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전주 여인숙 참변 ’ 폐지 주우며 생활하던 노인 등 3명 화재로 숨져

  • LV 16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5
  • 조회 92
  • 2019.08.19 22:13
지은 지 50년 가까이 된 전북 전주의 한 여인숙에서 불이 나 80대 관리인과 투숙객 등 3명이 숨졌다. 관리인과 한 투숙객은 폐지와 고철을 모아 생계를 이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전북도 소방본부와 전주 완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경 전주시 서노송동의 한 여인숙에서 불이 났다. 관리인 김 모씨(83·여)와 장기 투숙객 태 모씨(76), 신원미상 여성 등 3명이 숨졌다. 숨진 이들은 여인숙 내 3개 객실에서 각각 1명씩 발견됐다. 불은 건물 76㎡를 모두 태운 뒤 2시간 만에 진화됐다.

목격자 정 모씨(80)는 “새벽에 잠을 자는데 ‘펑, 펑’하는 소리가 들려 밖으로 나와 보니 (여인숙에서) 검은 연기와 불길이 치솟고 있었다”고 말했다.

김 씨와 태 씨는 폐지와 고철을 주워 생계를 이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김 씨는 기초생활수급자로 2004년 12월부터 생계·주거급여, 기초연금 등 58만 원을 받고 있다. 지난 14일 팔복동의 한 임대아파트로 주소지를 옮겼으나 이날 여인숙에 묵었다가 변을 당했다.

며칠 전 김 씨를 만났었다는 한 주민은 “불이 났다는 소리를 듣고 달려왔다”며 “김 씨는 법 없이도 살 순진한 사람이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 씨는 40여 년 전 충남에서 전주에 온 뒤 여인숙 등에서 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주민은 “본래 주인이 10여 년 전 돌아가시면서 김 씨가 여인숙을 관리해 왔다”며 “3, 4년 전부터 폐지와 고철을 주워와 여인숙 내부와 골목에 쌓아놓고 있었다”고 전했다. 불이 난 현장에는 김 씨 등이 주워온 폐지와 고철 등이 어지럽게 널려 있었다.

여인숙 건물은 1972년 사용승인을 받았다. 지은 지 48년이 된 것이다. ‘목조-슬래브’구조로 지어졌고 본체와 객실 11개로 구성돼 있다. 객실 출입문은 나무로 돼 있고 방 하나당 면적은 6.6㎡ 정도다. 1972년 4월 1일 숙박업으로 영업신고를 마친 상태였다. 건물이 오래되고 낡아 오래 전부터 숙박 영업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화재 당시 주변 폐쇄회로(TV)를 확인한 결과 여인숙을 오고간 인물은 없었다. 방화가능성은 낮아 보인다”면서도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화재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신원미상 여성의 신원 확인을 위해 지문은 채취해 분석 중이다.

추천 5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5435 20세 지적장애 여성 구타 살해한 뒤 암매장한 일당 체포(종합) LV 15 아들래미 09-18 17
15434 "실적 올리려고"…보이스피싱 가담해 8000만원 가로챈 은행원 LV 15 아들래미 09-18 20
15433 '어린이집 손도끼 난동' 재판 왜 멈췄나…정신감정 허가 LV 15 아들래미 09-18 18
15432 "울고 보채서"…생후 4개월 아들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아버지 LV 15 아들래미 09-18 16
15431 휴가 나온 해병대 부사관, 술 취해 여성 청소노동자 폭행 LV 15 아들래미 09-18 21
15430 불륜 발각에 상대 남성 성폭행 범으로 신고한 여성⋯1심서 징역형 집행유예 LV 15 아들래미 09-17 70
15429 질식사 추정 외국인 노동자 3명 장례·보상 합의⋯남은 1명 미정 LV 15 아들래미 09-17 31
15428 성폭력 방지 대책 요구 경동도시가스 점검원 고공농성 돌입 LV 15 아들래미 09-17 28
15427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 의혹' 전직 기간제 여교사, 사기 혐의만 적용 LV 15 아들래미 09-17 32
15426 ‘금지 구역’ 한빛원전 주변서 드론 8회 띄운 40대 적발 LV 15 아들래미 09-17 27
15425 혼자 살던 50대, 숨진 지 보름 이상 지나 이웃에 발견돼 LV 15 아들래미 09-16 57
15424 “서로 원했다” 인천 중학교 여교사, 제자와 부적절 관계 발칵 LV 15 아들래미 09-16 78
15423 "졸피뎀, 피해자 혈흔서 검출"…무색해진 고유정 주장 LV 15 아들래미 09-16 47
15422 60대 여성 MB자택 정문 지나 침입…"사업피해 하소연" LV 15 아들래미 09-16 33
15421 홍대 '평양 콘셉트' 주점, 인공기·김일성 초상화 자진철거 LV 15 아들래미 09-16 35
15420 추석 또…20대 만취운전 동승한 20대 여성 사망 LV 15 아들래미 09-15 94
15419 11살 아들 한겨울 속옷 차림 내쫓아 학대한 아버지 LV 15 아들래미 09-15 47
15418 "SNS에 다른 여자 사진" 남친에 흉기 30대 실형 LV 15 아들래미 09-15 53
15417 "서양 인사법 알려줄게" 학생 추행 원어민 교사 2심도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9-15 47
15416 그린피스, 현대차 광고판에 "내연기관 이제그만" 낙서…경찰 수사 LV 15 아들래미 09-15 37
15415 [속보]경찰, '외국인 근로자 질식사' 오징어 가공업체 대표 영장 신청 방침 LV 15 아들래미 09-14 85
15414 극단적 선택하려 불 냈다가 인근 백화점 창고 태운 40대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9-14 30
15413 추석날 고교 동창생 흉기로 찌른 60대 긴급체포 LV 15 아들래미 09-14 38
15412 추석 연휴에 어머니 집에 불 질러... 방화범 아들 검거 LV 15 아들래미 09-14 32
15411 '소액결제깡'으로 11억원대 불법 사금융 운영한 대학생…집행유예 선고 LV 15 아들래미 09-14 42
15410 양양군청 공무원, 민원인과 통화하며 'xx년' 욕설 논란 LV 15 아들래미 09-13 93
15409 "경찰에 신고하다니"…앙심 품고 팔 깨문 에이즈환자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9-13 49
15408 다른 여자와 성관계한 전 남친, 담뱃불로 지진 20대 실형 LV 15 아들래미 09-13 127
15407 부부싸움 중 아내 흉기로 찌른 50대 현행범 체포 LV 15 아들래미 09-13 35
15406 빌려준 1억 안갚는다며 지인 살해한 60대 긴급체포 LV 15 아들래미 09-13 45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