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주먹 한번에 의식불명→사망…"충분히 예견 가능" 실형

  • LV 16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8
  • 조회 123
  • 2019.09.06 21:20
단 한번의 가격으로 상대방을 의식불명에 빠트린 뒤 결국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40대 남성에게 1심 법원이 실형을 내렸다. 재판부는 1회 가격이었지만 '상대방의 사망 가능성을 예견할 수 있었다'고 판단했다.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2부(부장판사 민철기)는 폭행치사 혐의로 기소된 정모(48)씨에 대해 지난 3일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6일 밝혔다.

정씨는 지난해 7월5일 새벽 2시께 서울 강동구 소재 한 나이트클럽에서 이모(53)씨가 당시 자신의 아내였던 유모씨에게 치근덕거렸다는 이유로 얼굴을 1회 때려 넘어지게 하고 결국 죽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사건 직후 강동성심병원으로 후송돼 수술 마친 후에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다가 지난해 7월22일 식물인간 진단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치료의 여지가 없어 요양병원으로 옮겨진 이씨는 결국 올해 2월1일 오후 3시45분께 뇌출혈 및 패혈증 합병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비록 정씨가 피해자의 얼굴을 단 1회 때린 것에 불과하더라도, 그로 인해 피해자는 뒤로 넘어져 경기를 일으키다가 완전히 정신을 잃었다. 따라서 정씨가 당시 강한 힘을 주어 피해자의 얼굴을 정통으로 가격했음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소한 시비 끝에 일어난 폭행으로 피해자가 귀중한 생명을 잃는 중대한 결과가 발생해 그 죄책이 매우 불량하며 유족들로부터 용서를 받지 못했다"고 양형이유를 밝혔다.

다만 "정씨가 폭행 사실 자체는 인정하고 있으며 우발적으로 범행에 이르게 된 점, 또 벌금형을 넘거나 동종인 전과가 없는 점은 유리한 정상으로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정씨 측은 피해자의 얼굴을 1회 때린 사실은 인정하나 사망이라는 결과는 도저히 예견할 수 없었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술에 취해 공격을 방어할만한 정신·신체적 준비태세를 갖추지 못했던 반면, 술을 거의 마시지 않은 정씨는 이런 상태를 충분히 인식하고 있었다"면서 "정씨는 피해자가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는 점을 얼마든지 예견할 수 있었다고 본다"고 판단했다.

한편 이번 재판은 국민참여재판을 통해 배심원의 판정을 받았다.

먼저 폭행치사죄 유무죄 여부를 가려본 결과 배심원 7명 중 5명이 정씨가 피해자 사망에 대한 예견가능성이 있다고 인정, 유죄에 손을 들었으며 나머지 2명은 정씨의 예견 가능성을 부정했다.

다만 양형에 대해서는 배심원 7명 전원이 만장일치로 징역 2년을 선고하는 것에 동의했다.

추천 8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5430 불륜 발각에 상대 남성 성폭행 범으로 신고한 여성⋯1심서 징역형 집행유예 LV 15 아들래미 09-17 44
15429 질식사 추정 외국인 노동자 3명 장례·보상 합의⋯남은 1명 미정 LV 15 아들래미 09-17 21
15428 성폭력 방지 대책 요구 경동도시가스 점검원 고공농성 돌입 LV 15 아들래미 09-17 17
15427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 의혹' 전직 기간제 여교사, 사기 혐의만 적용 LV 15 아들래미 09-17 22
15426 ‘금지 구역’ 한빛원전 주변서 드론 8회 띄운 40대 적발 LV 15 아들래미 09-17 15
15425 혼자 살던 50대, 숨진 지 보름 이상 지나 이웃에 발견돼 LV 15 아들래미 09-16 52
15424 “서로 원했다” 인천 중학교 여교사, 제자와 부적절 관계 발칵 LV 15 아들래미 09-16 72
15423 "졸피뎀, 피해자 혈흔서 검출"…무색해진 고유정 주장 LV 15 아들래미 09-16 43
15422 60대 여성 MB자택 정문 지나 침입…"사업피해 하소연" LV 15 아들래미 09-16 29
15421 홍대 '평양 콘셉트' 주점, 인공기·김일성 초상화 자진철거 LV 15 아들래미 09-16 31
15420 추석 또…20대 만취운전 동승한 20대 여성 사망 LV 15 아들래미 09-15 90
15419 11살 아들 한겨울 속옷 차림 내쫓아 학대한 아버지 LV 15 아들래미 09-15 44
15418 "SNS에 다른 여자 사진" 남친에 흉기 30대 실형 LV 15 아들래미 09-15 51
15417 "서양 인사법 알려줄게" 학생 추행 원어민 교사 2심도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9-15 43
15416 그린피스, 현대차 광고판에 "내연기관 이제그만" 낙서…경찰 수사 LV 15 아들래미 09-15 35
15415 [속보]경찰, '외국인 근로자 질식사' 오징어 가공업체 대표 영장 신청 방침 LV 15 아들래미 09-14 83
15414 극단적 선택하려 불 냈다가 인근 백화점 창고 태운 40대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9-14 28
15413 추석날 고교 동창생 흉기로 찌른 60대 긴급체포 LV 15 아들래미 09-14 36
15412 추석 연휴에 어머니 집에 불 질러... 방화범 아들 검거 LV 15 아들래미 09-14 31
15411 '소액결제깡'으로 11억원대 불법 사금융 운영한 대학생…집행유예 선고 LV 15 아들래미 09-14 39
15410 양양군청 공무원, 민원인과 통화하며 'xx년' 욕설 논란 LV 15 아들래미 09-13 90
15409 "경찰에 신고하다니"…앙심 품고 팔 깨문 에이즈환자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9-13 48
15408 다른 여자와 성관계한 전 남친, 담뱃불로 지진 20대 실형 LV 15 아들래미 09-13 118
15407 부부싸움 중 아내 흉기로 찌른 50대 현행범 체포 LV 15 아들래미 09-13 32
15406 빌려준 1억 안갚는다며 지인 살해한 60대 긴급체포 LV 15 아들래미 09-13 38
15405 충격의 '냉장고 속 시신'···현관문 틈까지 청테이프로 막아놨다 LV 15 아들래미 09-12 106
15404 "나 검사인데…" 1억넘게 뜯어낸 20대, 황당 변명 LV 15 아들래미 09-12 78
15403 "검찰에 작업" 피의자에 1억 요구…판사출신 변호사 실형 확정 LV 15 아들래미 09-12 41
15402 “도박 빚 때문에”…어깨 멘 가방 날치기 오토바이 타고 도주 LV 15 아들래미 09-12 44
15401 노상에서 중요 부위 꺼낸 40대 '벌금 300만원' LV 15 아들래미 09-11 89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