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60만원 빚 독촉에 지인 살해…대법원, 징역 25년 확정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7
  • 조회 294
  • 2019.12.02 06:33

지인으로부터 60만원 빚을 갚으라는 독촉을 받아 말다툼을 벌이던 중 지인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40대 남성에 대해

대법원이 실형을 확정했다.

대법원 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김모(46)씨의 살인 등 혐의 상고심에서 징역 25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일

밝혔다.

재판부는 "징역 25년을 선고한 원심 판결은 심히 부당하다고 할 수 없다"고 판시했다.

김씨는 지난해 11월 제주 한 갓길에서 지인인 피해자 A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사체를 숨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씨는 A씨로부터 100만원을 빌려 40만원을 갚은 뒤 A씨가 '남은 빚 60만원을 갚으라'고 독촉하자 말다툼을 벌이던 중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김씨는 범행을 숨기기 위해 차량을 불태우려 한 혐의, 무면허 운전을 한 혐의 등도 받았다.

1심은 "김씨는 A씨가 60만원의 채무 변제를 독촉한다는 이유만으로 피해자를 흉기로 찔러 잔인하게 살해했다"며 "범행

수범이 매우 잔혹하고, 범행을 숨기려는 등 인간의 존엄성과 생명에 대한 어떠한 고민이나 존중도 찾아볼 수 없다"며

징역 25년을 선고했다.

김씨는 형량이 너무 무겁다며 항소했지만, 2심도 "죄질이 극히 불량하다"며 1심 판결을 유지했다.   

추천 7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6729 9살 의붓아들 7시간 동안 가방에 가둔 계모 구속 LV 15 아들래미 06-03 17
16728 'KBS 몰카범' 성지글 "CCTV 돌려본다고 하니 병가" LV 15 아들래미 06-03 30
16727 500원짜리 비말 차단 마스크 5일부터 온라인서 구매 가능 LV 15 아들래미 06-03 19
16726 귀를 의심했습니다, 공영방송 책임감…KBS, 불법촬영에 “직원 아니다’’ 발뺌 LV 15 아들래미 06-03 13
16725 '10개월 연속' 줄어든 알뜰폰 가입자..저렴해도 외면당한 이유는? LV 15 아들래미 06-03 23
16724 경찰, 남편 신체 부위 절단한 60대 여성 체포 LV 15 아들래미 06-02 148
16723 대낮 서울역서 묻지마 폭행…30대 여성 광대뼈 함몰 피해 LV 15 아들래미 06-02 77
16722 사기+무면허+대포차 "29세 수배범, 벤틀리 굉음 질주에 덜미" LV 15 아들래미 06-02 85
16721 천안 쿠팡 물류센터 외주직원 사망…"심장마비 추정" LV 15 아들래미 06-02 63
16720 [단독]KBS 여자 화장실 몰카 설치범은 KBS 공채 출신 개그맨 LV 15 아들래미 06-02 135
16719 "쿠팡은 공공의 적 아닌데…" 청원글 올린 쿠팡맨의 호소 LV 15 아들래미 06-01 108
16718 영화관 아래층에 몰래 기거한 50대 입건 LV 15 아들래미 06-01 92
16717 "사과 받으려" "계속 쫓아와"…'SUV 엄마' 고의성 규명 집중 LV 15 아들래미 06-01 76
16716 술 취한 여대생 성폭행한 20대 2명 DNA 재감정서 들통 LV 15 아들래미 06-01 136
16715 KBS 여자화장실 '불법촬영' 용의자, 경찰에 자진 출석 LV 15 아들래미 06-01 75
16714 동거녀에 미움받는 딸 한국 데려와 살해…중국인 이혼남 중형 LV 15 아들래미 05-31 143
16713 경찰, 영아 사산 후 1개월 동안 방치한 30대 산모 조사 LV 15 아들래미 05-31 49
16712 머리카락 만지며 성희롱한 직장 상사…대법 "지위·권세 이용한 추행" LV 15 아들래미 05-31 69
16711 [단독]서울역서 대낮에 여성 폭행…CCTV 없어 용의자 특정 어렵다? LV 15 아들래미 05-31 87
16710 KBS 연구동 여자화장실서 불법촬영 기기 발견 LV 16 아들래미 05-31 64
16709 "장애등급 왜 안올려" 보험공단 직원 차 방화 70대 실형 LV 16 아들래미 05-30 88
16708 점심먹고 30분 늦게 복귀한 공익…복무 기간 5일 늘어 LV 16 아들래미 05-30 148
16707 현직 경찰관이 자격증 시험 보다 '커닝'…출동한 경찰에 붙잡혀 LV 16 아들래미 05-30 100
16706 3년간 쿠팡서 525차례 빈상자 반품…2천만원 챙긴 30대, 집행유예 LV 16 아들래미 05-30 174
16705 사찰·병원서 현금만 골라 900만원 훔친 50대 구속 LV 16 아들래미 05-30 43
16704 '금겹살'된 삼겹살…재난지원금 풀리자 가격 '껑충' LV 16 아들래미 05-29 262
16703 술에 취해 배달원 폭행한 현직 경찰…대기발령 LV 16 아들래미 05-29 89
16702 '경주 스쿨존 사고' 다친 아이가 90도 인사한 이유 밝혀졌다 LV 16 아들래미 05-29 220
16701 친딸에게 15년 동안 매주 '못된짓' 50대, 징역 25년 LV 16 아들래미 05-29 138
16700 의붓아버지 성폭행 알렸다고 친딸 폭행한 엄마…2심도 집유 LV 16 아들래미 05-29 117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