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공천받게 기도해 줄게" 칠십이억 챙긴 무속인…2심도 중형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7
  • 조회 1307
  • 2020.01.14 19:10

남편이 지방자치단체장 선거 공천을 받게 기도해주겠다며 피해자로부터 수십억원을 챙긴 혐의로 1심에서 중형을 받은

무속인이 2심에서도 같은 형을 선고받았다.

14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4부(부장판사 조용현)는 지난 10일 특정 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사기) 혐의로 기소된 조모(44·여)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과 같은 징역 칠년을 선고하고 조씨의 항소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2심에 이르기까지 아무런 피해회복이 이뤄지지 않았고 피해자도 조씨에 대한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며 "민사

소송 절차를 통해 회복을 하더라도 그 범위가 상당히 제한적이고, 피해자의 채무 내역으로 보아 심각한 피해를 입었음이

충분히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이어 "조씨는 범행을 반성하며 편취금을 이용해 구입한 부동산 소유권의 일부를 피해자에게 이전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

이고 있다"면서도 "피해자는 부동산 이전 방식으로 피해를 회복받기 원치 않는데도 이 방식만을 고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씨는 2016년 3월부터 2/0/1/8년 4월까지 "남편의 액운을 돈으로 막아야 당선이 되니 선거가 끝나면 돌려주겠다"거나

"할배신이 돈을 보내지 않으면 선거에 악영향이 있을 것이라 했다"고 속여 총 61차례에 걸쳐 A씨로부터 약 칠십이억여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는다.

조씨는 지난 2012년 경북 영주시 모 봉사단체에서 알게된 피해자 A씨의 아들에게 합격 굿을 해준 후, 아들이 실제 미국

소재 명문대학에 합격해 A씨로부터 신뢰를 받게되자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의 남편은 2/0/1/8년 4월 결국 시장선거 공천에서 탈락했다.

 

그럼에도 조씨는 "공천을 뒤집어야 하는 긴박한 시점에 간절한 마음이 있는 것이냐"며 A씨를 되려 꾸짖는 것은 물론,

"할배신이 4년간 돈을 돌려보내지 말라고 한다"고 말하며 돈을 돌려주지 않았다.

조씨는 재판 과정에서 굿의 대가로 돈을 받았고 일부는 빌린 돈이었다고 주장했으나 법원은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

앞서 1심은 "조씨는 피해자를 위해 굿을 했다고 하나 피해자는 단 한번도 조씨가 시행했다는 굿에 참석한 사실이 없다

"면서 "조씨가 돈을 받는 즉시 남편의 공장 사업자금 등으로 사용한 것 등을 보면 조씨는 처음부터 피해자의 돈을 보관

하다가 돌려줄 의사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또 "A씨가 남편의 시장 당선을 굳게 믿은 채 자금 융통이 어려운 상황에도 보험대출을 받거나 지인에게 수십억원을 빌려

조씨에게 지급했다"면서 "조씨는 범행을 부인하면서 피해를 회복하려는 실질적 방안도 제시하지 못해 엄한 처벌을 면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추천 7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7399 어린 의붓딸 강간·영상 촬영까지 한 30대 "먼저 치근덕댔다" LV 16 아들래미 05-25 6329
17398 맹수처럼 목덜미 물고 몸 늘어질 때까지 안 놓은 '남양주 살인견' LV 16 아들래미 05-25 1981
17397 '지적장애 여친 신체 구멍 내 자물쇠 채워'..엽기행각 40대, 징역 1년 LV 16 아들래미 05-25 2964
17396 마트서 소변 보다 항의받자 칼부림..요리사 피해자는 미각 잃어 LV 16 아들래미 05-25 1807
17395 음주 전력 40대 여성, 만취 BMW로 택시 들이받은 후 여동생 행세 LV 16 아들래미 05-25 1485
17394 SNS서 만난 여성 마약 강제투입 후 성폭행…불법 촬영까지 (2) LV 16 아들래미 05-10 5810
17393 생후 3개월 강아지 두개골 함몰시켜 쓰레기봉투에 버린 40대 LV 16 아들래미 05-10 1252
17392 여대 근처서 '속옷·양말만 입고' 여성 위협…수사 착수 LV 16 아들래미 05-10 1986
17391 수상한 락스 냄새에 몰카 설치한 남편.."왜 안 죽지?" 아내의 목소리 LV 16 아들래미 05-10 2886
17390 대상포진 예방주사 맞으러 갔는데..AZ백신 놔준 '황당 병원' LV 16 아들래미 05-10 1208
17389 등산 후 모텔서 하룻밤 보낸 남성 협박…50대 여성 집유 LV 16 아들래미 04-30 4574
17388 ‘당근마켓 악용’ 550만원 순금 훔쳐… 3인조 추격전 끝 붙잡혀 LV 16 아들래미 04-30 2096
17387 "내 아내랑 바람폈지?" 불륜의심 남성 흉기로 수차례 찌른 30대 남편 LV 16 아들래미 04-30 1845
17386 여고 사물함에 토끼 사체 두고간 여성 용의자 검거 LV 16 아들래미 04-30 1578
17385 여고 학생 사물함서 토끼 사체 발견…경찰, 수사 착수 LV 16 아들래미 04-29 912
17384 인천 강화도 농수로서 누나 살해 유기한 20대 남성 체포 LV 16 아들래미 04-29 735
17383 18억 상당 곗돈 피해 입히고 달아난 70대 경찰 송치 LV 16 아들래미 04-29 568
17382 60대 남성, 처음 본 10대 여성에 강제 입맞추며 "우린 연인이야" LV 16 아들래미 04-29 1021
17381 만취한 승객들 납치해 성범죄 저지른 택시기사 징역 12년 (1) LV 16 아들래미 04-23 2644
17380 여자친구 14시간 감금 폭행한 50대 남성 구속영장 신청 (1) LV 16 아들래미 04-23 921
17379 홀로 투숙한 20대 여성 성폭행…모텔 직원, DNA 증거에도 '혐의 부인' (1) LV 16 아들래미 04-23 2411
17378 동반 극단적 선택한 30대 징역 1년…방조혐의 LV 16 아들래미 04-19 957
17377 경찰, 평택 술집서 미군과 싸우다가 흉기 찌른 용의자 추적 중 LV 16 아들래미 04-19 1424
17376 “동생 편애한다”며 103세 노모 살해한 70대 아들…징역 10년 LV 16 아들래미 04-19 669
17375 흉기난동 용서한 친부 결국 살해… 30대 남성, 징역 10년 선고에 즉각 '항소' (1) LV 16 아들래미 04-16 1124
17374 '끔찍한 12시간' 직원 폭행해 숨지게 한 응급구조단 단장…공범 전원 송치 LV 16 아들래미 04-16 1187
17373 차량 엔진룸에 보행자 매달고 운전…시민 도움으로 체포 LV 16 아들래미 04-16 738
17372 명품지갑 훔쳐 당근마켓에 올렸다가 딱 걸렸다 LV 16 아들래미 04-16 1246
17371 과자류 플라스틱 용기 못 빼나 물었더니.. 제과 3사 "그럴 생각 없다" LV 16 아들래미 04-13 1171
17370 '한쪽 눈 장애' 평생 무면허 화물차 운전 50대, '징역 10월→집유' 왜? LV 16 아들래미 04-13 1065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1/3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