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인권위, 만 65세 장애인 활동지원 중단 긴급구제 결정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7
  • 조회 72
  • 2019.10.14 13:27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가 만 65세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 중단에 대해 긴급구제를 결정했다.

인권위는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에게 만 65세가 된 장애인에 대한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 중단으로 생명 또는 건강에 심각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고 사각지대 방지를 위한 지원 대책 마련을 골자로 한 긴급구제를 권고했다고 14일 밝혔다.

서울과 부산에 사는 중증장애인 3명은 지난달 “(각각 10시간, 18시간, 24시간의) 활동지원서비스를 받아왔지만 만 65세가 됐다는 이유로 노인장기요양보험법에 따라 본인 의사 및 상황과 관계없이 최대 하루 4시간 요양서비스를 받게 됐다”며 “이 때문에 식사지원 및 신변처리 등에 어려움이 생겨 삶을 이어가기 어렵다”고 긴급구제를 요청했다.

인권위 조사 결과 이들 진정인은 모두 휠체어를 이용하며 손과 발을 자유롭게 움직일 수 없고 몸을 가누기 어려운 중증장애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기초생활수급권자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으며 혼자 살아가고 있고, 화장실에 가거나 식사를 하는 등 모든 일상생활을 누군가의 지원 없이 혼자 해내기엔 어려움이 있었다.

이 때문에 활동지원서비스를 받고 있었지만 만 65세가 넘었거나 조만간 넘어간다는 이유로 해당 서비스가 급격히 축소돼 일상생활이 어려워진 상황이다. 더욱이 자세를 한 번씩 다르게 해야 욕창 등 질병을 예방할 수 있고 잠을 잘 때도 질식사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하는데, 서비스가 축소된 상황은 진정인들의 건강권과 생명권에 심각한 피해를 초래할 수 있다는 게 인권위의 설명이다.

앞서 인권위는 지난 2016년 10월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만 65세가 된 장애인이 장애인활동지원제도와 노인장기요양보험 중 필요한 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도록 관련 법령을 개정할 것을 권고했지만, 복지부는 서비스 대상 및 목적이 다르고 재정 부담이 크다는 이유로 ‘불수용’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지난 7월에도 국회의장에게 해당 법이 개정될 필요가 있다는 취지의 의견을 표명했다.

인권위 관계자는 “진정인들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헌법에서 보장하고 있는 인간의 존엄성과 가치를 가지고 행복을 추구할 권리가 있고, 국가는 이를 보장할 헌법적 의무가 있다”며 “장애인활동지원법의 규정에 따라 서비스 공백이 발생하고 이로 인해 일상생활이 불가능하게 된 상황을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그대로 방치하는 것은 인권침해에 해당한다고 판단해 긴급구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추천 7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5749 '가짜 양주'로 만취한 손님…'사이즈' 파악해 결제 폭탄 LV 15 아들래미 11-20 16
15748 회삿돈 500억 빼돌린 ‘간큰 남자’ 징역 12년 LV 15 아들래미 11-20 12
15747 옥상서 3년간 텃밭 가꾸어도 몰랐다는 해운대도서관 LV 15 아들래미 11-20 21
15746 "공과금 한번 밀린 적 없는데"..인천 일가족 유서엔 '생활고' 토로 LV 15 아들래미 11-20 12
15745 '아빠찬스로 박사학위 취득?'..조선대 전·현직 교수들 검찰송치 LV 15 아들래미 11-20 12
15744 치솟는 '펭수'의 몸값..식품업계 너도나도 모시기 경쟁 LV 15 아들래미 11-19 30
15743 20대 미혼모 '3살 딸 학대치사' 119 신고자도 공범(종합) LV 15 아들래미 11-19 18
15742 "건축 지식 없는데"..전원주택 건축, 믿고 맡겼다 '봉변' LV 15 아들래미 11-19 24
15741 생활고에 2천500원어치 훔친 '장발장' 할머니..형사들 '온정' LV 15 아들래미 11-19 19
15740 [단독] 필로폰 '던지기' 그놈 ..잡고 보니 현직 의원 비서였다 LV 15 아들래미 11-19 23
15739 출소 9일만에 여성 속옷 상습 절도 20대 구속 LV 15 아들래미 11-18 38
15738 베트남 아내 살해하고 암매장한 50대…신혼 석 달 만의 참극 LV 15 아들래미 11-18 30
15737 상 치르고 가보니 사라진 아버지 유품..요양병원은 '나 몰라라' LV 15 아들래미 11-18 28
15736 "이젠 유튜버 안받습니다"..'노튜버존' 선언하는 식당들 LV 15 아들래미 11-18 44
15735 "음주운전은 살인" 해운대 음주운전 참변에 네티즌 '분노' LV 15 아들래미 11-18 26
15734 '던지고 때리고' 아동 학대 복지센터 교사 집행유예 LV 15 아들래미 11-17 25
15733 부산서 대낮 만취 운전···보행자 덮쳐 1명 숨지고 3명 다쳐 LV 15 아들래미 11-17 20
15732 빗자루 등으로 3살짜리 딸 마구 때려 숨지게 한 미혼모 영장 LV 15 아들래미 11-17 19
15731 성매매 여성들 "친구 부인 흉내도 요구하는데..리얼돌 위험" LV 15 아들래미 11-17 35
15730 남자라 자궁도 없는데.. "60만원 자궁경부암 주사 맞으라니요?" LV 15 아들래미 11-17 38
15729 승강기 고치던 업체직원 승강기 깔려 사망…홀로 작업하다 봉변 LV 15 아들래미 11-16 38
15728 서울 강남역 인근 진흥상가 화재… 소방관 등 17명 부상 LV 15 아들래미 11-16 27
15727 7차례 빈집털이로 2286만원 금품 훔친 30대 징역 2년6개월 LV 15 아들래미 11-16 25
15726 스테이플러 던져 초등생 코뼈 골절상…교사 벌금형 LV 15 아들래미 11-16 26
15725 '몰카 범죄·성추행' 경기 소방관들 파면·해임 중징계 LV 15 아들래미 11-16 28
15724 원룸서 대마 36포기 재배한 30대 월세 안내고 잠적했다 덜미 LV 15 아들래미 11-15 33
15723 '오토바이 치고 뺑소니' 청와대 비서실 공무원 검찰 송치 LV 15 아들래미 11-15 22
15722 여자 문제로 난투극, 바른미래당 당직자로 확인...탈당계 제출 LV 15 아들래미 11-15 19
15721 '커피 주문하고, 노래 한 곡?' 카페·편의점서 '코인노래방' 영업 허용 검토 LV 15 아들래미 11-15 25
15720 보람상조 회장 장남, 마약 밀반입·투약 혐의로 구속 LV 15 아들래미 11-15 20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