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약한 지적장애·음주 심신미약 안돼"…묻지마 범행에 징역형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5
  • 조회 498
  • 2019.12.15 07:36
불특정 여성들에게 흉기를 휘두른 남성이 심신미약을 주장했으나 법원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실형을 선고했다.

광주지법 형사11부(송각엽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강제추행),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된 최모(44)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신상정보 3년간 공개·고지, 5년간 아동 ·청소년·장애인 관련 기관 취업제한, 5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등도 명령했다.

최씨는 지난 8월 5일 12시 15분께 광주 서구 한 여관에서 여주인을 흉기로 위협하며 가슴을 만지려다가 여주인이 소리를 지르자 도망가다 돌아와 수차례 흉기로 찌르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범행 직후 인근의 다른 여관에 들어가 갑자기 여종업원의 목을 조르고 가지고 있던 흉기로 귀 옆 부위를 찌른 혐의도 받고 있다.

최씨는 과거 폭력·강도미수·청소년 강간 등으로 수차례 형사 처벌을 받았으며 대부분 여성이나 미성년자를 상대로 범행했다.

최씨의 변호인은 그가 지적장애 3급으로, 심신미약 상태에서 범행을 저질렀다며 감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981년 교통사고로 머리를 다쳤고 2001년 정신연령 11세·사회연령 13세 7개월로 진단받은 적이 있는 최씨가 그동안 충분한 치료를 받지도,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하지 못했다며 치료감호를 청구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피고인이 경도의 지적장애를 진단받은 점과 범행 경위를 토대로 심신미약을 인정하지 않았고 치료감호 청구도 기각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선악과 사회 규범을 이해하지 못할 만큼 장애 정도가 상당하지는 않다. 이번 사건과 과거 범죄 전력을 볼 때 음주 상태에서 충동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보여 심신미약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지적장애는 치료로 호전되는 질병이 아니어서 치료의 필요성을 인정하기도 어렵다. 오히려 위치추적 장치 부착과 수감생활로 인한 교정 등으로 재범 예방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보인다"고 덧붙였다. 

추천 5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6939 발달장애인 렌즈에 들어온 여성, 몰카일까 아닐까 LV 15 아들래미 07-16 535
16938 "노조원 채용하라"…건설현장서 협박·금품 갈취한 노조 간부들 LV 15 아들래미 07-16 316
16937 길거리에서 처음 본 남자에게 낫 휘두른 술취한 40대 LV 15 아들래미 07-16 314
16936 경운기 추돌 뒤 뺑소니 60대 운전자 2심도 징역형경운기 추돌 뒤 뺑소니 60대 운전자 2심도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7-16 299
16935 [단독]수상한 교직원들, 알고보니 성범죄 전력..제주영어도시 발칵 LV 15 아들래미 07-16 403
16934 제주 가족여행 중 실종 60대 관광객 숨진 채 발견 LV 15 아들래미 07-15 467
16933 '한옥마을에 폭발물' 허위신고 10대 실형 선고에 난동 LV 15 아들래미 07-15 378
16932 지인들 속여 70억원 가로챈 변호사 사무장 '징역10년' LV 15 아들래미 07-15 356
16931 '성관계 여성 3명 불법촬영·유포' 종근당 장남 불구속 기소 LV 15 아들래미 07-15 611
16930 임실군 공무원 “성폭력 과장·국장님 어떻게 매일 보느냐” 문자 뒤 숨져 LV 15 아들래미 07-15 406
16929 제자 성폭행 혐의 대학교수, 법정서 부인…"호텔만 갔다" LV 15 아들래미 07-14 616
16928 수년에 걸쳐 의붓딸 성폭행한 아버지 징역 12년수년에 걸쳐 의붓딸 성폭행한 아버지 징역 12년 LV 15 아들래미 07-14 370
16927 20년간 연락끊고 산 아버지 찾아가 돈 달라며 협박한 딸 LV 15 아들래미 07-14 389
16926 "간부에게 성폭력 당했다"…문자 남긴뒤 극단적 선택한 임실군 공무원 LV 15 아들래미 07-14 446
16925 성추행 신고한 남자 중학생 돌연 사망..인과 관계 수사 LV 15 아들래미 07-14 439
16924 '월세 밀려서' 원룸에 강아지만 두고 사라져 11마리 죽인 40대, 2심서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7-13 690
16923 부산 스쿨존 6세 여아 사망 관련 운전자 2명 '민식이법' 적용 LV 15 아들래미 07-13 429
16922 인천 금은방서 5000만원 귀금속 훔친 3명 구속영장 신청 LV 15 아들래미 07-13 356
16921 필리핀서 귀국 뒤 자가격리 2차례 위반 20대 집행유예 LV 15 아들래미 07-13 414
16920 대학 여자 화장실 숨어 불법 촬영..잡고 보니 해양경찰 LV 15 아들래미 07-13 622
16919 분당 30대 여성 살해 용의자, 고흥서 '음독' 상태 발견 LV 15 아들래미 07-12 459
16918 새벽 제주 이호해수욕장서 고교 교감 물에 빠져 숨져 LV 15 아들래미 07-12 444
16917 갓 낳은 아이를 도로에 버린 비정한 20대 생모 붙잡혀 LV 15 아들래미 07-12 411
16916 ‘강간 없었다’ 딸 명의 탄원서에도…대법, 아버지 유죄 확정 LV 15 아들래미 07-12 565
16915 8살 치고 그대로 지나간 60대 운전자…아이는 중상 LV 15 아들래미 07-12 375
16914 스프링클러만 있었어도… LV 15 아들래미 07-11 426
16913 왕기춘, 성폭행 혐의 부인…"연애 감정 있었다" LV 15 아들래미 07-11 707
16912 "왜 외도했어" 부부싸움 끝 흉기로 남편 살해한 주부 LV 15 아들래미 07-11 534
16911 전남 영광서 저수지 성토작업 중 트럭 추락…운전자 사망 LV 15 아들래미 07-11 400
16910 분당 아파트에서 30대 여성 숨진채 발견…용의자는 음독후 치료중 LV 15 아들래미 07-11 576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