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홍대 남성 누드모델 불법촬영' 여성, 피해자에 2천500만원 배상

  • LV 16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6
  • 조회 437
  • 2019.07.19 20:47
홍익대 미술대학에서 누드 크로키 수업 중 남성 모델의 나체 사진을 찍어 유포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20대 여성이 피해 남성에게 손해를 배상하게 됐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민사10단독 김성대 판사는 피해자 A씨가 안모(26)씨를 상대로 낸 1억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2천500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했다.

재판부는 "원고의 신체 사진을 찍어 '워마드'(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린 행위는 원고의 인격권, 초상권 등을 침해하는 불법행위에 해당한다"며 "원고가 입은 손해를 배상할 의무가 있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배상 액수는 인터넷에 사진이 광범위하게 유포되고, 인터넷 공간에서 사진을 완전히 삭제하기 어려운 점, 원고의 고통이 장기간 지속할 것으로 보이는 점, 재판 전후 원고에게 보인 피고의 태도 등 여러 사정을 종합해 정했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그러나 "원고가 주장하는 일부 극렬 남성 혐오 사이트를 중심으로 한 2차 가해에 대해서는 그 전부를 피고의 책임으로 돌려서 위자료 증액 사유로 삼기에는 부적절한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안씨는 지난해 5월 1일 워마드 게시판에 자신이 홍익대 누드 크로키 수업 휴식 시간 중 찍은 동료 모델 A씨의 나체 사진을 올린 혐의로 기소돼 항소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았다.

이 사건은 이른바 '성 편파 수사' 논란으로 이어져 여성들의 대규모 시위를 촉발하기도 했다. 시위를 주최한 '불편한 용기'는 남성이 피해자이고 여성이 가해자라는 이유로 안씨가 이례적으로 구속됐다고 주장했다.

추천 6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6055 20대 부모 밤새 집 비운 사이 22개월 아들 질식사 LV 15 아들래미 01-21 121
16054 유기 동물 보호 위한 '개 세금'?…"현실적으로 시행 어려워" (1) LV 15 아들래미 01-20 164
16053 벽돌로 유리 깨고 금은방 침입한 중학생 4명 붙잡혀 LV 15 아들래미 01-20 150
16052 변속기 'D'에 놓고 내린 차주…차량 미끄러져 행인 3명 덮쳐 LV 15 아들래미 01-20 296
16051 안나푸르나서 교사 4명 실종…폭설 등 악천후로 수색 난항 LV 15 아들래미 01-20 123
16050 [단독]이국종 "평교수로 조용히 지낼것"…외상센터 운영 차질 우려 LV 15 아들래미 01-20 199
16049 큰일 날 뻔했던 서울 은명초 화재 원인 알고보니 '교사 담뱃불' LV 15 아들래미 01-19 297
16048 10대 초반 처조카 성폭행… '인면수심' 50대 고모부 징역 8년 LV 15 아들래미 01-19 592
16047 네팔서 트래킹하던 한국인 4명 눈사태로 실종(종합) LV 15 아들래미 01-19 140
16046 법원 "초등학생 제자 2명 강제추행 교사 해임은 정당" LV 15 아들래미 01-19 145
16045 양육비 달라고 찾아온 전처 폭행한 30대 남성 입건 LV 15 아들래미 01-19 146
16044 50대 남성 살해한 10대 용의자 검거…'채무 관계'가 동기? LV 15 아들래미 01-18 305
16043 귀가 여성 집까지 쫓아가 추행한 경찰…징역 5년 구형 LV 15 아들래미 01-18 192
16042 도서관서 큰소리로 통화한 노인과 다툼…"노인혐오 확산" (1) LV 15 아들래미 01-18 226
16041 '사랑한다, 돈주라' 로맨스 스캠…한국여성들 12억 피해 LV 15 아들래미 01-18 278
16040 "남자는 더 많이 여자는 적게" 식당가 음식 성차별을 아시나요 LV 15 아들래미 01-18 190
16039 “39년 동안 아내·자녀 폭행…” 60대 남성 구속 송치 (1) LV 15 아들래미 01-17 350
16038 뇌경색 딸 살해 후 극단적선택 시도 어머니 1심서 '집유' 풀려나 LV 15 아들래미 01-17 197
16037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 사기·착취 혐의' 매니저 영장 기각 LV 15 아들래미 01-17 222
16036 "동태탕 1인분은 왜 안돼" 식당손님 내쫓고 소란 50대, 징역 8월 LV 15 아들래미 01-17 346
16035 '성전환' 부사관, 여군으로 복무 가능할까…현행법엔 별도의 규정 없어 LV 15 아들래미 01-17 211
16034 50대 약사, 필로폰 취해 불지르고 나체 활보…1심 실형 LV 15 아들래미 01-16 433
16033 "엄마 유튜브 보여줘" 우는 아이 달래는 스마트폰 문제없나 LV 15 아들래미 01-16 233
16032 실수로 두개골 자르고 3시간 방치 '사망'…성형외과 원장 '집유' LV 15 아들래미 01-16 346
16031 주예지만 문제? 혐오·비하 못잃는 스타강사들 LV 15 아들래미 01-16 197
16030 '진상 손님' 못 막는 배달앱 리뷰…자영업자들 '한숨' LV 15 아들래미 01-16 226
16029 농협 직원 기지로 1500만원대 보이스피싱 막았다 LV 15 아들래미 01-15 189
16028 "몸캠 지워달라" 절규에도 미성년자 돌려보내는 여가부 LV 15 아들래미 01-15 690
16027 은행들 또 당했다…4월 1000억 폭탄 또 터뜨릴 라임의 '막장 운용' LV 15 아들래미 01-15 293
16026 [단독] "딸 '장학금' 299만 원, 김영란법 위반" 법원 첫 판단 LV 15 아들래미 01-15 179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