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유진박, 또 사기 당했다"…경찰 수사 착수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7
  • 조회 295
  • 2019.06.10 13:13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Eugene Park·44)이 또다시 사기 피해에 휩싸인 것으로 알려졌다.

6월10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시장애인인권센터는 유진박의 현 매니저 김아무개(59)씨를 사기와 업무상 배임·횡령 등 혐의로 지난 5월23일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

센터는 고발장에서 매니저 김씨가 유진박 명의로 약 1억800만원어치 사채를 몰래 빌려 쓰고, 출연료 5억600만원을 횡령했다고 주장했다. 김씨가 유진박의 부동산을 낮은 가격에 팔아치워 시세 대비 차액만큼 손해를 입힌 혐의도 있다고 적시했다.

이 고발장은 센터가 유진박 관련 다큐멘터리를 제작하던 방송사 MBC로부터 자료를 넘겨받아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서울 강서경찰서가 남부지검 지휘 하에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세계 최고로 꼽히는 공연예술대학 줄리아드학교를 졸업한 유진박은 1990년대 현란한 전자 바이올린 연주로 '천재 바이올리니스트'로 불리며 국내외에 이름을 알렸다. 고(故) 마이클 잭슨 방한 콘서트,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취임식 등에서 연주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우울증과 조울증(양극성 장애)을 앓는 등 심신이 쇠약해졌고, 일부 업계 관계자들이 이를 악용해 그를 폭행·감금하고 착취를 일삼았다는 소문이 확대돼 논란이 일었다.

추천 7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5425 혼자 살던 50대, 숨진 지 보름 이상 지나 이웃에 발견돼 LV 15 아들래미 09-16 18
15424 “서로 원했다” 인천 중학교 여교사, 제자와 부적절 관계 발칵 LV 15 아들래미 09-16 26
15423 "졸피뎀, 피해자 혈흔서 검출"…무색해진 고유정 주장 LV 15 아들래미 09-16 20
15422 60대 여성 MB자택 정문 지나 침입…"사업피해 하소연" LV 15 아들래미 09-16 16
15421 홍대 '평양 콘셉트' 주점, 인공기·김일성 초상화 자진철거 LV 15 아들래미 09-16 15
15420 추석 또…20대 만취운전 동승한 20대 여성 사망 LV 15 아들래미 09-15 80
15419 11살 아들 한겨울 속옷 차림 내쫓아 학대한 아버지 LV 15 아들래미 09-15 39
15418 "SNS에 다른 여자 사진" 남친에 흉기 30대 실형 LV 15 아들래미 09-15 47
15417 "서양 인사법 알려줄게" 학생 추행 원어민 교사 2심도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9-15 39
15416 그린피스, 현대차 광고판에 "내연기관 이제그만" 낙서…경찰 수사 LV 15 아들래미 09-15 32
15415 [속보]경찰, '외국인 근로자 질식사' 오징어 가공업체 대표 영장 신청 방침 LV 15 아들래미 09-14 77
15414 극단적 선택하려 불 냈다가 인근 백화점 창고 태운 40대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9-14 25
15413 추석날 고교 동창생 흉기로 찌른 60대 긴급체포 LV 15 아들래미 09-14 30
15412 추석 연휴에 어머니 집에 불 질러... 방화범 아들 검거 LV 15 아들래미 09-14 28
15411 '소액결제깡'으로 11억원대 불법 사금융 운영한 대학생…집행유예 선고 LV 15 아들래미 09-14 35
15410 양양군청 공무원, 민원인과 통화하며 'xx년' 욕설 논란 LV 15 아들래미 09-13 86
15409 "경찰에 신고하다니"…앙심 품고 팔 깨문 에이즈환자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9-13 48
15408 다른 여자와 성관계한 전 남친, 담뱃불로 지진 20대 실형 LV 15 아들래미 09-13 102
15407 부부싸움 중 아내 흉기로 찌른 50대 현행범 체포 LV 15 아들래미 09-13 29
15406 빌려준 1억 안갚는다며 지인 살해한 60대 긴급체포 LV 15 아들래미 09-13 34
15405 충격의 '냉장고 속 시신'···현관문 틈까지 청테이프로 막아놨다 LV 15 아들래미 09-12 96
15404 "나 검사인데…" 1억넘게 뜯어낸 20대, 황당 변명 LV 15 아들래미 09-12 72
15403 "검찰에 작업" 피의자에 1억 요구…판사출신 변호사 실형 확정 LV 15 아들래미 09-12 39
15402 “도박 빚 때문에”…어깨 멘 가방 날치기 오토바이 타고 도주 LV 15 아들래미 09-12 38
15401 노상에서 중요 부위 꺼낸 40대 '벌금 300만원' LV 15 아들래미 09-11 83
15400 50대 홧김에 자기 사무실에 방화 LV 15 아들래미 09-11 39
15399 강화도 주택서 숨진 80대 할머니…경찰 타살 가능성 수사(종합) LV 15 아들래미 09-11 33
15398 101세 노모 드리려 복숭아 몰래 따다 잡힌 70대, 훈방으로 감경 LV 15 아들래미 09-11 50
15397 벌금 최고 5000만원... 성묘길 함부로 밤 줍지 마세요 LV 15 아들래미 09-11 51
15396 순천서 어린이집 원생 5명·교사 벌에 쏘여 LV 15 아들래미 09-10 71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