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조현병 역주행' 숨진 예비신부 언니 "30년만에 친모가 보험금때문에 나타났습니다"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6
  • 조회 349
  • 2019.06.20 17:39

지난 4일 고속도로에서 역주행 사고로 사망한 예비신부의 친모가 연락을 끊은지 30년만에 보험금을 받으려 한다는 국민청원이 올라와 시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현병 역주행사고 예비신부의 언니입니다. 자격없는 친권은 박탈해주세요’라는 청원이 올라와 온라인 커뮤니티로 번지고 있다.

작성자는 숨진 예비신부의 사촌언니로, 자신을 ‘작은언니’라고 소개했다. 예비신부는 1살 무렵 부모의 이혼 이후 줄곧 고모의 집에서 사촌 형제들과 함께 살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차량에서 발견된 청첩장에도 고모와 고모부의 이름이 아버지와 어머니로 게재돼 있었다.

그는 동생에 대해 “방황할 때면 엄마가 학교로 가서 빌고, 수능을 앞두고 함께 기도하고, 대학시절에는 때마다 밑반찬을 해주고, 멀리 취직했을 때도 집에 들릴때면 온 가족이 모여앉아 동생을 기다렸다”며 “우리 가족에게 동생은 없어서는 안되는 기특한 아이였다. 결혼한다고 했을 때 시집가는게 아까워 눈물부터 났다”고 함께했던 시간을 떠올렸다.

 

사고 직후 갑자기 친모가 나타났다는 그는 “슬픈 상황에서 키우지도 않은 친모가 갑자기 나타나 아이의 목숨값을 여기저기서 타내려 하고 있다”며 “이혼하자마자 새로운 가정을 꾸리고 살면서 씨다른 동생 3명을 낳고 일면식 없이 살았다. 지금 자식들에게 동생의 존재를 숨기기 위해 서류까지 달라고 했었다”고 친엄마와 숨진 예비신부의 관계를 설명했다.

이어 “막냇동생에게 관심도 없던 사람이 친모라 친권이 있다고 주장한다. 가만히 지켜보다 조용해지자 보험회사와 재직하던 회사를 돌아다니며 사망보험금을 신청하고 다니고 있다”며 “우리 동생이 교통사고로 식물인간이 되었어도 저렇게 엄마행세를 했을까요, 불구가 되었다면 보살폈을까요. 끝까지 아는체 할까봐 피해 다녔을 것”이라며 친모가 현재 보험금을 타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예비신부 최모씨(30)는 지난 4일 오전 7시27분경 충남 공주시 우성면 당진-대전고속도로 당진 방향 65.6㎞ 부근에서 역주행하던 라보 화물차와 정면충돌했다. 이 사고로 화물차에 타고 있던 조현병 환자 박모씨(40)와 박씨의 아들(3), 예비신부 최씨가 숨졌다.

숨진 예비신부의 작은언니가 올린 청원은 20일 오후 5시 30분 현재 2만4530명의 동의를 얻었다. 

추천 6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5869 양산의영웅 BJ, 방송 중 폐가서 변사체 발견…"정신적 충격" LV 15 아들래미 12-14 38
15868 밑줄 긋고 형광펜으로 '쓰윽'.. 도서관에 남겨진 비양심들 [김기자와 만납시다] LV 15 아들래미 12-14 20
15867 '3개월간 여성 훔쳐본 남성' 처벌 못해…경찰 "적용 법률 없어" LV 15 아들래미 12-14 24
15866 모르는 이성친구의 페북 친구신청 이유는? LV 15 아들래미 12-14 18
15865 EBS ‘보니 하니’ 폭행 논란…어린 여성 연예인을 지켜라, 지금 당장! (1) LV 15 아들래미 12-14 19
15864 영화 '타짜'처럼…2년간 한 명에게 16억원 빼앗은 사기도박단 LV 15 아들래미 12-13 17
15863 '유전병 고통 끊겠다' 자식 살해한 어머니 징역 25년 LV 15 아들래미 12-13 13
15862 충북대 남학생 단톡방서도 '여학생 성희롱·성모욕' 논란 LV 15 아들래미 12-13 13
15861 '곰탕집 성추행' 판결 후폭풍…'펜스 룰' 재등장 LV 15 아들래미 12-13 18
15860 스튜어디스 출신 교수, 학생에게 샤넬 화장품 선물 요구 LV 15 아들래미 12-13 14
15859 1년간 프로포폴 141회 투약..병의원·환자 적발 LV 15 아들래미 12-12 20
15858 EBS '보니하니' 폭행논란, 사장 사과에도 분노 계속 LV 15 아들래미 12-12 23
15857 대유위니아 에어컨 핵심기술 빼간 경동나비엔 연구원, 2심도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12-12 20
15856 고장난줄 모르고...공장 화물 엘리베이터 2층서 추락 남녀 2명 중상 LV 15 아들래미 12-12 23
15855 대법, '곰탕집 성추행' 유죄 확정.."진술 일관돼"(상보) LV 15 아들래미 12-12 15
15854 [단독]“김환기 그림 팔아달라” 제자에 맡겼더니 40억 꿀꺽 LV 15 아들래미 12-11 28
15853 닥치는대로 절도 행각 벌인 50대 남성 징역 5년 LV 15 아들래미 12-11 18
15852 법원, '화장실 몰카' 전직 경찰대생 징역 1년 실형 LV 15 아들래미 12-11 17
15851 경찰, 일가족 칼부림 50대 구속 영장 신청 LV 15 아들래미 12-11 16
15850 술집 주인 때리고 유치장 부수고 경찰에 폭언한 40대 '징역 10개월' LV 15 아들래미 12-11 18
15849 창원 성매매 집결지 CCTV 설치 세 번째 무산…분신 위협까지 LV 15 아들래미 12-10 50
15848 "마트 보관함에 돈 넣는" 노인 본 시민 직감, 보이스피싱범 잡다 LV 15 아들래미 12-10 33
15847 과거 동거녀 딸 성폭행 시도하던 50대 도주…경찰 추적 LV 15 아들래미 12-10 28
15846 상가 우편함에 불 지른 10대 입건 LV 15 아들래미 12-10 19
15845 대전 식당서 흉기난동에 1명 사망·2명 중상..50대 용의자 추적 LV 15 아들래미 12-10 26
15844 초등생 야구교실서 흉기난동 남성, '무술10단' 코치 발차기에 제압 LV 15 아들래미 12-09 54
15843 "마음에 든다" 민원인에 연락한 순경, 견책 처분 받아 LV 15 아들래미 12-09 36
15842 '간호사 탈의실' 몰카 찍은 대학병원 의사.. 현장서 적발 LV 15 아들래미 12-09 44
15841 '반 성매매' 단체의 배신…'밤의 전쟁'서 성매매 한배 탔다 LV 15 아들래미 12-09 54
15840 워킹맘 95% "퇴사 고민한 적 있다"…최대고비는 '자녀 초교입학' LV 15 아들래미 12-09 29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www.uuoob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