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충격의 '냉장고 속 시신'···현관문 틈까지 청테이프로 막아놨다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7
  • 조회 198
  • 2019.09.12 12:10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지난 11일 충남 천안의 한 아파트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60대 어머니와 30대 아들이 숨졌다. 모자(母子)는 집 안 냉장고 안에 나란히 누운 채 발견됐다. 이 냉장고는 양문형으로 오른쪽에는 어머니 A씨(62)가 왼쪽에는 아들 B씨(34)가 누워 있었다. 모두 불에 그을렸다.

발견 당시 냉장고는 주방 바닥에 뉘어 있었다. 냉장고 위쪽 밑에 접이식 A형 알루미늄 사다리가 괴어 있어 비스듬한 상태였다. 냉장고는 양쪽 문이 열린 채 코드는 뽑혀 있었다. 경찰은 현장 감식 과정에서 주방 가스 밸브가 파손된 사실도 확인했다. 밸브 고무 부분이 잘려 가스가 조금씩 새어 나왔다고 한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천안 서북경찰서 관계자는 “냉장고 앞부분에 인화 물질이 뿌려져 있었고, 이것을 담았던 빈 통도 발견됐다. 발화 지점은 여러 곳이었다”며 “모자의 시신은 그을린 자국 외에 자상 등 특별한 외상이 없어 타살이나 강력범죄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경찰, 감식 결과 외부 침입 흔적 없어

 

경찰은 집 안쪽 현관문 틈새부터 열쇠 구멍까지 꼼꼼히 청테이프가 발라진 점을 근거로 외부 침입은 없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현관문에 설치된 보조 잠금장치 3개도 모두 잠긴 상태였다고 한다. 이 때문에 119 소방대가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출입문을 강제로 열고 집 안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또 폐쇄회로TV(CCTV)를 분석한 결과 아들 B씨가 지난 10일 오후 6시16분쯤 귀가한 이후 외부인의 방문도 없었다. 귀가 당시 B씨는 한쪽 손에 플라스틱 통을 들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어머니 A씨가 집에 들어간 시기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화재 당시 들린 폭발음은 인화 물질에 불이 붙으면서 ‘펑’ 소리가 났거나 집 안에 있던 모기살충제(스프레이) 통이 터지면서 난 소리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들 모자가 불이 나기 전에 숨졌는지, 아니면 불이 난 이후에 숨졌는지 등 정확한 사망 시점과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전담팀도 꾸렸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17년 전부터 남편과 별거한 상태로 숨진 차남과 함께 살아 왔다. 큰아들은 2007년에 독립한 것으로 전해졌다. 어머니 A씨와 아들 B씨는 모두 직업이 없었고, A씨가 남편으로부터 매달 150만원의 생활비를 받아왔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집 전소해 유서나 휴대전화 발견 못 해

 

경찰은 화재로 집이 다 타면서 1차 감식에서 유서나 휴대전화 등은 발견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국과수가 현장 정밀 감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불이 난 흔적과 현장 상황을 고려할 때 숨진 모자 중 누군가가 인화성 물질에 불을 붙인 것으로 보인다”며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점으로 미뤄 동반 자살이나 타살 후 자살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 두고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화재는 오전 5시22분쯤 천안시 쌍용동 한 아파트 5층에서 폭발음과 함께 발생했다. 불은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소방대원들이 40여분 만에 진화했다. 불이 나자 아파트 주민 수십명이 옥상으로 대피했지만,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경찰은 문틈에 청테이프가 붙어 있는 등 외부 공기 유입이 차단돼 산소 결핍 현상으로 불이 크게 번지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추천 7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5585 시력 속여 국가대표 선발→패럴림픽 출전…20명 적발 LV 15 아들래미 10-18 14
15584 고속버스 기사 운전 중 동영상 시청…승객은 '공포의 120분' LV 15 아들래미 10-18 16
15583 G/S25, 불매운동 '일본맥주' 행사 돌연 취소…'애국 마케팅' 취지 무색 LV 15 아들래미 10-18 13
15582 편의점에 쌓인 日맥주.."알바생과 20만 원어치 원샷" LV 15 아들래미 10-18 40
15581 [단독] 급여 담당 직원이 조작 수천만원 횡령..근로복지공단 직위해제·고소 LV 15 아들래미 10-18 20
15580 태블릿PC로 여고생 치마 속 찍으려한 교사 '벌금 500만원' LV 15 아들래미 10-17 57
15579 현직 경찰관, 세무서장이 몰던 차에 치여 숨져 LV 15 아들래미 10-17 38
15578 아시아나 당분간 샌프란시스코행 날개 접는다…대법 판결로 확정 LV 15 아들래미 10-17 25
15577 숨진 50대 시신 매일 닦고 설탕물 먹여···수상한 제주 명상원 LV 15 아들래미 10-17 51
15576 '3040 추억창고' 싸이월드, 접속 정상화 됐지만.. 사진열람 등 서비스 여전히 불안 LV 15 아들래미 10-17 23
15575 세종 초교 침입 흉기 괴한 오리무중…경찰 "해프닝 가능성" LV 15 아들래미 10-16 40
15574 [단독]스마트폰 허용했더니 도박에 음란물까지…'나사풀린' 의경들 (1) LV 15 아들래미 10-16 46
15573 ‘한강 남아 시신’ 기저귀 찬 채 발견…“사망한 지 며칠 지난 듯” LV 15 아들래미 10-16 42
15572 "바위 넘기려 친 골프공 튕겨 실명.. 고객 안 말린 캐디에도 배상 책임" LV 15 아들래미 10-16 36
15571 화성연쇄살인범 잡은 DNA 채취, 내년엔 못한다..관련법 효력 상실 LV 15 아들래미 10-16 33
15570 편의점 알바 일하며 두달 동안 9곳 턴 30대…징역 3년 선고 LV 15 아들래미 10-15 41
15569 청주 상가서 현금 빼앗아 달아난 40대 구속 LV 15 아들래미 10-15 29
15568 '룸살롱황제 밀착·성/매/매/업/소 운영' 전직 경찰, 1심서 징역2년 LV 15 아들래미 10-15 32
15567 강아지 안고 탄 승객 강제로 끌어내린 택시기사 벌금 150만원 LV 15 아들래미 10-15 34
15566 버스 앞좌석 승객 머리에 체액뿌린 남성, 항소심 무죄 '반전' LV 15 아들래미 10-15 43
15565 교도관이 영치금 3억원대 빼돌려 상습도박 탕진 LV 15 아들래미 10-14 211
15564 인천 강화도 80대 할머니 살해 용의자 중 1명 한달 전 사망 LV 15 아들래미 10-14 41
15563 포항서 길 지나던 70대 부부, 음주 뺑소니차에 치어 사망·부상 LV 15 아들래미 10-14 29
15562 인권위, 만 65세 장애인 활동지원 중단 긴급구제 결정 LV 15 아들래미 10-14 32
15561 갈등 겪던 공무원에 '민원 넣겠다' 문자..대법 "협박 아냐" LV 15 아들래미 10-14 37
15560 서민 쌈짓돈 노린 사기범죄 피해금 700억 지켰다 LV 15 아들래미 10-13 65
15559 7가구 사는 강화 섬마을서 살인사건…원한 관계 수사 LV 15 아들래미 10-13 46
15558 업무방해 재판 중 또 행인 폭행…50대 징역 1년 LV 15 아들래미 10-13 36
15557 의자 빼기 장난으로 친구 다치게 한 중학생 소년부 송치 LV 15 아들래미 10-13 45
15556 로또 당첨된 형제의 '비극'…빚 독촉에 형이 동생 살해 LV 15 아들래미 10-13 50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