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직원 내보내고 고사직전…당장 1000만원 빌려준대서 왔죠"

  • LV 16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6
  • 조회 356
  • 2020.03.25 22:52
"마스크 때도 줄을 세우더니 이번에도 밀폐된 공간에서 줄 세워놓고 여기서 코로나19 걸리겠다. 사회주의 국가도 아니고 지겨워 죽겠다."

25일 서울시 서초구 교대역 인근에 위치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서울남부센터에서 만난 가구 업체 김 모 대표는 이렇게 말했다. 그는 "매장에 찾아오는 사람이 없어지면서 매출이 사실상 0원이 됐다"며 "오늘부터 빨리 받을 수 있는 대출을 해준다고 해서 왔는데 또 기다리고 있다"고 토로했다.

같은 날 서울시 광진구에 위치한 소진공 서울동부센터에서 만난 정재건 로스팅썬즈 대표는 "16일 전 소상공인 긴급경영안정자금 대출을 신청했는데 두 달 후에나 나온다는 얘기를 들었다"면서 "발등에 불이 떨어졌는데 두 달 후에 몇천만 원 대출이 나오는 건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여기는 1000만원이지만 일주일 내로 나온다고 해서 오늘 아침부터 서류를 발급받아 여기에 줄 서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남부센터와 서울동부센터 모두 건물 4층에 위치해 있는데 오전 10시 기준 센터 앞에서부터 이어진 줄이 계단을 빙빙 돌아 건물 1층까지 이어지고 있었다. 오전 7시 30분부터 줄을 섰던 사람도 많았다. 종로에 위치한 서울중부센터는 점심시간에도 접수하고 있음에도 낮 12시 10분께 대기인은 300여 명에 달했다.

소진공은 이날부터 소상공인에 대한 직접대출 신청을 받고 있다. 기존 소상공인 자금 대출이 지역신용보증재단을 통해 보증을 받아야만 가능해 1~2개월이 걸리자 대출 제한 기준, 현장 평가, 한도 사정 절차를 모두 생략하고 3~5일 만에 1000만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이다.

그러나 직접대출에도 사람이 몰리면서 이곳에도 병목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다른 긴급경영안정자금 대출을 실행한 소상공인이 당장 발등에 떨어진 불을 끄기 위해 소진공 직접대출에 몰리고 있기 때문이다. 소진공을 통해 직접대출을 받게 되면 7000만원 한도인 긴급경영안정자금을 못 받게 되지만 그만큼 지금 당장이 더 중요하다는 것이다. 서울동부센터에서 만난 콘센트 도·소매업을 하는 김 모씨는 "매출이 50% 줄면서 직원도 내보내고 부부가 일하고 있다"면서 "기존 소상공인 대출을 신청했다가 여기가 빨리 나온다고 해서 이곳으로 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2금융권에 가면 다음날이면 대출이 나오는데, 소상공인 긴급경영안정자금은 한 달 넘게 걸린다"며 "급한 사람 입장에서는 의미가 없는 자금"이라고 말했다.

소진공은 인력이 충분하지 않은 상태에서 신청인이 쇄도하면서 오전에 아예 접수를 마감하는 사태가 곳곳에서 벌어졌다. 서울동부센터는 이날 180명에 대한 접수를 마치고 추가 접수를 중단했다. 서울남부센터는 이날 오후 현장을 방문한 사람에 대해선 접수하지 않았다. 이로 인해 오전에 방문했다가 미비한 서류를 오후에 가져온 소상공인들은 불만을 터뜨렸다.

이에 따라 소진공은 27일부터는 현장에서 접수하지 않고 온라인으로 예약을 통해 직접대출을 접수할 계획이다. 그러나 온라인에서도 충분한 준비가 이뤄지지 못하면 혼란이 더 가중될 가능성이 있다.

서울중부센터에서 만난 식품 제조업체 운영자 이 모씨는 "거래처가 있어야 운영이 가능한데 거래처들이 다 폐업해버리면서 매출이 60% 이상 줄어들었다"면서 "2월에만 미수금이 1000만원 이상이다 보니 직원들도 전부 내보냈다"고 호소했다. 그는 "임차료도 내야 하기 때문에 대출받으러 왔는데 정부의 말과 달리 두 달을 기다려야 한다고 해 너무 화가 난다"고 말했다.

한편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 정책자금 대출의 병목현상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지역신보의 보증 현황에 대해 발표했다. 2월 13일~3월 23일 지역신보에 총 8만8729건의 보증 신청이 접수됐고, 3만8684건이 발급돼 발급률은 43.6%를 기록했다. 발급된 보증서를 바탕으로 실제 실행된 대출은 2만617건(23.2%)으로 나타났다. 신청 금액의 39.3%는 보증서가 발급됐고, 대출은 20.6%가 실행됐다. 중기부에 따르면 3월 3주 기준으로 일일 보증서 발급 건수는 4348건이다. 이 속도로 남은 보증 신청을 처리한다고 가정하면 밀린 보증서를 모두 발급하는 데 11일이 걸린다는 계산이 나온다.

소상공인 정책자금 대출의 병목현상이 계속되면서 이를 위한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정부는 신용등급 3등급 이상인 소상공인은 기업은행에서 대출을 받고, 신용등급이 낮고 대출이 시급한 소상공인은 소진공 직접대출을 신청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상공인의 피해가 광범위하다 보니 창구를 다변화해도 속도를 내기가 어렵다는 지적이다.

추천 6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6719 "쿠팡은 공공의 적 아닌데…" 청원글 올린 쿠팡맨의 호소 LV 15 아들래미 19:52 21
16718 영화관 아래층에 몰래 기거한 50대 입건 LV 15 아들래미 19:42 15
16717 "사과 받으려" "계속 쫓아와"…'SUV 엄마' 고의성 규명 집중 LV 15 아들래미 19:36 18
16716 술 취한 여대생 성폭행한 20대 2명 DNA 재감정서 들통 LV 15 아들래미 19:28 42
16715 KBS 여자화장실 '불법촬영' 용의자, 경찰에 자진 출석 LV 15 아들래미 19:25 31
16714 동거녀에 미움받는 딸 한국 데려와 살해…중국인 이혼남 중형 LV 15 아들래미 05-31 118
16713 경찰, 영아 사산 후 1개월 동안 방치한 30대 산모 조사 LV 15 아들래미 05-31 36
16712 머리카락 만지며 성희롱한 직장 상사…대법 "지위·권세 이용한 추행" LV 15 아들래미 05-31 51
16711 [단독]서울역서 대낮에 여성 폭행…CCTV 없어 용의자 특정 어렵다? LV 15 아들래미 05-31 75
16710 KBS 연구동 여자화장실서 불법촬영 기기 발견 LV 16 아들래미 05-31 52
16709 "장애등급 왜 안올려" 보험공단 직원 차 방화 70대 실형 LV 16 아들래미 05-30 79
16708 점심먹고 30분 늦게 복귀한 공익…복무 기간 5일 늘어 LV 16 아들래미 05-30 127
16707 현직 경찰관이 자격증 시험 보다 '커닝'…출동한 경찰에 붙잡혀 LV 16 아들래미 05-30 86
16706 3년간 쿠팡서 525차례 빈상자 반품…2천만원 챙긴 30대, 집행유예 LV 16 아들래미 05-30 153
16705 사찰·병원서 현금만 골라 900만원 훔친 50대 구속 LV 16 아들래미 05-30 38
16704 '금겹살'된 삼겹살…재난지원금 풀리자 가격 '껑충' LV 16 아들래미 05-29 242
16703 술에 취해 배달원 폭행한 현직 경찰…대기발령 LV 16 아들래미 05-29 83
16702 '경주 스쿨존 사고' 다친 아이가 90도 인사한 이유 밝혀졌다 LV 16 아들래미 05-29 200
16701 친딸에게 15년 동안 매주 '못된짓' 50대, 징역 25년 LV 16 아들래미 05-29 118
16700 의붓아버지 성폭행 알렸다고 친딸 폭행한 엄마…2심도 집유 LV 16 아들래미 05-29 104
16699 [단독] 공적 마스크 가격, 1500원에서 당분간 안 내린다 LV 16 아들래미 05-28 230
16698 은평구 빌라에서 어린이 남매 숨진채 발견…모친은 의식 불명 LV 16 아들래미 05-28 134
16697 '제2 n번방' 로리대장태범 장기 10년·단기 5년 구형 LV 16 아들래미 05-28 95
16696 너도나도 '언택트' 결국…총알·새벽배송 '코로나 잔혹사' LV 16 아들래미 05-28 84
16695 파주 여성 살해·사체 훼손 30대 신상공개 안 한다 LV 16 아들래미 05-28 88
16694 포항 맘카페 '상간녀' 글로 시끌…여성 신상까지 공개 LV 16 아들래미 05-27 482
16693 6월 말 공적마스크 판매 종료…'비말 차단마스크' 나온다 LV 16 아들래미 05-27 142
16692 20대 소방관 자택서 숨진 채 발견…"일 힘들다" 글 남겨 LV 16 아들래미 05-27 89
16691 16살 학생이 “학원선생님 성교육 받아야 한다”고 호소한 이유 LV 16 아들래미 05-27 164
16690 초등생 성착취물 만든 20대 '징역 5년' LV 16 아들래미 05-27 71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