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피임약 먹고 훈련하는 장애인 선수들 "성폭력 피해 도움 청하면 무시당했다"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4
  • 조회 803
  • 2020.02.14 09:52

“어릴 때 훈련하면서 감독한테 대나무로 수없이 맞았어요. 당시 어린아이가 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었어요.”(장애인 선수 A씨)

 

“성폭력 피해를 입어 여기저기 도움을 청해도 장애인이라는 이유만으로 무시당했어요.”(여성 장애인 B씨)

 

장애인 선수 10명 중 2명이 신체적 폭력이나 언어폭력을, 10명 중 1명은 성폭행이나 성희롱 등을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가인권위원회가 13일 ‘장애인 체육선수 인권 상황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인권위 스포츠인권특별조사단이 한국여성정책연구원에 의뢰해 지난해 9~10월 장애인 체육선수(중고생, 대학생) 1554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 중 22.2%(354명)가 구타, 얼차려, 욕설, 따돌림 등의 폭력·학대(성폭력 제외)를 경험했다. 가해자(중복 응답)의 절반 이상(51.5%)은 소속팀 감독·코치였고, 선배 선수(31.8%)와 동료·후배 선수(20.8%)도 주된 가해자였다. 응답자의 9.2%(143명)는 성희롱, 강제추행 등 성폭력 피해를 경험했다. 가해자의 91.3%는 남성이었다. 동료·후배 선수가 성폭력 가해자(중복 응답)라는 응답이 40.6%로 가장 높았고, 선배 선수(34.3%), 소속팀 감독·코치(25.2%) 순이었다. 다른 팀 감독·코치(15.4%)가 차지하는 비율도 적지 않았다.

 

폭력은 훈련장, 경기장, 회식 자리, 합숙소 등 장소를 가리지 않았다. 한 장애인 체육선수는 “훈련 중에 코치가 엉덩이를 만지거나 지나가면서 신체를 치고 가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성폭력을 당해도 선수들이 적극적으로 대응하긴 어려웠다. 성폭력 피해자의 절반(50%)은 ‘주변에 도움을 요청하지도, 외부기관에 신고하지도 않았다’고 답했다. ‘문제를 일으키고 싶지 않았다’(39.4%),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다’(24.2%)가 주된 이유였다.

 

장애여성 선수들은 생리일까지 미루며 뛰어야 한다. 장애여성 선수의 28.9%는 생리 때 몸 상태가 좋지 않아 훈련·경기 출전이 어렵다고 말했지만 거부당했다고 밝혔다. 선수들은 “생리통이 매우 심해 휴식이나 휴가를 요청하면 지도자들이 ‘꾀를 부린다’고 여긴다”, “주로 약(피임약)을 먹고 (생리일을) 미루거나 참는 것밖에 방법이 없다”고 토로했다.

 

조사를 진행한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은 ▲장애인 선수 지도자의 장애 감수성 및 인권 교육 의무화 ▲장애인체육회 내 인권 상담 인력 및 조사 절차의 독립성 강화 등을 개선 방안으로 제시했다. 

추천 4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7031 노모 살해 자수한 40대 영장심사…"돈 때문에 다툰 적 없어"(종합) LV 16 아들래미 08-13 3
17030 대낮에 몸값 노리고 여성 납치·인질극 벌인 남성 검거 LV 16 아들래미 08-13 2
17029 어머니 살해 자수한 40대 남성…경찰, 체포 후 구속영장 신청 LV 16 아들래미 08-12 154
17028 마라토너 3명 차에 치여 숨진 울트라마라톤 관계자 검찰 송치 LV 16 아들래미 08-12 106
17027 “미스터트롯 티켓 구매하려다 사기 당했다” LV 16 아들래미 08-11 135
17026 강남 한복판 '묻지마 폭행'…"피해여성 3명 더 있다" LV 16 아들래미 08-11 123
17025 "죽으면 책임진다" 택시기사 역고소…구급차 운전자 '죄 안됨' LV 16 아들래미 08-11 159
17024 '노점상' 에서 200억대 주식부자 '슈퍼개미' 끝은.. 주가조작 징역 7년 LV 16 아들래미 08-10 219
17023 엄마·뱃속아기 숨진 보험금 95억원 교통사고..법원 "살인 아냐"(종합2보) LV 16 아들래미 08-10 135
17022 동료 경찰관 폭행한 경찰, "정직 3개월 과하다" 소송냈지만 LV 16 아들래미 08-10 105
17021 의암댐 전복 사고 실종자 수색 나흘째…인력 2576명 동원 LV 16 아들래미 08-09 87
17020 ‘보험금 95억원’ 만삭아내 살인 사건, 10일 결론…1심 무죄, 2심 무기징역 LV 16 아들래미 08-09 242
17019 [죄와벌]베이스기타 대여 후 반납안한 30대…처벌은? LV 16 아들래미 08-09 116
17018 나체로 잠든 여친 '몰카''…무죄→유죄 반전 이유가? LV 16 아들래미 08-09 345
17017 의암호 실종자 2명 시신 발견…업체직원·경찰관 신원 확인(상보) LV 16 아들래미 08-08 82
17016 광주 오피스텔 지하서 30대 숨진 채 발견.."빗물에 휩쓸린 듯" LV 16 아들래미 08-08 124
17015 의암댐 방류속 ‘인공섬 작업’ 지시는 누가…업체-춘천시, 주장 엇갈려 LV 16 아들래미 08-07 177
17014 "술 취한 엄마가 때려요, 도와주세요…" 집 뛰쳐나온 10세 딸 LV 16 아들래미 08-07 171
17013 “돈 때문에”… 이종사촌형 부부 찾아가 살해한 40대 남성 LV 16 아들래미 08-07 113
17012 [속보] 어린이집 교사, 33개월 아이 폭행…"뽀뽀 10번 거부해서" LV 15 아들래미 08-06 438
17011 의암호서 인부 물에 빠지자 구하려던 배 잇따라 전복 LV 15 아들래미 08-06 153
17010 당진서 자매 살해한 30대, 강도살인 혐의로 구속 기소 LV 15 아들래미 08-06 147
17009 "이자가 1억?" 저축으로 둔갑한 라이나생명 종신보험 LV 15 아들래미 08-05 323
17008 1000원~2만원 기프티콘 주고 미성년 성착취물 만든 배준환 '구속기소' LV 15 아들래미 08-05 254
17007 파주서 이종사촌 형 부부 살해한 50대 검거 LV 15 아들래미 08-04 162
17006 전 애인 납치해 차량 방화 후 달아난 50대 숨진 채 발견 (1) LV 15 아들래미 08-04 147
17005 충주서 몽골 국적 여성 살해 만취 40대 구속 LV 15 아들래미 08-04 164
17004 질주하는 ‘노헬멧’ 킥보드…분노 부른 올림픽대로 사진 한장 LV 15 아들래미 08-03 374
17003 "룸살롱에 여직원 동석"…셀레브 전 직원, 허위글 벌금형 LV 15 아들래미 08-03 305
17002 "험담하고 돈 안갚아"…친구 살해 선착장 유기 20대들, 범행 시인 LV 15 아들래미 08-03 134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