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중·고생 가둬놓고 유사성행위까지" 칠곡 원룸 집단폭행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5
  • 조회 202
  • 2019.06.24 15:14

'경북 칠곡 원룸 중·고생 집단폭행' 피해자가 8명에서 11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가해자들이 미성년자라는 이유로 솜방망이 처벌을 받지 않게 해 달라"는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지난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칠곡 감금폭행 사건은 미성년자라서?"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자신을 칠곡 감금 및 집단폭행 피해자의 어머니라고 소개한 청원인은 "사건 이후 다친 아이 앞에서 울지도 못하고 뜬눈으로 밤을 지새우며 가슴을 치고 살고 있다"며 "엄마가 지켜주지 못해서, 힘이 없어서 미안하다"며 말문을 열었다.

 

청원인은 "(가해자들은) 중3, 고1인 어린 피해자들을 4~12시간씩 감금시키고 흉기로 위협하고 때렸다. 세제에 담배꽁초와 침, 술을 섞여 먹이거나 유사성행위를 시킨 후 하지 못하면 때렸다"면서 "얼굴에 봉지를 씌우고 보풀제거기로 손가락을 다치게 한다거나 소주병으로 머리를 때리고 담뱃불로 지지며 허벅지가 괴사할 때까지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엄청난 범죄를 저질렀음에도 가해자 7명 중 5명은 미성년자라 불구속 수사 중이다"라며 "심지어 가해자들은 '우리는 미성년자라 너희 때려도 (감옥에서) 얼마 살지 않는다. 신고하면 형을 마치고 나와서 죽여 버리겠다'고 협박했다. 이미 법을 악용한 것"이라고 분통해 했다.

 

청원인은 피해자들과 가해자들이 일면식도 없거나 동네에서 오다가다 얼굴 몇 번 마주친 사이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피해자들은 두려움에 집 밖에 나가지도 못하고 숨어 지내는 반면 가해자들은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글을 올리거나 신고자를 찾는 등 당당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피해학생들은 학교도 학원도 못 간다"며 "가해자 부모들은 동네 유지라 힘 좀 쓴다고 들었다. 어떻게든 빠져나오면 피해자들은 누가 지켜주느냐"며 가해자에 엄벌을 내릴 것을 촉구했다.

 

청원인은 끝으로 "미성년자라서, 빽 있어서, 술 마셔서 등 어떤 이유든 감형 받거나 솜방망이 처분 받지 못하게 도와 달라"며 "나이만 청소년이지 중범죄를 저지르고도 청소년법을 악용해 희생자들만 늘어나고 있다. 가해자들이 대가를 치르도록 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 청원은 게시된 지 3일 만인 24일 오후 2시30분 기준 3만3115명의 동의를 얻었다.

 

앞서 칠곡경찰서는 지난 16일 오전 4시쯤 칠곡 왜관읍의 한 원룸에서 남자 중·고교생 11명을 감금해 놓고 둔기로 집단 폭행한 혐의로 A씨(20) 등 20대 2명과 고교생 5명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 등은 오전 4시부터 오후 4시까지 12시간에 걸쳐 피해자들을 4~5명씩 차례로 불러 집단폭행했다. 온 몸에 피멍이 든 일부 학생들은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최창곤 칠곡경찰서 수사과장은 "사건 초기 피해자가 8명에서 11명으로 늘었다"며 "추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죄질이 나쁜 가해자 2명을 구속했다. 나머지 미성년자 5명에 대해서도 구속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추천 5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5160 "선원으로 일하겠다"…선불금만 챙기고 달아난 2명 경찰 송치 LV 16 아들래미 07-23 57
15159 '경의선숲길 고양이 패대기' 30대 남성 구속영장 청구(종합) LV 16 아들래미 07-23 33
15158 ‘BJ양팡’ 지하철 물품 보관함 안에 버려진 강아지 구해 LV 16 아들래미 07-23 95
15157 불임부부 속여 1억7천만원 가로챈 대리모 브로커 실형 LV 16 아들래미 07-23 33
15156 무서운 이웃…같은 고시텔 여성 성폭행 시도 '구속' (1) LV 16 아들래미 07-23 72
15155 술 취한 여성 집 앞서 성폭행 시도 20대…주민들이 제압해 신고(종합) LV 16 아들래미 07-23 24
15154 민원인 개인정보 유용한 경찰…개인정보보호법 적용되나? LV 16 아들래미 07-22 52
15153 제주서 음료 60잔 단체 주문하고 '노쇼'…대구대 빈축 LV 16 아들래미 07-22 100
15152 법원 "성폭행 의심 학생, 무혐의 받았어도 퇴학은 정당" LV 16 아들래미 07-22 71
15151 “왜 운행 안해!” 버스기사 담뱃불로 협박, 폭행한 50대 실형 LV 16 아들래미 07-22 39
15150 "신생아 버렸다" 여성 진술 모두 거짓이었다…친부모는?(종합) LV 16 아들래미 07-22 43
15149 “타이어 싸게 팔지 마”… 한국타이어 가격조작하다 덜미 LV 16 아들래미 07-21 141
15148 [단독]밀양 헛간에 신생아 유기한 피의자, 친모 아니다…경찰 부실수사 논란 LV 16 아들래미 07-21 42
15147 '강지환 사건' 피해자, 악플러 30여명 고발 LV 16 아들래미 07-21 76
15146 10살 여아 추행 50대 조현병 환자 징역 7년 선고 LV 16 아들래미 07-21 36
15145 작살로 밍크고래 불법포획·유통 일당…징역·집유 선고 LV 16 아들래미 07-21 46
15144 남친 음주운전 뺑소니 소식에 여친 "내가 운전" 자수 LV 16 아들래미 07-20 230
15143 민원인에 '마음에 든다' SNS 보낸 순경 즉각 인사 조처 LV 16 아들래미 07-20 130
15142 대낮 충주 카페에 팬티 차림 남성 출몰…경찰 추적 LV 16 아들래미 07-20 110
15141 술 취해 도로에 누워 있던 20대 여성 택시에 치여 사망 LV 16 아들래미 07-20 149
15140 휴대전화 훔치고 유심칩으로 소액결제…절도 행각 2명 실형 LV 16 아들래미 07-20 53
15139 사귈 것처럼 접근해 돈 가로챈 20대 여성 징역형 LV 16 아들래미 07-19 78
15138 "롯데제과 문 대통령 탄핵 동참" 거짓 인터뷰 한 전 직원 투신 소동 LV 16 아들래미 07-19 66
15137 '홍대 남성 누드모델 불법촬영' 여성, 피해자에 2천500만원 배상 LV 16 아들래미 07-19 86
15136 일본대사관 건물 앞서 방화… 70대 남성 사망 LV 16 아들래미 07-19 47
15135 '잔소리' 때문에 어머니 폭행해 숨지게 한 40대 구속영장 신청 LV 16 아들래미 07-19 37
15134 9개월된 아기 아파트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30대 여성 검거(종합) LV 16 아들래미 07-18 115
15133 "고유정 밥 잘먹고 인사도 잘해…TV에 얼굴 나오면 부담스러워해" LV 16 아들래미 07-18 123
15132 [단독]중앙대 ‘페미니즘 대자보’ 훼손 학생 검찰 송치···“단순한 영웅심에 찢어” LV 16 아들래미 07-18 79
15131 “소음 탓에 스트레스” 숨진 대구 스크린골프장 방화범이 남긴 글 LV 16 아들래미 07-18 99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