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중·고생 가둬놓고 유사성행위까지" 칠곡 원룸 집단폭행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5
  • 조회 426
  • 2019.06.24 15:14

'경북 칠곡 원룸 중·고생 집단폭행' 피해자가 8명에서 11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가해자들이 미성년자라는 이유로 솜방망이 처벌을 받지 않게 해 달라"는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지난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칠곡 감금폭행 사건은 미성년자라서?"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자신을 칠곡 감금 및 집단폭행 피해자의 어머니라고 소개한 청원인은 "사건 이후 다친 아이 앞에서 울지도 못하고 뜬눈으로 밤을 지새우며 가슴을 치고 살고 있다"며 "엄마가 지켜주지 못해서, 힘이 없어서 미안하다"며 말문을 열었다.

 

청원인은 "(가해자들은) 중3, 고1인 어린 피해자들을 4~12시간씩 감금시키고 흉기로 위협하고 때렸다. 세제에 담배꽁초와 침, 술을 섞여 먹이거나 유사성행위를 시킨 후 하지 못하면 때렸다"면서 "얼굴에 봉지를 씌우고 보풀제거기로 손가락을 다치게 한다거나 소주병으로 머리를 때리고 담뱃불로 지지며 허벅지가 괴사할 때까지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엄청난 범죄를 저질렀음에도 가해자 7명 중 5명은 미성년자라 불구속 수사 중이다"라며 "심지어 가해자들은 '우리는 미성년자라 너희 때려도 (감옥에서) 얼마 살지 않는다. 신고하면 형을 마치고 나와서 죽여 버리겠다'고 협박했다. 이미 법을 악용한 것"이라고 분통해 했다.

 

청원인은 피해자들과 가해자들이 일면식도 없거나 동네에서 오다가다 얼굴 몇 번 마주친 사이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피해자들은 두려움에 집 밖에 나가지도 못하고 숨어 지내는 반면 가해자들은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글을 올리거나 신고자를 찾는 등 당당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피해학생들은 학교도 학원도 못 간다"며 "가해자 부모들은 동네 유지라 힘 좀 쓴다고 들었다. 어떻게든 빠져나오면 피해자들은 누가 지켜주느냐"며 가해자에 엄벌을 내릴 것을 촉구했다.

 

청원인은 끝으로 "미성년자라서, 빽 있어서, 술 마셔서 등 어떤 이유든 감형 받거나 솜방망이 처분 받지 못하게 도와 달라"며 "나이만 청소년이지 중범죄를 저지르고도 청소년법을 악용해 희생자들만 늘어나고 있다. 가해자들이 대가를 치르도록 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 청원은 게시된 지 3일 만인 24일 오후 2시30분 기준 3만3115명의 동의를 얻었다.

 

앞서 칠곡경찰서는 지난 16일 오전 4시쯤 칠곡 왜관읍의 한 원룸에서 남자 중·고교생 11명을 감금해 놓고 둔기로 집단 폭행한 혐의로 A씨(20) 등 20대 2명과 고교생 5명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 등은 오전 4시부터 오후 4시까지 12시간에 걸쳐 피해자들을 4~5명씩 차례로 불러 집단폭행했다. 온 몸에 피멍이 든 일부 학생들은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최창곤 칠곡경찰서 수사과장은 "사건 초기 피해자가 8명에서 11명으로 늘었다"며 "추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죄질이 나쁜 가해자 2명을 구속했다. 나머지 미성년자 5명에 대해서도 구속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추천 5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5869 양산의영웅 BJ, 방송 중 폐가서 변사체 발견…"정신적 충격" LV 15 아들래미 12-14 38
15868 밑줄 긋고 형광펜으로 '쓰윽'.. 도서관에 남겨진 비양심들 [김기자와 만납시다] LV 15 아들래미 12-14 20
15867 '3개월간 여성 훔쳐본 남성' 처벌 못해…경찰 "적용 법률 없어" LV 15 아들래미 12-14 24
15866 모르는 이성친구의 페북 친구신청 이유는? LV 15 아들래미 12-14 18
15865 EBS ‘보니 하니’ 폭행 논란…어린 여성 연예인을 지켜라, 지금 당장! (1) LV 15 아들래미 12-14 20
15864 영화 '타짜'처럼…2년간 한 명에게 16억원 빼앗은 사기도박단 LV 15 아들래미 12-13 17
15863 '유전병 고통 끊겠다' 자식 살해한 어머니 징역 25년 LV 15 아들래미 12-13 13
15862 충북대 남학생 단톡방서도 '여학생 성희롱·성모욕' 논란 LV 15 아들래미 12-13 13
15861 '곰탕집 성추행' 판결 후폭풍…'펜스 룰' 재등장 LV 15 아들래미 12-13 18
15860 스튜어디스 출신 교수, 학생에게 샤넬 화장품 선물 요구 LV 15 아들래미 12-13 14
15859 1년간 프로포폴 141회 투약..병의원·환자 적발 LV 15 아들래미 12-12 20
15858 EBS '보니하니' 폭행논란, 사장 사과에도 분노 계속 LV 15 아들래미 12-12 23
15857 대유위니아 에어컨 핵심기술 빼간 경동나비엔 연구원, 2심도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12-12 20
15856 고장난줄 모르고...공장 화물 엘리베이터 2층서 추락 남녀 2명 중상 LV 15 아들래미 12-12 23
15855 대법, '곰탕집 성추행' 유죄 확정.."진술 일관돼"(상보) LV 15 아들래미 12-12 15
15854 [단독]“김환기 그림 팔아달라” 제자에 맡겼더니 40억 꿀꺽 LV 15 아들래미 12-11 28
15853 닥치는대로 절도 행각 벌인 50대 남성 징역 5년 LV 15 아들래미 12-11 18
15852 법원, '화장실 몰카' 전직 경찰대생 징역 1년 실형 LV 15 아들래미 12-11 17
15851 경찰, 일가족 칼부림 50대 구속 영장 신청 LV 15 아들래미 12-11 16
15850 술집 주인 때리고 유치장 부수고 경찰에 폭언한 40대 '징역 10개월' LV 15 아들래미 12-11 18
15849 창원 성매매 집결지 CCTV 설치 세 번째 무산…분신 위협까지 LV 15 아들래미 12-10 50
15848 "마트 보관함에 돈 넣는" 노인 본 시민 직감, 보이스피싱범 잡다 LV 15 아들래미 12-10 33
15847 과거 동거녀 딸 성폭행 시도하던 50대 도주…경찰 추적 LV 15 아들래미 12-10 28
15846 상가 우편함에 불 지른 10대 입건 LV 15 아들래미 12-10 19
15845 대전 식당서 흉기난동에 1명 사망·2명 중상..50대 용의자 추적 LV 15 아들래미 12-10 26
15844 초등생 야구교실서 흉기난동 남성, '무술10단' 코치 발차기에 제압 LV 15 아들래미 12-09 54
15843 "마음에 든다" 민원인에 연락한 순경, 견책 처분 받아 LV 15 아들래미 12-09 36
15842 '간호사 탈의실' 몰카 찍은 대학병원 의사.. 현장서 적발 LV 15 아들래미 12-09 44
15841 '반 성매매' 단체의 배신…'밤의 전쟁'서 성매매 한배 탔다 LV 15 아들래미 12-09 54
15840 워킹맘 95% "퇴사 고민한 적 있다"…최대고비는 '자녀 초교입학' LV 15 아들래미 12-09 29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