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조현병 역주행' 숨진 예비신부 언니 "30년만에 친모가 보험금때문에 나타났습니다"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6
  • 조회 140
  • 2019.06.20 17:39

지난 4일 고속도로에서 역주행 사고로 사망한 예비신부의 친모가 연락을 끊은지 30년만에 보험금을 받으려 한다는 국민청원이 올라와 시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현병 역주행사고 예비신부의 언니입니다. 자격없는 친권은 박탈해주세요’라는 청원이 올라와 온라인 커뮤니티로 번지고 있다.

작성자는 숨진 예비신부의 사촌언니로, 자신을 ‘작은언니’라고 소개했다. 예비신부는 1살 무렵 부모의 이혼 이후 줄곧 고모의 집에서 사촌 형제들과 함께 살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차량에서 발견된 청첩장에도 고모와 고모부의 이름이 아버지와 어머니로 게재돼 있었다.

그는 동생에 대해 “방황할 때면 엄마가 학교로 가서 빌고, 수능을 앞두고 함께 기도하고, 대학시절에는 때마다 밑반찬을 해주고, 멀리 취직했을 때도 집에 들릴때면 온 가족이 모여앉아 동생을 기다렸다”며 “우리 가족에게 동생은 없어서는 안되는 기특한 아이였다. 결혼한다고 했을 때 시집가는게 아까워 눈물부터 났다”고 함께했던 시간을 떠올렸다.

 

사고 직후 갑자기 친모가 나타났다는 그는 “슬픈 상황에서 키우지도 않은 친모가 갑자기 나타나 아이의 목숨값을 여기저기서 타내려 하고 있다”며 “이혼하자마자 새로운 가정을 꾸리고 살면서 씨다른 동생 3명을 낳고 일면식 없이 살았다. 지금 자식들에게 동생의 존재를 숨기기 위해 서류까지 달라고 했었다”고 친엄마와 숨진 예비신부의 관계를 설명했다.

이어 “막냇동생에게 관심도 없던 사람이 친모라 친권이 있다고 주장한다. 가만히 지켜보다 조용해지자 보험회사와 재직하던 회사를 돌아다니며 사망보험금을 신청하고 다니고 있다”며 “우리 동생이 교통사고로 식물인간이 되었어도 저렇게 엄마행세를 했을까요, 불구가 되었다면 보살폈을까요. 끝까지 아는체 할까봐 피해 다녔을 것”이라며 친모가 현재 보험금을 타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예비신부 최모씨(30)는 지난 4일 오전 7시27분경 충남 공주시 우성면 당진-대전고속도로 당진 방향 65.6㎞ 부근에서 역주행하던 라보 화물차와 정면충돌했다. 이 사고로 화물차에 타고 있던 조현병 환자 박모씨(40)와 박씨의 아들(3), 예비신부 최씨가 숨졌다.

숨진 예비신부의 작은언니가 올린 청원은 20일 오후 5시 30분 현재 2만4530명의 동의를 얻었다. 

추천 6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5160 "선원으로 일하겠다"…선불금만 챙기고 달아난 2명 경찰 송치 LV 16 아들래미 07-23 57
15159 '경의선숲길 고양이 패대기' 30대 남성 구속영장 청구(종합) LV 16 아들래미 07-23 33
15158 ‘BJ양팡’ 지하철 물품 보관함 안에 버려진 강아지 구해 LV 16 아들래미 07-23 94
15157 불임부부 속여 1억7천만원 가로챈 대리모 브로커 실형 LV 16 아들래미 07-23 33
15156 무서운 이웃…같은 고시텔 여성 성폭행 시도 '구속' (1) LV 16 아들래미 07-23 72
15155 술 취한 여성 집 앞서 성폭행 시도 20대…주민들이 제압해 신고(종합) LV 16 아들래미 07-23 24
15154 민원인 개인정보 유용한 경찰…개인정보보호법 적용되나? LV 16 아들래미 07-22 52
15153 제주서 음료 60잔 단체 주문하고 '노쇼'…대구대 빈축 LV 16 아들래미 07-22 100
15152 법원 "성폭행 의심 학생, 무혐의 받았어도 퇴학은 정당" LV 16 아들래미 07-22 71
15151 “왜 운행 안해!” 버스기사 담뱃불로 협박, 폭행한 50대 실형 LV 16 아들래미 07-22 39
15150 "신생아 버렸다" 여성 진술 모두 거짓이었다…친부모는?(종합) LV 16 아들래미 07-22 43
15149 “타이어 싸게 팔지 마”… 한국타이어 가격조작하다 덜미 LV 16 아들래미 07-21 141
15148 [단독]밀양 헛간에 신생아 유기한 피의자, 친모 아니다…경찰 부실수사 논란 LV 16 아들래미 07-21 42
15147 '강지환 사건' 피해자, 악플러 30여명 고발 LV 16 아들래미 07-21 76
15146 10살 여아 추행 50대 조현병 환자 징역 7년 선고 LV 16 아들래미 07-21 36
15145 작살로 밍크고래 불법포획·유통 일당…징역·집유 선고 LV 16 아들래미 07-21 46
15144 남친 음주운전 뺑소니 소식에 여친 "내가 운전" 자수 LV 16 아들래미 07-20 230
15143 민원인에 '마음에 든다' SNS 보낸 순경 즉각 인사 조처 LV 16 아들래미 07-20 130
15142 대낮 충주 카페에 팬티 차림 남성 출몰…경찰 추적 LV 16 아들래미 07-20 110
15141 술 취해 도로에 누워 있던 20대 여성 택시에 치여 사망 LV 16 아들래미 07-20 149
15140 휴대전화 훔치고 유심칩으로 소액결제…절도 행각 2명 실형 LV 16 아들래미 07-20 53
15139 사귈 것처럼 접근해 돈 가로챈 20대 여성 징역형 LV 16 아들래미 07-19 78
15138 "롯데제과 문 대통령 탄핵 동참" 거짓 인터뷰 한 전 직원 투신 소동 LV 16 아들래미 07-19 66
15137 '홍대 남성 누드모델 불법촬영' 여성, 피해자에 2천500만원 배상 LV 16 아들래미 07-19 86
15136 일본대사관 건물 앞서 방화… 70대 남성 사망 LV 16 아들래미 07-19 47
15135 '잔소리' 때문에 어머니 폭행해 숨지게 한 40대 구속영장 신청 LV 16 아들래미 07-19 37
15134 9개월된 아기 아파트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30대 여성 검거(종합) LV 16 아들래미 07-18 115
15133 "고유정 밥 잘먹고 인사도 잘해…TV에 얼굴 나오면 부담스러워해" LV 16 아들래미 07-18 122
15132 [단독]중앙대 ‘페미니즘 대자보’ 훼손 학생 검찰 송치···“단순한 영웅심에 찢어” LV 16 아들래미 07-18 78
15131 “소음 탓에 스트레스” 숨진 대구 스크린골프장 방화범이 남긴 글 LV 16 아들래미 07-18 99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