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소음 탓에 스트레스” 숨진 대구 스크린골프장 방화범이 남긴 글

  • LV 16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7
  • 조회 363
  • 2019.07.18 13:14
대구 남구의 한 스크린골프장에 불을 지른 뒤 자신도 화상을 입어 사망한 방화범 김모(57)씨가 자택에 ‘소음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취지의 글을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김씨는 17일 오후 고의로 불을 내던 중 전신에 3도 화상을 입고 대학병원으로 후송됐다. 의식 불명 상태에 빠졌던 그는 18일 오전 6시17분쯤 사망했다.

김씨의 범행 장면은 스크린골프장 CCTV에 포착됐다. 영상 속 김씨는 가연성 액체를 2층 실내에 마구 뿌렸고, 그 과정에서 불이 몸에 옮겨붙어 부상을 입었다.

스크린골프장 바로 옆 김씨의 자택에서는 ‘공치는 소리 때문에 시끄러워서 스트레스 받는다’는 내용의 글이 발견됐다. 김씨는 평소 소음 문제로 스크린골프장 업주 부부와 갈등을 빚어왔다고 한다. 화재 발생 전에도 소음 관련 항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화재는 17일 오후 6시51분쯤 발생했다. 스크린골프장 2층 출입구 카운터에서 시작된 불은 10여분 만에 진화됐으나 김씨와 업주 부부가 다쳤다. 부부 중 아내 A씨(51)는 현재 위독한 상태다.

경찰은 김씨가 사망함에 따라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추천 7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6084 밀양서 방화로 80대 여성 숨져…경찰, 아들 검거(종합) LV 15 아들래미 01-26 78
16083 층간소음 때문에…윗집 주민 흉기로 찌른 30대 '징역 4년' LV 15 아들래미 01-26 137
16082 동해 펜션 사고 목격자 “두 번째 폭발 뒤 인기척 없어” LV 15 아들래미 01-26 116
16081 해남서 외국인 숙소 화재…태국인 3명 숨져 LV 15 아들래미 01-26 33
16080 "30만원 모아 센터장에 명절 선물, 소방관 감봉 정당" LV 15 아들래미 01-26 83
16079 하늘, 학교 폭력 논란 사과 "반성하며 자숙하겠다" LV 15 아들래미 01-25 178
16078 스쿨존서 7세 여아 치고 뺑소니 남성…음주여부 조사 LV 15 아들래미 01-25 69
16077 독버섯처럼 자라나는 채팅앱 성매매 LV 15 아들래미 01-25 151
16076 경찰, 이천 여성 목격자 과잉진압 논란에 "정당한 법집행 방해" LV 15 아들래미 01-25 58
16075 과녁에 여교사 세우고 활 쏜 교감, 법원 "평교사 강등 정당" LV 15 아들래미 01-25 78
16074 광대축소술 중 두개골 자른 성형의, 책임 80%만 인정…왜? LV 15 아들래미 01-24 146
16073 “집 어질러서” 후배 잔혹 폭행한 여중생들 LV 15 아들래미 01-24 179
16072 “여군이 성전환 군인 반대? 싸움 붙이지마… 이건 인권 문제” LV 15 아들래미 01-24 138
16071 "5년 뒤엔 나한테 무릎 꿇어야 할 것" 경찰 때린 경찰대생 LV 15 아들래미 01-24 121
16070 성전환 수술하면 장애인?…'꽉 막힌 군' 논란 LV 15 아들래미 01-24 63
16069 부천서 식당 직원 때려 숨지게 한 40대 체포 (1) LV 15 아들래미 01-23 301
16068 "12년 일했는데 다시 신입이라니"… 어느 환경미화원의 절규 LV 15 아들래미 01-23 178
16067 [단독]"한국서 난민신청뒤 돈벌이" 허위서류 꾸며준 일당 검거 LV 15 아들래미 01-23 77
16066 '어머님~ 이번 설엔 친정 갈게요' 90년대생 며느리들이 온다 LV 15 아들래미 01-23 159
16065 "학생 수 줄어드는데 재수생은 늘어" .. 지방대 생존위기 가속화 LV 15 아들래미 01-23 43
16064 몸싸움하다 다친 친구, 이틀 뒤 숨졌지만 2심서도 집유…왜? LV 15 아들래미 01-22 304
16063 지적장애인 성폭행하고 금품 훔친 20대 징역 5년 LV 15 아들래미 01-22 214
16062 나체사진에 지인 얼굴 합성 유포 20대 붙잡아 LV 15 아들래미 01-22 253
16061 가래침 먹이고, 성기 치약 바르기… 구치소 동기 학대한 ‘무서운 20대’ LV 15 아들래미 01-22 145
16060 20대여성 쫓아다닌 60대..구애 거절 당하자 신발 슬쩍 LV 15 아들래미 01-22 173
16059 인권위, '성전환 군인' 긴급구제 결정 LV 15 아들래미 01-21 105
16058 '마루마루2' '어른아이닷컴' 불법 저작물 사이트 운영자 19명 검거 LV 15 아들래미 01-21 112
16057 타인 클라우드 계정 침입한 20대 남성, 성관계 동영상 유포해 징역 3년 LV 15 아들래미 01-21 99
16056 "계부가 성폭행했다" 털어놓은 12살 친딸 때린 친모 LV 15 아들래미 01-21 141
16055 20대 부모 밤새 집 비운 사이 22개월 아들 질식사 LV 15 아들래미 01-21 43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