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옥상서 3년간 텃밭 가꾸어도 몰랐다는 해운대도서관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6
  • 조회 426
  • 2019.11.20 19:35

부산 해운대구 좌동에 위치한 해운대 도서관.

 

이 도서관 5층 옥상에는 배추, 상추, 파, 마늘 등 다양한 작물을 재배하는 텃밭이 자리하고 있다.

 

공공도서관 옥상에 텃밭이 만들어진 이유는 무엇일까.

 

내용을 들여다보니 황당한 사연이 숨어있었다.

 

텃밭의 주인공은 도서관 시설관리 용역회사 직원 A씨(62).

 

그는 약 3년 전부터 도서관 옥상에 자신만의 텃밭을 가꾸었다.

 

도서관은 엄연한 공공시설. 도서관 옥상은 평상시 안전문제 등의 이유로 출입이 통제된다.

 

하지만 시설관리를 맡고 있던 A씨는 자유롭게 옥상을 드나들 수 있었고, 자신만의 텃밭을 만들었다.

 

공공시설인 도서관 옥상을 사유화해 개인 텃밭으로 가꾼 것이다. 도서관 측과 해운대구청은 텃밭의 존재조차 몰랐다.

 

한 시민이 텃밭을 목격하고 민원을 제기하면서 공개적으로 드러났다.

 

현장 사진을 보면 직원 A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수도꼭지에서 긴 호수를 연결해 작물에 물을 주고 있는 모습도 포착된다.

 

텃밭 옆에는 거름으로 추정되는 포대도 여려 겹 쌓여 있다.

 

민원을 제기한 시민은 "옥상 전체가 밭이 되어 있다.

 

심지어 평상을 만들어서 고추를 말리는 광경까지 보인다"며 황당해했다.

 

그는 "많은 이들이 1년가량 의구심을 갖고 밭을 일구는 걸 봐왔다"며 "옥상에서 밭을 일군 사람이 정확히 누구이며,

그 행위가 위법하다면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일부 시민들은 공공기관 옥상에 만들어진 텃밭이란 이유로 여기서 재배되는 작물을 지역 소외계층 등에 나눠주는

용도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A씨가 텃밭을 가꾸기 시작한 건 실제 3년이 다 되어 간다.

 

A씨는 20일 <뉴스1>과 통화에서 "TV 공익광고에 정부에서 옥상 텃밭 가꾸기 캠페인을 하는 걸 보고 2017년 초부터

취미삼아 해도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재배한 작물은 내다 팔거나 한 건 아니고 내가 먹거나 친구들에게 나눠주고, 부모님께도 갖다 드렸다"며 사과했다.

 

민원 제기와 <뉴스1> 취재가 시작되자 도서관 측은 그제서야 옥상에서 일어나고 있는 황당한 현장을 확인하고 당장

철거를 요청했다.

 

A씨도 도서관 측에 사과한 후 완전 철거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소식을 전해 들은 한 시민은 "재밌는 이야기다"면서도 "옥상 전체가 밭이면 거름 냄새가 나고도 남았을 텐데 직원들이

아무도 몰랐다는 건 다소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추천 6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6914 스프링클러만 있었어도… LV 15 아들래미 07-11 38
16913 왕기춘, 성폭행 혐의 부인…"연애 감정 있었다" LV 15 아들래미 07-11 86
16912 "왜 외도했어" 부부싸움 끝 흉기로 남편 살해한 주부 LV 15 아들래미 07-11 58
16911 전남 영광서 저수지 성토작업 중 트럭 추락…운전자 사망 LV 15 아들래미 07-11 43
16910 분당 아파트에서 30대 여성 숨진채 발견…용의자는 음독후 치료중 LV 15 아들래미 07-11 84
16909 인천 계양산서 백골 시신 발견…경찰 수사 LV 15 아들래미 07-10 196
16908 '동료 여경 성폭행' 전직 경찰관, 항소심서도 "강간 혐의 억울" LV 15 아들래미 07-10 168
16907 "최숙현에 사과 할 것 없다"던 김도환, 납골당 찾아 뒤늦은 사죄 LV 15 아들래미 07-10 111
16906 "은행에 보안기술 뺏겨" 허위 제보한 업체 대표 1심 무죄 LV 15 아들래미 07-10 40
16905 보이스피싱 피해자 돈 받아 조직에 전달한 40대, 구속영장 LV 15 아들래미 07-10 55
16904 외손자 엉덩이 때리고…말리던 시민 폭행한 할머니 벌금형 LV 15 아들래미 07-09 126
16903 조주빈 쫓던 '디지털 장의사', 성착취물 소지 혐의 검찰 송치 LV 15 아들래미 07-09 143
16902 만나던 여친과 10살 딸을…'모녀 성폭행' 한 30대 LV 15 아들래미 07-09 227
16901 경주 철인3종팀 추가 피해자들, 운동처방사 등 4명 고소(종합) LV 15 아들래미 07-09 57
16900 '폐기 직전 고기 소주로 빨아 쓴' 송추가마골 "머리 숙여 깊이 사과" LV 15 아들래미 07-09 116
16899 대법 "불륜 소문내며 후배 괴롭힌 상사 해고 정당" LV 15 아들래미 07-08 134
16898 김포 자가격리시설 불지른 50대男 긴급체포…"범행동기 횡설수설" LV 15 아들래미 07-08 62
16897 발가락에 '몰카' 끼워 여고생 치마 속 찍은 40대…경찰, 불구속 입건 LV 15 아들래미 07-08 169
16896 김포서 '민식이법' 위반 첫 구속 사례 나와···법원, "도주 우려 있다" 영장 발부 LV 15 아들래미 07-08 65
16895 현직 고교 교사가 학교 여자 화장실에 몰카 설치 LV 15 아들래미 07-08 96
16894 광산구 위탁 복지관 직원 억대 보조금 횡령…경찰 수사 LV 15 아들래미 07-07 99
16893 불륜 아내 벤츠로 들이받은 50대 남성 실형…재산분할 얘기에 격분 LV 15 아들래미 07-07 242
16892 건물 12층에서 소주병 던진 40대... 환자 이송하던 구급차 파손 LV 15 아들래미 07-07 101
16891 빌라 들어가는 여성 뒤따라가 성추행한 40대 남성 구속 LV 15 아들래미 07-07 123
16890 "사장이 제가 잡담한다고 CCTV 캡처하고 해고하네요"…신종갑질 LV 15 아들래미 07-07 146
16889 부산 해운대서 폭죽 난사한 주한미군들, 음주운전에 교통사고까지 LV 15 아들래미 07-06 127
16888 법원, 민경욱 전 의원에 투표용지 전달한 제보자 구속 LV 15 아들래미 07-06 65
16887 "중학생 5명이 초등학생 2명 집단폭행"…'조/건 만남'도 강요 LV 15 아들래미 07-06 122
16886 풀려난 W2V 주범…붕 떠버린 ‘성착취 처벌’ LV 15 아들래미 07-06 67
16885 '박사방 회원' 2명 구속기각…"범죄단체죄 다툼 여지" LV 15 아들래미 07-06 60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