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화성연쇄살인범 잡은 DNA 채취, 내년엔 못한다..관련법 효력 상실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7
  • 조회 87
  • 2019.10.16 08:51

33년 만에 화성 연쇄살인사건 피의자를 특정하는 데 큰 역할을 한 디엔에이(DNA) 시료 채취가 내년부터 어려워질 위기에 놓였다.

 

관련법인 'DNA 신원확인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하 DNA법)이 1년가량 소관 상임위에 발이 묶인 탓이다.

 

연말까지 개정안이 통과되지 않을 경우 내년부터는 시료 채취가 불가능해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우려가 나온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DNA법이 실시된 2010년 7월부터 올해 7월까지 검찰은 수형인 등 17만6960명의 DNA 감식 시료를 채취한 것으로 나타났다.

 

폭력범이 7만1485명으로 가장 많았고 Δ강간·추행범(2만9101명) Δ절도·강도범(2만4043명) Δ마약사범(1만4359명) Δ성폭력처벌법 위반사범(1만4248명) 순으로 집계됐다.

 

지금까지 추세로 볼 때 연말까지 18만명이 넘는 이들의 DNA 시료가 채취될 전망이다.

 

DNA법은 살인·성폭행·강도 등 재범 위험성이 높은 11개 범죄군의 DNA 정보를 국가가 수집해 범죄수사에 활용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형 확정자 등에 대한 DNA 신원확인정보는 대검찰청이 '수형인 등 DNA 데이터베이스(DB)'에 관리하며, 구속피의자 및 범죄현장 등 DNA 신원확인정보는 경찰과 국과수가 '구속피의자 등 DNA DB' '범죄현장등 DNA DB'를 통해 관리한다.

 

실제 DNA 시료 채취를 통해 해결한 미제사건 수 역시 높게 나타나고 있다. 검찰이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통계에 따르면 2010년 33건에서 매년 증가세를 보여 2016년 7583건까지 늘어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시스템 구축 이후 지난해까지 DNA 일치판정으로 수사를 재개한 건수는 5679건에 달했다.

 

수형인 등의 DNA 시료와 일치한 건수는 2177건, 구속피의자 등의 DNA 시료와 일치한 건수는 3502건으로 각각 나타났다.

 

그러나 DNA 시료 채취에는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법적 근거가 되는 DNA법이 12월31일 이후 효력을 잃게 되기 때문이다.

 

헌법재판소는 지난해 9월 DNA법에 대해 "채취영장 발부 과정에서 대상자에게 의견 진술 기회를 보장하고 있지 않고, 영장 발부에 대해 불복할 기회를 주거나 채취 행위의 위법성 확인을 청구할 수 있도록 하는 절차를 마련하고 있지 않다"며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렸다.

 

권미혁·김병기 의원 등은 지난해 10월과 12월 개정안을 각각 발의했으나 법사위에 계류 중이다.

 

특히 여야가 20대 마지막 국회에서조차 사법개혁안과 선거법 개정안이 담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을 놓고 첨예하게 대립을 이어가면서 DNA법 개정안에 대한 논의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이와 관련해 금태섭 의원은 "확보된 DNA 정보 활용 등 과학수사를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해야 한다"며 "DNA법에 대한 헌법불합치 결정 취지를 반영해 현행법의 흠결을 신속히 보완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천 7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5749 '가짜 양주'로 만취한 손님…'사이즈' 파악해 결제 폭탄 LV 15 아들래미 11-20 16
15748 회삿돈 500억 빼돌린 ‘간큰 남자’ 징역 12년 LV 15 아들래미 11-20 12
15747 옥상서 3년간 텃밭 가꾸어도 몰랐다는 해운대도서관 LV 15 아들래미 11-20 21
15746 "공과금 한번 밀린 적 없는데"..인천 일가족 유서엔 '생활고' 토로 LV 15 아들래미 11-20 12
15745 '아빠찬스로 박사학위 취득?'..조선대 전·현직 교수들 검찰송치 LV 15 아들래미 11-20 12
15744 치솟는 '펭수'의 몸값..식품업계 너도나도 모시기 경쟁 LV 15 아들래미 11-19 30
15743 20대 미혼모 '3살 딸 학대치사' 119 신고자도 공범(종합) LV 15 아들래미 11-19 18
15742 "건축 지식 없는데"..전원주택 건축, 믿고 맡겼다 '봉변' LV 15 아들래미 11-19 24
15741 생활고에 2천500원어치 훔친 '장발장' 할머니..형사들 '온정' LV 15 아들래미 11-19 19
15740 [단독] 필로폰 '던지기' 그놈 ..잡고 보니 현직 의원 비서였다 LV 15 아들래미 11-19 23
15739 출소 9일만에 여성 속옷 상습 절도 20대 구속 LV 15 아들래미 11-18 38
15738 베트남 아내 살해하고 암매장한 50대…신혼 석 달 만의 참극 LV 15 아들래미 11-18 30
15737 상 치르고 가보니 사라진 아버지 유품..요양병원은 '나 몰라라' LV 15 아들래미 11-18 28
15736 "이젠 유튜버 안받습니다"..'노튜버존' 선언하는 식당들 LV 15 아들래미 11-18 44
15735 "음주운전은 살인" 해운대 음주운전 참변에 네티즌 '분노' LV 15 아들래미 11-18 26
15734 '던지고 때리고' 아동 학대 복지센터 교사 집행유예 LV 15 아들래미 11-17 25
15733 부산서 대낮 만취 운전···보행자 덮쳐 1명 숨지고 3명 다쳐 LV 15 아들래미 11-17 20
15732 빗자루 등으로 3살짜리 딸 마구 때려 숨지게 한 미혼모 영장 LV 15 아들래미 11-17 19
15731 성매매 여성들 "친구 부인 흉내도 요구하는데..리얼돌 위험" LV 15 아들래미 11-17 35
15730 남자라 자궁도 없는데.. "60만원 자궁경부암 주사 맞으라니요?" LV 15 아들래미 11-17 38
15729 승강기 고치던 업체직원 승강기 깔려 사망…홀로 작업하다 봉변 LV 15 아들래미 11-16 38
15728 서울 강남역 인근 진흥상가 화재… 소방관 등 17명 부상 LV 15 아들래미 11-16 27
15727 7차례 빈집털이로 2286만원 금품 훔친 30대 징역 2년6개월 LV 15 아들래미 11-16 25
15726 스테이플러 던져 초등생 코뼈 골절상…교사 벌금형 LV 15 아들래미 11-16 26
15725 '몰카 범죄·성추행' 경기 소방관들 파면·해임 중징계 LV 15 아들래미 11-16 28
15724 원룸서 대마 36포기 재배한 30대 월세 안내고 잠적했다 덜미 LV 15 아들래미 11-15 33
15723 '오토바이 치고 뺑소니' 청와대 비서실 공무원 검찰 송치 LV 15 아들래미 11-15 22
15722 여자 문제로 난투극, 바른미래당 당직자로 확인...탈당계 제출 LV 15 아들래미 11-15 19
15721 '커피 주문하고, 노래 한 곡?' 카페·편의점서 '코인노래방' 영업 허용 검토 LV 15 아들래미 11-15 25
15720 보람상조 회장 장남, 마약 밀반입·투약 혐의로 구속 LV 15 아들래미 11-15 20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