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일진다이아몬드 본사에서 일어난 일

  • LV 16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6
  • 조회 362
  • 2020.03.24 13:45

지난 1월이었다. 집회 도중 인근 음식점 사장이 사회자에게 소리를 질렀다. “왜 우리 집 앞에서 난리예요!” 사회자는 “이 아파트에 사는 ○○○ 회장이 직원 임금을 떼먹었어요. 양해 부탁드려요”라고 답했다. 그러고도 그 사장은 한참을 임금 떼인 노동자들을 향해 화를 내고서야 돌아섰다. 원인을 제공한 사용자보다는 눈앞에 농성하는 노동자가 먼저 보이는 탓이었을까. 그때만 해도, 말로 따지는 걸 넘어 ‘소장’으로 응수하는 제3자를 보게 될 줄 미처 알지 못했다.

 

금속노조 일진다이아몬드지회와 간부 2명 앞으로 ‘146명에게 1인당 84만원씩 총 1억2264만원을 배상하라’는 내용의 손해배상(손배)청구 소송 소장이 도착했다. 146명은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일진다이아몬드 본사 건물에 입주한 상가 임차인과 직원들이다. 이들은 노동조합이 본사 건물 로비를 점거한 것을 두고 소송을 걸었다. 이들이 주장하는 구체적인 피해는 통행 방해 외에 ‘공포감’ ‘혐오감 유발’ ‘소음’ ‘사생활 자유 침해’ 등이었다. 예상치 못한 민사소송 통보를 받은 노조는 소장을 한참 들여다봤다. “이 사람들도 노동자잖아요.”


세계 3대 공업용 다이아몬드 제조회사

 

일진다이아몬드지회는 충북 음성에 있는 일진다이아몬드 공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이다. 공장은 대중교통으로 찾아가기 어려운 외진 곳에 위치한다. 공장 안에서 200일 넘게 농성을 해도 노동자들의 요구는 공장 문턱을 쉬이 넘지 못했다. 책임자는 도통 만나볼 수조차 없었다. 결국 본사를 찾아 서울로 올라왔다.

 

‘본사를 찾은 죄’로 소송이 불어났다. 건물주 격인 ‘일진디엔코’는 경비용역 비용과 시설관리 유지비용이 들었다며 1억8900만원의 손배 소송을 걸었다. 이 밖에도 본관에 스티커를 붙였다며 1100만원, 주거침입이라며 2500만원의 가압류 2건, 본사 출입금지 가처분도 신청했다. 이미 음성 공장에서 파업을 한 데 대한 손배 5억원이 청구돼 있었고, 업무방해 금지 가처분 2건이 신청된 상황이다.

 

노동자들은 그저 생존을 위협하는 열악한 노동환경에서 벗어나고자 했을 뿐이다. 공장에는 30년 동안 노동조합이 없었다. 현장직 270명, 관리직 140명 규모의 사업장은 매년 흑자를 기록했다. ‘세계 3대 공업용 다이아몬드 제조회사’라는 타이틀이 붙었다. 그런데 회사는 번번이 사정이 어렵다며 노동자들에게 최소한의 안전도 보장해주지 않았다. 마스크와 장갑도 제대로 갖춰주지 않았다. ‘유해물질이 튀어도 휴지로 닦으라고 하는 공장’에서 노동자들은 생존을 위해서라도 노동조합을 만들어야 했다.

 

노조 결성 이후 회사는 단체협약 맺기를 차일피일 미뤘다. 그사이 조합원들에 대한 탄압이 시작됐다. 파업에는 직장폐쇄로 맞섰다. 조합원에 대해서만 직장폐쇄라는 방침 아래 공장은 계속 돌아갔다. 노동조합이 만들어진 지 1년도 채 되지 않아 손배 청구 3건, 가압류 2건, 가처분 3건이 몰아쳤다. 3월10일 기준으로 파업 259일째, 직장폐쇄 212일째다.

 

146명의 상가 점포 직원들에게 받은 손배 소장의 쓰라림을 다독여준 것은 농성과 집회를 찾아 함께 분노해준 시민들의 응원이었다. 매주 수요일 열리던 집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2월 중순부터 무기한 중단한 상태다. 손배를 포함한 민사소송이 밀려든 상황에서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 무엇보다 본사 앞 집회에 참석하는 시민들의 연대 행동은 장기 투쟁으로 접어든 시점에서 조합원들에게 힘이 됐다. 작은 사회적 관심이라도 줄어들면 회사와의 교섭이 쉽지 않게 된다. 코로나19라는 재난 앞에서 기억해야 할 또 다른 고통이다. 


추천 6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6729 9살 의붓아들 7시간 동안 가방에 가둔 계모 구속 LV 15 아들래미 06-03 40
16728 'KBS 몰카범' 성지글 "CCTV 돌려본다고 하니 병가" LV 15 아들래미 06-03 88
16727 500원짜리 비말 차단 마스크 5일부터 온라인서 구매 가능 LV 15 아들래미 06-03 49
16726 귀를 의심했습니다, 공영방송 책임감…KBS, 불법촬영에 “직원 아니다’’ 발뺌 LV 15 아들래미 06-03 34
16725 '10개월 연속' 줄어든 알뜰폰 가입자..저렴해도 외면당한 이유는? LV 15 아들래미 06-03 45
16724 경찰, 남편 신체 부위 절단한 60대 여성 체포 LV 15 아들래미 06-02 160
16723 대낮 서울역서 묻지마 폭행…30대 여성 광대뼈 함몰 피해 LV 15 아들래미 06-02 83
16722 사기+무면허+대포차 "29세 수배범, 벤틀리 굉음 질주에 덜미" LV 15 아들래미 06-02 89
16721 천안 쿠팡 물류센터 외주직원 사망…"심장마비 추정" LV 15 아들래미 06-02 65
16720 [단독]KBS 여자 화장실 몰카 설치범은 KBS 공채 출신 개그맨 LV 15 아들래미 06-02 141
16719 "쿠팡은 공공의 적 아닌데…" 청원글 올린 쿠팡맨의 호소 LV 15 아들래미 06-01 115
16718 영화관 아래층에 몰래 기거한 50대 입건 LV 15 아들래미 06-01 97
16717 "사과 받으려" "계속 쫓아와"…'SUV 엄마' 고의성 규명 집중 LV 15 아들래미 06-01 80
16716 술 취한 여대생 성폭행한 20대 2명 DNA 재감정서 들통 LV 15 아들래미 06-01 145
16715 KBS 여자화장실 '불법촬영' 용의자, 경찰에 자진 출석 LV 15 아들래미 06-01 80
16714 동거녀에 미움받는 딸 한국 데려와 살해…중국인 이혼남 중형 LV 15 아들래미 05-31 146
16713 경찰, 영아 사산 후 1개월 동안 방치한 30대 산모 조사 LV 15 아들래미 05-31 52
16712 머리카락 만지며 성희롱한 직장 상사…대법 "지위·권세 이용한 추행" LV 15 아들래미 05-31 72
16711 [단독]서울역서 대낮에 여성 폭행…CCTV 없어 용의자 특정 어렵다? LV 15 아들래미 05-31 94
16710 KBS 연구동 여자화장실서 불법촬영 기기 발견 LV 16 아들래미 05-31 66
16709 "장애등급 왜 안올려" 보험공단 직원 차 방화 70대 실형 LV 16 아들래미 05-30 89
16708 점심먹고 30분 늦게 복귀한 공익…복무 기간 5일 늘어 LV 16 아들래미 05-30 154
16707 현직 경찰관이 자격증 시험 보다 '커닝'…출동한 경찰에 붙잡혀 LV 16 아들래미 05-30 103
16706 3년간 쿠팡서 525차례 빈상자 반품…2천만원 챙긴 30대, 집행유예 LV 16 아들래미 05-30 180
16705 사찰·병원서 현금만 골라 900만원 훔친 50대 구속 LV 16 아들래미 05-30 45
16704 '금겹살'된 삼겹살…재난지원금 풀리자 가격 '껑충' LV 16 아들래미 05-29 271
16703 술에 취해 배달원 폭행한 현직 경찰…대기발령 LV 16 아들래미 05-29 92
16702 '경주 스쿨존 사고' 다친 아이가 90도 인사한 이유 밝혀졌다 LV 16 아들래미 05-29 227
16701 친딸에게 15년 동안 매주 '못된짓' 50대, 징역 25년 LV 16 아들래미 05-29 145
16700 의붓아버지 성폭행 알렸다고 친딸 폭행한 엄마…2심도 집유 LV 16 아들래미 05-29 122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