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종합2보] 경찰, '일본 여성 폭행' 한국 남성 "폭행·모욕죄 검토"

  • LV 16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7
  • 조회 107
  • 2019.08.24 22:15

서울 홍대 부근에서 일본인 여성에게 욕설하고 폭행한 사건과 관련해 가해자로 지목된 한국인 남성 A씨에 대해 경찰이 폭행과 모욕 혐의를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24일 오후 일명 '홍대 일본인 여성 폭행' 동영상과 관련해 가해자로 지목된 한국인 남성 A씨를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오후 1시께 A씨의 주거지로 찾아가 경찰서로 임의동행했다.

검은색 마스크와 모자를 쓴 A씨는 경찰 조사를 마치고 오후 3시 40분께 경찰서를 나섰다. 그는 폭행은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폭행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그는 촬영된 영상에 대해서는 "조작된 것이고, 폭행한 적 없다"고 혐의를 거듭 부인했다.

23일 트위터에 공개된 동영상에는 한 남성이 영상 촬영자를 위협적으로 뒤따라오면서 일본인과 여성을 비하하는 표현과 욕설을 내뱉었다. 또 동영상 속 남성이 여성으로 보이는 피해자를 폭행하는 사진도 함께 올라와 논란이 확산했다.

피해자 측은 홍대 부근을 지나는 중 한 남성이 따라와 무시하자 욕설과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동영상을 올린 트위터 이용자는 일본어로 "한국인이 폭언을 하고 차별적인 말을 계속했다"며 "동영상을 찍으면 갑자기 달려와 머리카락을 잡아당기며 폭행했다"고 했다. 또 "한국의 치안이 너무 나쁘다"고 덧붙였다.

A씨는 조사에서 피해 여성의 머리채를 잡은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자신이 일방적인 가해자로 주목받는 만큼 향후 법적 조력을 얻어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강제수사를 진행할 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해 일단 귀가 조치했다"며 "향후 출석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조사를 진행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A씨는 현행범이 아니라 현행범으로 체포할 수 없다"면서 "긴급체포는 장기 3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는 범죄를 저질렀을 경우 적용 가능해 귀가를 막을 순 없었다"고 덧붙였다.

일부에서 제기하는 동영상 조작 논란에 대해서는 "피해자 측이 제출한 자료와 경찰에서 확보한 CCTV 분석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A씨를 폭행과 모욕 혐의로 입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동영상에 등장한 일본인 여성을 불러 피해 사실을 확인하는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 여성은 A씨가 자신의 일행을 쫓아오며 추근거려 거부했더니 욕설을 퍼붓고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이후 사과를 받고 헤어졌지만 사과가 진정성이 없었다며 엄중한 처벌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 7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5435 20세 지적장애 여성 구타 살해한 뒤 암매장한 일당 체포(종합) LV 15 아들래미 09-18 17
15434 "실적 올리려고"…보이스피싱 가담해 8000만원 가로챈 은행원 LV 15 아들래미 09-18 20
15433 '어린이집 손도끼 난동' 재판 왜 멈췄나…정신감정 허가 LV 15 아들래미 09-18 18
15432 "울고 보채서"…생후 4개월 아들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아버지 LV 15 아들래미 09-18 16
15431 휴가 나온 해병대 부사관, 술 취해 여성 청소노동자 폭행 LV 15 아들래미 09-18 21
15430 불륜 발각에 상대 남성 성폭행 범으로 신고한 여성⋯1심서 징역형 집행유예 LV 15 아들래미 09-17 70
15429 질식사 추정 외국인 노동자 3명 장례·보상 합의⋯남은 1명 미정 LV 15 아들래미 09-17 31
15428 성폭력 방지 대책 요구 경동도시가스 점검원 고공농성 돌입 LV 15 아들래미 09-17 28
15427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 의혹' 전직 기간제 여교사, 사기 혐의만 적용 LV 15 아들래미 09-17 32
15426 ‘금지 구역’ 한빛원전 주변서 드론 8회 띄운 40대 적발 LV 15 아들래미 09-17 27
15425 혼자 살던 50대, 숨진 지 보름 이상 지나 이웃에 발견돼 LV 15 아들래미 09-16 57
15424 “서로 원했다” 인천 중학교 여교사, 제자와 부적절 관계 발칵 LV 15 아들래미 09-16 78
15423 "졸피뎀, 피해자 혈흔서 검출"…무색해진 고유정 주장 LV 15 아들래미 09-16 47
15422 60대 여성 MB자택 정문 지나 침입…"사업피해 하소연" LV 15 아들래미 09-16 33
15421 홍대 '평양 콘셉트' 주점, 인공기·김일성 초상화 자진철거 LV 15 아들래미 09-16 35
15420 추석 또…20대 만취운전 동승한 20대 여성 사망 LV 15 아들래미 09-15 94
15419 11살 아들 한겨울 속옷 차림 내쫓아 학대한 아버지 LV 15 아들래미 09-15 47
15418 "SNS에 다른 여자 사진" 남친에 흉기 30대 실형 LV 15 아들래미 09-15 53
15417 "서양 인사법 알려줄게" 학생 추행 원어민 교사 2심도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9-15 47
15416 그린피스, 현대차 광고판에 "내연기관 이제그만" 낙서…경찰 수사 LV 15 아들래미 09-15 37
15415 [속보]경찰, '외국인 근로자 질식사' 오징어 가공업체 대표 영장 신청 방침 LV 15 아들래미 09-14 85
15414 극단적 선택하려 불 냈다가 인근 백화점 창고 태운 40대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9-14 30
15413 추석날 고교 동창생 흉기로 찌른 60대 긴급체포 LV 15 아들래미 09-14 38
15412 추석 연휴에 어머니 집에 불 질러... 방화범 아들 검거 LV 15 아들래미 09-14 32
15411 '소액결제깡'으로 11억원대 불법 사금융 운영한 대학생…집행유예 선고 LV 15 아들래미 09-14 42
15410 양양군청 공무원, 민원인과 통화하며 'xx년' 욕설 논란 LV 15 아들래미 09-13 93
15409 "경찰에 신고하다니"…앙심 품고 팔 깨문 에이즈환자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9-13 49
15408 다른 여자와 성관계한 전 남친, 담뱃불로 지진 20대 실형 LV 15 아들래미 09-13 127
15407 부부싸움 중 아내 흉기로 찌른 50대 현행범 체포 LV 15 아들래미 09-13 35
15406 빌려준 1억 안갚는다며 지인 살해한 60대 긴급체포 LV 15 아들래미 09-13 45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