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싸이월드 경영난 속 '접속 불가'…데이터 복구 '불투명'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1
  • 추천 6
  • 조회 383
  • 2019.10.12 17:34

2000년대 초반 미니홈피로 '국민 SNS'에 등극했던 싸이월드가 지속되는 경영난 속에 접속 불가사태가 됐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 1일 이후 싸이월드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에 접속되지 않고 있다.

한국인터넷진흥원 도메인 검색 서비스에 따르면 싸이월드 도메인 주소도 오는 11월 12일에 만료된다.

 

아무런 조치 없이 도메인 주소 사용기한이 만료되면 싸이월드 이용자가 올렸던 사진, 글 등 데이터도 공중 분해되는 것이다.

통상 인터넷 서비스 종료 시엔 이용자가 데이터 백업을 할 수 있도록 수 개월 이상의 시간이 제공된다.

문제는 싸이월드가 지난 2016년 프리챌 창업자 출신 전재완 대표에게 인수된 이후 경영난이 지속됐다는 점이다.

전 대표는 지난 2017년 삼성벤처투자로부터 50억원을 투자금을 유치한 뒤 지난해 뉴스 큐레이션 서비스 '뉴스Q'를 야심차게 출시했다.

 

하지만 이용자의 외면 속에 이내 서비스를 접었고, 제휴사인 언론사에 콘텐츠 제공 비용을 지급하지 못해 자산 가압류 조치도 받았다.

이 과정에서 상당수 직원이 회사를 떠났고, 회사는 자금난 속에 직원에게 임금을 체불했다.

 

이로 인해 전 대표는 고용노동부로부터 검찰 고발까지 당했다.

싸이월드는 이 와중에 암호화폐 기반의 블록체인 콘텐츠 플랫폼 사업에도 뛰어들었지만 성과는 없었다.

현재 전 대표는 물론 싸이월드가 언론 홍보를 위해 알린 내선 번호로는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싸이월드에 남은 직원도 채 10명이 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언론에 따르면 싸이월드의 사무실 7~9층 사무실 중 7, 8층은 폐쇄된 상태다.

 

출입문에 전 대표 명의로 관계자 외 출입을 금지한다는 통제구역 공지가 붙었고, 9층 사무실도 대부분 비워진 상태로 알려졌다.

 

즉, 싸이월드의 복구 여부는 현재로선 불투명한 상황이다.

2000년대 초반 미니홈피를 사용했던 1980년대생 이용자는 게시물을 백업하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직장인 김씨(39)는 "싸이월드가 앞으로 없어지는 것이 정말 맞느냐"면서 "단 며칠이라도 좋으니 예전 추억을 복구할 시간을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99년에 설립된 싸이월드는 한때 누적 가입자수가 한때 3000만명을 넘어서며 국민 SNS로 사랑받았다.


하지만 아이폰의 등장 이후 모바일 SNS로 바뀌는 흐름에 뒤쳐지면서 페이스북, 트위터 등에 이용자를 내줬다.

 

싸이월드는 지난 2014년 SK커뮤니케이션즈로부터 분사됐고, 지난 2016년 프리챌 창업주인 전 대표가 인수했다. 

추천 6 비추천 1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6914 스프링클러만 있었어도… LV 15 아들래미 07-11 55
16913 왕기춘, 성폭행 혐의 부인…"연애 감정 있었다" LV 15 아들래미 07-11 138
16912 "왜 외도했어" 부부싸움 끝 흉기로 남편 살해한 주부 LV 15 아들래미 07-11 85
16911 전남 영광서 저수지 성토작업 중 트럭 추락…운전자 사망 LV 15 아들래미 07-11 57
16910 분당 아파트에서 30대 여성 숨진채 발견…용의자는 음독후 치료중 LV 15 아들래미 07-11 112
16909 인천 계양산서 백골 시신 발견…경찰 수사 LV 15 아들래미 07-10 205
16908 '동료 여경 성폭행' 전직 경찰관, 항소심서도 "강간 혐의 억울" LV 15 아들래미 07-10 177
16907 "최숙현에 사과 할 것 없다"던 김도환, 납골당 찾아 뒤늦은 사죄 LV 15 아들래미 07-10 117
16906 "은행에 보안기술 뺏겨" 허위 제보한 업체 대표 1심 무죄 LV 15 아들래미 07-10 42
16905 보이스피싱 피해자 돈 받아 조직에 전달한 40대, 구속영장 LV 15 아들래미 07-10 56
16904 외손자 엉덩이 때리고…말리던 시민 폭행한 할머니 벌금형 LV 15 아들래미 07-09 129
16903 조주빈 쫓던 '디지털 장의사', 성착취물 소지 혐의 검찰 송치 LV 15 아들래미 07-09 148
16902 만나던 여친과 10살 딸을…'모녀 성폭행' 한 30대 LV 15 아들래미 07-09 237
16901 경주 철인3종팀 추가 피해자들, 운동처방사 등 4명 고소(종합) LV 15 아들래미 07-09 57
16900 '폐기 직전 고기 소주로 빨아 쓴' 송추가마골 "머리 숙여 깊이 사과" LV 15 아들래미 07-09 119
16899 대법 "불륜 소문내며 후배 괴롭힌 상사 해고 정당" LV 15 아들래미 07-08 135
16898 김포 자가격리시설 불지른 50대男 긴급체포…"범행동기 횡설수설" LV 15 아들래미 07-08 62
16897 발가락에 '몰카' 끼워 여고생 치마 속 찍은 40대…경찰, 불구속 입건 LV 15 아들래미 07-08 172
16896 김포서 '민식이법' 위반 첫 구속 사례 나와···법원, "도주 우려 있다" 영장 발부 LV 15 아들래미 07-08 67
16895 현직 고교 교사가 학교 여자 화장실에 몰카 설치 LV 15 아들래미 07-08 97
16894 광산구 위탁 복지관 직원 억대 보조금 횡령…경찰 수사 LV 15 아들래미 07-07 100
16893 불륜 아내 벤츠로 들이받은 50대 남성 실형…재산분할 얘기에 격분 LV 15 아들래미 07-07 252
16892 건물 12층에서 소주병 던진 40대... 환자 이송하던 구급차 파손 LV 15 아들래미 07-07 103
16891 빌라 들어가는 여성 뒤따라가 성추행한 40대 남성 구속 LV 15 아들래미 07-07 124
16890 "사장이 제가 잡담한다고 CCTV 캡처하고 해고하네요"…신종갑질 LV 15 아들래미 07-07 155
16889 부산 해운대서 폭죽 난사한 주한미군들, 음주운전에 교통사고까지 LV 15 아들래미 07-06 130
16888 법원, 민경욱 전 의원에 투표용지 전달한 제보자 구속 LV 15 아들래미 07-06 66
16887 "중학생 5명이 초등학생 2명 집단폭행"…'조/건 만남'도 강요 LV 15 아들래미 07-06 123
16886 풀려난 W2V 주범…붕 떠버린 ‘성착취 처벌’ LV 15 아들래미 07-06 67
16885 '박사방 회원' 2명 구속기각…"범죄단체죄 다툼 여지" LV 15 아들래미 07-06 60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