 05-21 67
16659 "BTS 기부품 못 받았다" 주장 곽예남 할머니 수양딸 '묵묵부답'(종합) LV 16 아들래미 05-20 116
16658 씨름 유망주서 연쇄살인 피의자 전락..31세 최신종 신상공개(종합) LV 16 아들래미 05-20 101
16657 [단독] "존x 버티자, 존버나이트?" G/S25, 신제품 비속어 작명 논란 LV 16 아들래미 05-20 82
16656 [단독]돈 남는데 후원받은 나눔의집, 1년 만기통장엔 '30억' LV 16 아들래미 05-20 52
16655 [단독] 안성 힐링센터 'F등급' 사유엔 "이동 어려워 생존자 이용없다" LV 16 아들래미 05-20 36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