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이젠 유튜버 안받습니다"..'노튜버존' 선언하는 식당들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6
  • 조회 84
  • 2019.11.18 10:58

경기도 가평의 한 음식점은 최근 유명 연예인이 ‘먹방(먹는 방송)’ 촬영을 하고 간 뒤 유튜버들로 몸살을 앓고 있다.

 

자신을 ‘유튜버 크리에이터’로 소개하는 사람들이 식당에 찾아와 음식 조리 영상을 담겠다며 카메라를 들고 주방에

들이닥치는 일이 많아져서다.

 

최근에는 끓는 가마솥에 이른바 먹방용 마이크를 들이대서 종업원들이 애를 먹었다.

 

식당은 결국 얼마 전 ‘모든 개인방송 및 유튜브 촬영을 금지한다’는 안내문을 내걸었다.

 

서울 마포구에서 바를 운영하는 강모(38)씨도 난감한 일을 겪었다.

 

셀카봉을 든 양복 차림의 젊은 남성이 자신이 술을 마시는 장면을 촬영하다 “내 얼굴이 나오는 것이 싫다”며 항의하던

다른 손님과 다툼이 벌어졌기 때문이다.

 

강씨는 “처음에는 홍보에 도움이 될까 싶어 촬영을 허락했는데 도리어 단골손님만 잃었다”며 “앞으로는 유튜버들을

받지 않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1인 방송을 하는 유튜버들이 식당 영업을 방해하거나 다른 손님과 다투는 사례도 잦아지면서 ‘노튜버(No+유튜버) 존’을

선언하는 식당들이 생겨나고 있다.

 

유튜버 입장을 금지하는 식당은 영상 촬영이 다른 사람들의 식사를 방해하고, 조회수를 노린 자극적인 화면을 잡아내기

위해 무리한 요구도 서슴지 않는다고 하소연한다.

 

노튜버 존을 선언하는 식당들은 대개 문을 연지 얼마 되지 않았거나 갑자기 맛집으로 유명세를 탄 곳들이 대부분이다.

 

지난 3월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일본식덮밥 음식점을 연 최모(43)씨는 지금까지 유튜버 9명이 방문해 무료식사나 주방

촬영 등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최씨는 “임대료 문제도 있고 단골 확보도 쉽지 않은데 ‘공짜로 홍보해주겠다’며 가게에 들어오는 유튜버들을 보면 ‘원하는 것을 들어주고 빨리 보내자’라는 생각이 드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한 방송 프로그램에 나온 냉면집 역시 올해부터 ‘개인방송 촬영을 하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공지를 내걸었다.

 

대학생 김모(27)씨는 “식사를 하는데 남성이 카메라를 들이밀며 다짜고짜 ‘여자 둘이 왔냐’ ‘맛이 어떠냐’고 물어 놀란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근재 한국외식업중앙회 부회장은 “새로 가게를 연 업주들이 주로 유튜버들을 어떻게 대할 것인지 고민이 많다”며 “몇몇 업주들이 당장 매출만을 생각해 무조건적인 편의를 제공하면서 유튜버들에게 ‘나쁜 경험’을 하게 한 것도 노튜브존 등장에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유튜버들은 동영상 촬영에 대해서만 엄격한 잣대를 들이댄다며 반발하는 모양새다.

 

직장인 브이로그를 운영하는 남모(29)씨는 “업주들이 음식 사진을 찍어 소셜미디어에 올리는 건 허락하면서 정작 사람

들이 더 관심을 갖는 동영상 촬영을 못하게 하는 건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다른 손님에게 피해를 준다며 아이 손님을 받지 않는 ‘노키즈 존’처럼 노튜버존 역시 차별적인 태도 아니냐”고 반문했다.

 

유튜브 등에서 진행되는 1인 방송에 대한 자율 규제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있다.

 

김철현 한국방송미디어공학회 이사는 “블로거들과 식당 업주들이 비슷한 문제로 갈등을 빚은 이후 협찬 여부를 표기

하는 등 나름대로 규칙을 만들었다”며 “유튜버들이 촬영 중 발생하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끔 가이드라인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추천 6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5834 출근길에 직감으로 여성 뒷모습 찍던 `몰카범` 체포한 경찰관 LV 15 아들래미 14:31 5
15833 전직 국가대표 보디빌더, 노인 폭행 후 정신병원 입원조치 LV 15 아들래미 14:18 6
15832 [단독] "시바신 현신" 약사·병원장도 속았다, 30억 황당사기 LV 15 아들래미 07:50 10
15831 "친구야 일어나…" 방화셔터에 목 끼인 초등생 두달째 의식불명 LV 15 아들래미 07:47 7
15830 여수 고교서 출제된 한문시험 논란…"제자 금태섭에 대한 조국 심경 묻는 문제 정답이 '배은망덕'" LV 15 아들래미 07:44 11
15829 "체중 늘려서 현역 피했다" 인터넷 방송서 자랑한 20대, '무죄→징역형' LV 15 아들래미 12-06 16
15828 7개월 딸 살해한 어린 부부에 징역형…남편 20년·18세 아내는? LV 15 아들래미 12-06 14
15827 대포통장 모집해 보이스피싱 조직에 되판 30대 실형 LV 15 아들래미 12-06 13
15826 검찰, '3000억대 백신 입찰담합 의혹' 업체 대표 구속(종합) LV 15 아들래미 12-06 10
15825 [단독] 경찰, 100억 공동구매 사기 `우자매맘` 검찰에 넘겨 LV 15 아들래미 12-06 14
15824 "전 남친이 불 지를 것 같아요" 피해자 호소 외면한 경찰(종합) LV 15 아들래미 12-05 38
15823 모텔 투숙한 30대 여성 자살로 위장한 40대 구속기소 LV 15 아들래미 12-05 31
15822 '의식 잃은 운전기사' 버스 인도 덮쳐…20대 여성 사망 LV 15 아들래미 12-05 24
15821 '어린이집 도끼 난동' 무기징역 구형…"평범한 삶 위협" LV 15 아들래미 12-05 21
15820 청소년에 흡연 훈계했다 보복…검찰 "피해자 지원할 것" LV 15 아들래미 12-05 26
15819 데이트 폭력 BJ찬, 시민 신고로 영화관서 체포 LV 15 아들래미 12-04 38
15818 "꼴에 여자라고 생리하네···" 여교사가 여고생에게 한 말 LV 15 아들래미 12-04 41
15817 "토 나와" "옷이 한 벌(?)"…'합법적 악플'로 변질된 교원평가 LV 15 아들래미 12-04 26
15816 5년간 61곳 취업…알고보니 '임금체불 고소' 사기꾼 LV 15 아들래미 12-04 26
15815 "여자애가 먼저…" 성남 어린이집 엄마가 직접 공개한 소문 LV 15 아들래미 12-04 38
15814 "수능성적 미리 본 수험생, 0점 처리해주세요" 청원 나온 이유 LV 15 아들래미 12-03 53
15813 [단독]"납치하겠다"…어린이집 성폭력 가해 아동 협박 글 논란 LV 15 아들래미 12-03 37
15812 "혼전 약속 어긴 '아내의 흡연' 이혼사유 된다" LV 15 아들래미 12-03 38
15811 청소년에 "담배 피우지 말라" 훈계했던 30대가 겪은 '악몽' LV 15 아들래미 12-03 31
15810 성폭행 피해 어린이 엄마 무릎 꿇고 사죄한 이유는.. LV 15 아들래미 12-03 36
15809 "수입차 싸게 살 수 있다" 무자격 중개인 사기 고소장 접수…광주 경찰 수사 LV 15 아들래미 12-02 48
15808 일일호프 화장실서 불법 촬영…한국외대 재학생 입건 LV 15 아들래미 12-02 47
15807 40여차례 제자 추행 중등교사, 1심 무죄→2심 유죄 LV 15 아들래미 12-02 38
15806 외식업체 ‘쿠우쿠우’ 경영진 수사… 경찰, 횡령 혐의… 10월 압수수색 LV 15 아들래미 12-02 38
15805 60만원 빚 독촉에 지인 살해…대법원, 징역 25년 확정 LV 15 아들래미 12-02 34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