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17년 전 다방 종업원 살해 혐의 남성 무기징역→무죄(종합)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6
  • 조회 115
  • 2019.07.11 18:57

17년 전 다방 여종업원을 살해하고 예·적금을 인출한 혐의로 1·2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던 남성이 대법원의 파기환송으로 재판이 다시 이뤄진 2심 법원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강도살인에 대한 직접적인 증거가 없는 상황에서 원심이 채택한 간접사실의 증거능력을 인정하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부산고법 형사1부(김문관 부장판사)는 11일 강도살인 혐의로 기소된 양모(48) 씨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서 원심인 무기징역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우선 파기환송심에서 새로운 증거나 진술이 제시되지 않았고 기존 증거에서 대법원이 제기한 의문이 완전히 해소되지 못했다고 봤다.

재판부는 먼저 이 사건의 유력한 간접증거였던 동거녀 진술에 대해 피고인이 피해자를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했다는 점을 인정하기에 신빙성이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동거녀는 2017년 경찰 최초 조사에서 애초 마대 자루를 본 적이 없다고 했으나 이후 피고인과 마대 자루를 들고 옮겼다고 진술을 번복했다.

재판부는 이 같은 진술 변경이 "공범 관계에서 벗어나기 위한 자기방어나 경찰관의 암시에서 비롯된 것이 아닌지 의문"이라며 "마대 자루를 옮긴 이후 구체적 상황을 진술하지 못하는 것도 증거가치가 제한적이고 수사기관의 정보를 통해 알게 된 사실이 자신의 기억으로 재구성됐을 가능성을 배제하기 힘들다"고 판시했다.

피고인이 피해자 예·적금을 인출한 부분에 대해서도 "피해자를 폭행·협박·고문해 예금 비밀번호를 알아냈을 것으로 추론이 가능하지만, 피해자가 수첩 등에 비밀번호를 기재해놨을 가능성을 배제하기 힘들다"며 "특히 범행 20일이 지난 시점에서 자칫 검거돼 살인 혐의로 처벌을 받을 수 있는 위험을 무릅쓰면서까지 적금을 해지한 것도 의문"이라고 말했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술을 마신 상태에서 면식범에 의해 살해됐다는 피고인 측 주장이나 당시 피고인의 경제적 상황, 제3자 범행 가능성도 강도살인 혐의와 직접 상관이 없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대법원이 제기한 의문점 외에도 피고인이 타던 차량에서 발견된 오래된 얼룩은 핏자국인지, 범행 과정에서 생긴 것인지를 알 수 없어 증거가치가 없다고 봤다.

또 피고인이 수사기관에서 행한 자백을 암시하는 발언과 유사 범행으로 처벌받은 전력 등도 강도살인 혐의에 대한 유죄 증거가치를 가진다고 볼 수 없다고 판시했다.

1·2심에서 유죄 증거로 인정된 피고인의 '살인 공소시효 폐지' 검색 사실도 이 단어 외에 사건을 특정할 만한 사항을 함께 검색한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점 등으로 미뤄 증거능력이 떨어진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이 사건에서 직접 증거가 존재하는 경우에 버금갈 정도의 증명력을 가지는 간접증거가 있다고 보기 어렵고 인정된 간접증거를 관련지어 보더라도 유죄 증명력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무죄 이유를 밝혔다.

양 씨는 2002년 5월 22일 A(당시 22세) 씨를 흉기로 협박해 통장을 빼앗아 예금 296만원을 찾고, 칼로 가슴을 수십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범행 15년 만인 2017년 기소됐다.

이 사건은 2002년 5월 31일 부산 강서구 바다에서 손발이 묶인 채 마대 자루에 담긴 A 씨 시신이 발견됐지만 10여년간 미제사건으로 남았다.

1·2심은 양 씨 혐의가 인정된다며 무기징역을 선고했지만, 대법원은 중대 범죄에서 유죄를 인정하는 데 한 치의 의혹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2심 재판을 다시 하라고 부산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추천 6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5160 "선원으로 일하겠다"…선불금만 챙기고 달아난 2명 경찰 송치 LV 16 아들래미 07-23 59
15159 '경의선숲길 고양이 패대기' 30대 남성 구속영장 청구(종합) LV 16 아들래미 07-23 33
15158 ‘BJ양팡’ 지하철 물품 보관함 안에 버려진 강아지 구해 LV 16 아들래미 07-23 98
15157 불임부부 속여 1억7천만원 가로챈 대리모 브로커 실형 LV 16 아들래미 07-23 35
15156 무서운 이웃…같은 고시텔 여성 성폭행 시도 '구속' (1) LV 16 아들래미 07-23 76
15155 술 취한 여성 집 앞서 성폭행 시도 20대…주민들이 제압해 신고(종합) LV 16 아들래미 07-23 25
15154 민원인 개인정보 유용한 경찰…개인정보보호법 적용되나? LV 16 아들래미 07-22 52
15153 제주서 음료 60잔 단체 주문하고 '노쇼'…대구대 빈축 LV 16 아들래미 07-22 100
15152 법원 "성폭행 의심 학생, 무혐의 받았어도 퇴학은 정당" LV 16 아들래미 07-22 72
15151 “왜 운행 안해!” 버스기사 담뱃불로 협박, 폭행한 50대 실형 LV 16 아들래미 07-22 39
15150 "신생아 버렸다" 여성 진술 모두 거짓이었다…친부모는?(종합) LV 16 아들래미 07-22 43
15149 “타이어 싸게 팔지 마”… 한국타이어 가격조작하다 덜미 LV 16 아들래미 07-21 141
15148 [단독]밀양 헛간에 신생아 유기한 피의자, 친모 아니다…경찰 부실수사 논란 LV 16 아들래미 07-21 42
15147 '강지환 사건' 피해자, 악플러 30여명 고발 LV 16 아들래미 07-21 76
15146 10살 여아 추행 50대 조현병 환자 징역 7년 선고 LV 16 아들래미 07-21 36
15145 작살로 밍크고래 불법포획·유통 일당…징역·집유 선고 LV 16 아들래미 07-21 46
15144 남친 음주운전 뺑소니 소식에 여친 "내가 운전" 자수 LV 16 아들래미 07-20 231
15143 민원인에 '마음에 든다' SNS 보낸 순경 즉각 인사 조처 LV 16 아들래미 07-20 130
15142 대낮 충주 카페에 팬티 차림 남성 출몰…경찰 추적 LV 16 아들래미 07-20 111
15141 술 취해 도로에 누워 있던 20대 여성 택시에 치여 사망 LV 16 아들래미 07-20 150
15140 휴대전화 훔치고 유심칩으로 소액결제…절도 행각 2명 실형 LV 16 아들래미 07-20 53
15139 사귈 것처럼 접근해 돈 가로챈 20대 여성 징역형 LV 16 아들래미 07-19 79
15138 "롯데제과 문 대통령 탄핵 동참" 거짓 인터뷰 한 전 직원 투신 소동 LV 16 아들래미 07-19 66
15137 '홍대 남성 누드모델 불법촬영' 여성, 피해자에 2천500만원 배상 LV 16 아들래미 07-19 87
15136 일본대사관 건물 앞서 방화… 70대 남성 사망 LV 16 아들래미 07-19 47
15135 '잔소리' 때문에 어머니 폭행해 숨지게 한 40대 구속영장 신청 LV 16 아들래미 07-19 37
15134 9개월된 아기 아파트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30대 여성 검거(종합) LV 16 아들래미 07-18 115
15133 "고유정 밥 잘먹고 인사도 잘해…TV에 얼굴 나오면 부담스러워해" LV 16 아들래미 07-18 123
15132 [단독]중앙대 ‘페미니즘 대자보’ 훼손 학생 검찰 송치···“단순한 영웅심에 찢어” LV 16 아들래미 07-18 79
15131 “소음 탓에 스트레스” 숨진 대구 스크린골프장 방화범이 남긴 글 LV 16 아들래미 07-18 99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