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7차례 빈집털이로 2286만원 금품 훔친 30대 징역 2년6개월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6
  • 조회 59
  • 2019.11.16 07:49

열린 문을 통해 남의 집에 들어가 상습적으로 금품을 훔치고, 계속 일할 것처럼 속여 가불을 받는 등 사기행각을 벌인

3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제4형사단독(판사 김정석)은 야간주거침입절도와 사기, 절도 등의 혐의로 기소된 A(39)씨에게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올해 3월 베란다 창문이 잠겨있지 않은 울산 중구의 한 주택에 몰래 들어가 200만원 상당의 상품권과 287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가져가는 등 한 달간 7차례에 걸쳐 '빈집털이'를 통해 총 2286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범행 과정에서 30대 여성에서 발각되자 도주하는 과정에서 피해자에게 2주의 상해를 입히기도 했다.

A씨는 또 올해 1월 경남 김해시 회사 사무실에서 "버스에서 지갑과 휴대폰을 분실했다”며 계속 일할 것처럼 속여

업체 대표 B씨로부터 총 210만원을 가불하는 등 사기행각을 저질렀다.

재판부는 "절도와 사기, 야간주거침입절도 등 동종 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음에도 여러 번에 걸쳐 다시 범행했다는

점에서 죄질이 불량하다"며 "그 과정에서 상해를 입히기도 한 점, 피해 회복이 이뤄지지 않은 점, 대다수의 피해자가

엄벌을 탄원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실형을 선고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추천 6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5834 출근길에 직감으로 여성 뒷모습 찍던 `몰카범` 체포한 경찰관 LV 15 아들래미 14:31 5
15833 전직 국가대표 보디빌더, 노인 폭행 후 정신병원 입원조치 LV 15 아들래미 14:18 6
15832 [단독] "시바신 현신" 약사·병원장도 속았다, 30억 황당사기 LV 15 아들래미 07:50 10
15831 "친구야 일어나…" 방화셔터에 목 끼인 초등생 두달째 의식불명 LV 15 아들래미 07:47 7
15830 여수 고교서 출제된 한문시험 논란…"제자 금태섭에 대한 조국 심경 묻는 문제 정답이 '배은망덕'" LV 15 아들래미 07:44 11
15829 "체중 늘려서 현역 피했다" 인터넷 방송서 자랑한 20대, '무죄→징역형' LV 15 아들래미 12-06 16
15828 7개월 딸 살해한 어린 부부에 징역형…남편 20년·18세 아내는? LV 15 아들래미 12-06 14
15827 대포통장 모집해 보이스피싱 조직에 되판 30대 실형 LV 15 아들래미 12-06 13
15826 검찰, '3000억대 백신 입찰담합 의혹' 업체 대표 구속(종합) LV 15 아들래미 12-06 10
15825 [단독] 경찰, 100억 공동구매 사기 `우자매맘` 검찰에 넘겨 LV 15 아들래미 12-06 14
15824 "전 남친이 불 지를 것 같아요" 피해자 호소 외면한 경찰(종합) LV 15 아들래미 12-05 38
15823 모텔 투숙한 30대 여성 자살로 위장한 40대 구속기소 LV 15 아들래미 12-05 31
15822 '의식 잃은 운전기사' 버스 인도 덮쳐…20대 여성 사망 LV 15 아들래미 12-05 24
15821 '어린이집 도끼 난동' 무기징역 구형…"평범한 삶 위협" LV 15 아들래미 12-05 21
15820 청소년에 흡연 훈계했다 보복…검찰 "피해자 지원할 것" LV 15 아들래미 12-05 26
15819 데이트 폭력 BJ찬, 시민 신고로 영화관서 체포 LV 15 아들래미 12-04 38
15818 "꼴에 여자라고 생리하네···" 여교사가 여고생에게 한 말 LV 15 아들래미 12-04 41
15817 "토 나와" "옷이 한 벌(?)"…'합법적 악플'로 변질된 교원평가 LV 15 아들래미 12-04 26
15816 5년간 61곳 취업…알고보니 '임금체불 고소' 사기꾼 LV 15 아들래미 12-04 26
15815 "여자애가 먼저…" 성남 어린이집 엄마가 직접 공개한 소문 LV 15 아들래미 12-04 38
15814 "수능성적 미리 본 수험생, 0점 처리해주세요" 청원 나온 이유 LV 15 아들래미 12-03 53
15813 [단독]"납치하겠다"…어린이집 성폭력 가해 아동 협박 글 논란 LV 15 아들래미 12-03 37
15812 "혼전 약속 어긴 '아내의 흡연' 이혼사유 된다" LV 15 아들래미 12-03 38
15811 청소년에 "담배 피우지 말라" 훈계했던 30대가 겪은 '악몽' LV 15 아들래미 12-03 31
15810 성폭행 피해 어린이 엄마 무릎 꿇고 사죄한 이유는.. LV 15 아들래미 12-03 36
15809 "수입차 싸게 살 수 있다" 무자격 중개인 사기 고소장 접수…광주 경찰 수사 LV 15 아들래미 12-02 48
15808 일일호프 화장실서 불법 촬영…한국외대 재학생 입건 LV 15 아들래미 12-02 47
15807 40여차례 제자 추행 중등교사, 1심 무죄→2심 유죄 LV 15 아들래미 12-02 38
15806 외식업체 ‘쿠우쿠우’ 경영진 수사… 경찰, 횡령 혐의… 10월 압수수색 LV 15 아들래미 12-02 38
15805 60만원 빚 독촉에 지인 살해…대법원, 징역 25년 확정 LV 15 아들래미 12-02 34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