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40여차례 제자 추행 중등교사, 1심 무죄→2심 유죄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7
  • 조회 124
  • 2019.12.02 06:38

여성 제자들을 격려하면서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무죄를 선고 받은 40대 중학교 교사가 항소심에서는 유죄 판결을 받았다.

이 교사는 자신의 혐의에 대해 칭찬이나 격려의 의미로 다독여 준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법원은 학생들에 대한 칭찬은 언어적 표현으로도 충분하다며 원심을 뒤집었다.

수원고등법원 형사1부(부장판사 노경필)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중학교 교사 A씨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벌금 3000만원을 선고했다고 1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A씨에게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3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 복지시설의 취업제한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3∼4월 경기도의 한 중학교 교사로 근무하면서 제자 13명의 머리와 등, 어깨, 팔 등을 쓸어내리는 행위를 하는 등 42차례에 걸쳐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사건은 당시 피해학생들이 지난해 3월부터 A씨의 부적절한 신체 접촉에 대해 불만을 공유하다 한 달 뒤 학년부장 교사에게 피해 사실을 알리면서 불거졌다.

강제추행죄는 상대방을 폭행 또는 협박해 항거를 곤란하게 한 뒤 추행행위를 하는 경우와 수치심이나 혐오감을 일으키거나 성적 도덕관념에 반하는 행위를 통해 피해자의 성적 자유를 침해하는 등 다양한 근거로 성립된다.

검찰의 공소사실 요지에는 A씨가 수업시간에 잠을 자는 제자에게 어깨동무를 하며 깨우거나 교탁과 책상 사이의 좁은 공간을 지나가면서 제자의 허리를 만지는 등 추행 당했다는 피해 여학생들의 주장이 담겨 있다.

1심은 A씨의 행위가 학생들의 성적 자유를 폭력적인 방법으로 침해한 경우라고 단정적으로 평가하기 어렵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당시 재판부는 "피고인이 제자들에게 항거를 곤란할 정도의 폭행 또는 협박으로 추행한 것이 아니고 기습적으로 피해 학생들의 신체를 만진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며 "의도치 않은 신체 접촉이 있을 수 있으며, 피고인이 단순히 친근감 등을 표현하기 위해 신체 접촉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와 함께 "피해자들이 느낀 감정 역시 성적 수치심이나 혐오감이 아니라 단순한 불쾌감이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나 2심 재판부의 판단은 달랐다.

 

원심에서 무죄라고 판단한 총 42건의 신체 접촉 중 1건을 제외하고 모두 유죄라고 판단했다.

A씨의 행동이 격려를 넘어 사춘기 여중생들에게는 과도한 행동이었다는 것이다.

 

항소심 재판부는 A씨가 신체 접촉 등의 행위를 동반하지 않아도 충분히 표현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이 남학생들에게는 같은 방식의 신체 접촉을 하지 않았고 피해 여학생들은 '피고인이 안 만지는

날이 없다', '칭찬 받을 일도 없는데 그냥 머리를 만진다'고 밝히는 등 신빙성 있는 진술들을 내놨다"며 "피고인의 신체

접촉은 중년의 성인 남성인 교사가 사춘기 여중생들에게 친근감이나 격려를 표시하는 정도로 보기 어려운 과도한 행동"

이라고 판단했다.

이어 재판부는 "10대 여중생인 피해자들은 이성과의 신체 접촉을 민감하고 부담스럽게 받아들였을 것"이라며 "설령 피고

인 주장처럼 (당시의 신체 접촉이) 칭찬, 격려, 친밀감 등을 표현한 것이라면 보통은 언어적 표현으로도 충분한 경우가

대부분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천 7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6084 밀양서 방화로 80대 여성 숨져…경찰, 아들 검거(종합) LV 15 아들래미 01-26 79
16083 층간소음 때문에…윗집 주민 흉기로 찌른 30대 '징역 4년' LV 15 아들래미 01-26 137
16082 동해 펜션 사고 목격자 “두 번째 폭발 뒤 인기척 없어” LV 15 아들래미 01-26 117
16081 해남서 외국인 숙소 화재…태국인 3명 숨져 LV 15 아들래미 01-26 34
16080 "30만원 모아 센터장에 명절 선물, 소방관 감봉 정당" LV 15 아들래미 01-26 83
16079 하늘, 학교 폭력 논란 사과 "반성하며 자숙하겠다" LV 15 아들래미 01-25 178
16078 스쿨존서 7세 여아 치고 뺑소니 남성…음주여부 조사 LV 15 아들래미 01-25 69
16077 독버섯처럼 자라나는 채팅앱 성매매 LV 15 아들래미 01-25 151
16076 경찰, 이천 여성 목격자 과잉진압 논란에 "정당한 법집행 방해" LV 15 아들래미 01-25 58
16075 과녁에 여교사 세우고 활 쏜 교감, 법원 "평교사 강등 정당" LV 15 아들래미 01-25 78
16074 광대축소술 중 두개골 자른 성형의, 책임 80%만 인정…왜? LV 15 아들래미 01-24 146
16073 “집 어질러서” 후배 잔혹 폭행한 여중생들 LV 15 아들래미 01-24 180
16072 “여군이 성전환 군인 반대? 싸움 붙이지마… 이건 인권 문제” LV 15 아들래미 01-24 140
16071 "5년 뒤엔 나한테 무릎 꿇어야 할 것" 경찰 때린 경찰대생 LV 15 아들래미 01-24 121
16070 성전환 수술하면 장애인?…'꽉 막힌 군' 논란 LV 15 아들래미 01-24 63
16069 부천서 식당 직원 때려 숨지게 한 40대 체포 (1) LV 15 아들래미 01-23 302
16068 "12년 일했는데 다시 신입이라니"… 어느 환경미화원의 절규 LV 15 아들래미 01-23 179
16067 [단독]"한국서 난민신청뒤 돈벌이" 허위서류 꾸며준 일당 검거 LV 15 아들래미 01-23 77
16066 '어머님~ 이번 설엔 친정 갈게요' 90년대생 며느리들이 온다 LV 15 아들래미 01-23 159
16065 "학생 수 줄어드는데 재수생은 늘어" .. 지방대 생존위기 가속화 LV 15 아들래미 01-23 43
16064 몸싸움하다 다친 친구, 이틀 뒤 숨졌지만 2심서도 집유…왜? LV 15 아들래미 01-22 304
16063 지적장애인 성폭행하고 금품 훔친 20대 징역 5년 LV 15 아들래미 01-22 215
16062 나체사진에 지인 얼굴 합성 유포 20대 붙잡아 LV 15 아들래미 01-22 253
16061 가래침 먹이고, 성기 치약 바르기… 구치소 동기 학대한 ‘무서운 20대’ LV 15 아들래미 01-22 146
16060 20대여성 쫓아다닌 60대..구애 거절 당하자 신발 슬쩍 LV 15 아들래미 01-22 173
16059 인권위, '성전환 군인' 긴급구제 결정 LV 15 아들래미 01-21 106
16058 '마루마루2' '어른아이닷컴' 불법 저작물 사이트 운영자 19명 검거 LV 15 아들래미 01-21 112
16057 타인 클라우드 계정 침입한 20대 남성, 성관계 동영상 유포해 징역 3년 LV 15 아들래미 01-21 99
16056 "계부가 성폭행했다" 털어놓은 12살 친딸 때린 친모 LV 15 아들래미 01-21 141
16055 20대 부모 밤새 집 비운 사이 22개월 아들 질식사 LV 15 아들래미 01-21 43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