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제자 뺨때리고 주삿바늘 휘두르던 의대 교수, 징역형 확정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7
  • 조회 207
  • 2019.06.10 13:04
제자인 전공의들을 상대로 상습적으로 욕설을 퍼붓고 폭행을 가했다는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의과대학 교수에게 징역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제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폭행, 모욕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한 대학병원의 성형외과 담당 A교수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0일 밝혔다.

A교수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전공의 B씨 등 7명을 상습적으로 폭행하고 모욕한 혐의를 받는다. A교수는 수술 보조를 잘하지 못하거나 회진 보고 등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전공의들의 뺨이나 머리, 정강이 등을 수차례 때렸다.

A교수는 수술 보조를 잘 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진료실에서 전공의에게 주삿바늘을 휘두르거나 수술 중 주사기에 든 생리식염수를 전공의 얼굴에 뿌리고 주먹으로 가슴을 때리기도 했다. 이밖에도 A교수는 환자의 압박대를 잘 감지 못했다는 이유로 간호사 등이 있는 수술방에서도 전공의에게 큰소리로 욕설을 퍼붓는 등 모욕했다.

1심은 A교수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A교수의 전공 분야인 성형외과는 의료사고의 위험성이 높은 편인 점, 폭행·모욕이 대부분 사고 가능성이 있는 수술 등 환자의 치료와 관련해 발생했고 그 중 상당 부분이 피해자들의 업무상 실수에 대해 질책하는 과정에서 행한 것으로 범행경위에 참작할 만한 사정이 있는 점, 객관적인 폭행의 정도가 아주 심한 정도는 아닌 점, A교수가 의사로서의 업무능력은 인정받고 있었던 점 등을 감안한 결과였다.

그러나 2심은 A교수의 형량을 가중해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2심 재판부는 "자신에게 교육을 받는 전공의인 피해자들을 오랜 기간에 걸쳐 습관적으로 폭행·모욕한 것으로 그 죄질이 중하다"며 "피해자들의 머리나 뺨 등 중요 신체부위를 가격했고 폭행시 도구를 사용하는 등 그 폭행의 정도도 약하다고 할 수 없는 점, 피해자들과 병원장을 비롯한 병원 관계자들이 A교수에 대한 엄벌을 탄원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했을 때 1심이 A교수에게 선고한 형은 너무 가벼워서 부당하다"고 판단했다.

A교수는 2심 선고형량이 과중하다고 대법원에 상고를 제기했다. 이에 대법원은 2심에 법리오해의 잘못이 없는 데다 A교수의 사건이 양형부당을 이유로 상고를 제기할 수 없는 사건이라는 점을 지적하며 상고를 기각했다. 형사소송법은 사형이나 무기징역 또는 10년 이상의 징역·금고가 선고된 사건에 대해서만 대법원 상고를 허용하고 있다.

추천 7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5435 20세 지적장애 여성 구타 살해한 뒤 암매장한 일당 체포(종합) LV 15 아들래미 09-18 17
15434 "실적 올리려고"…보이스피싱 가담해 8000만원 가로챈 은행원 LV 15 아들래미 09-18 20
15433 '어린이집 손도끼 난동' 재판 왜 멈췄나…정신감정 허가 LV 15 아들래미 09-18 18
15432 "울고 보채서"…생후 4개월 아들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아버지 LV 15 아들래미 09-18 16
15431 휴가 나온 해병대 부사관, 술 취해 여성 청소노동자 폭행 LV 15 아들래미 09-18 21
15430 불륜 발각에 상대 남성 성폭행 범으로 신고한 여성⋯1심서 징역형 집행유예 LV 15 아들래미 09-17 70
15429 질식사 추정 외국인 노동자 3명 장례·보상 합의⋯남은 1명 미정 LV 15 아들래미 09-17 31
15428 성폭력 방지 대책 요구 경동도시가스 점검원 고공농성 돌입 LV 15 아들래미 09-17 28
15427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 의혹' 전직 기간제 여교사, 사기 혐의만 적용 LV 15 아들래미 09-17 32
15426 ‘금지 구역’ 한빛원전 주변서 드론 8회 띄운 40대 적발 LV 15 아들래미 09-17 27
15425 혼자 살던 50대, 숨진 지 보름 이상 지나 이웃에 발견돼 LV 15 아들래미 09-16 57
15424 “서로 원했다” 인천 중학교 여교사, 제자와 부적절 관계 발칵 LV 15 아들래미 09-16 78
15423 "졸피뎀, 피해자 혈흔서 검출"…무색해진 고유정 주장 LV 15 아들래미 09-16 47
15422 60대 여성 MB자택 정문 지나 침입…"사업피해 하소연" LV 15 아들래미 09-16 33
15421 홍대 '평양 콘셉트' 주점, 인공기·김일성 초상화 자진철거 LV 15 아들래미 09-16 35
15420 추석 또…20대 만취운전 동승한 20대 여성 사망 LV 15 아들래미 09-15 94
15419 11살 아들 한겨울 속옷 차림 내쫓아 학대한 아버지 LV 15 아들래미 09-15 47
15418 "SNS에 다른 여자 사진" 남친에 흉기 30대 실형 LV 15 아들래미 09-15 53
15417 "서양 인사법 알려줄게" 학생 추행 원어민 교사 2심도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9-15 47
15416 그린피스, 현대차 광고판에 "내연기관 이제그만" 낙서…경찰 수사 LV 15 아들래미 09-15 37
15415 [속보]경찰, '외국인 근로자 질식사' 오징어 가공업체 대표 영장 신청 방침 LV 15 아들래미 09-14 85
15414 극단적 선택하려 불 냈다가 인근 백화점 창고 태운 40대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9-14 30
15413 추석날 고교 동창생 흉기로 찌른 60대 긴급체포 LV 15 아들래미 09-14 38
15412 추석 연휴에 어머니 집에 불 질러... 방화범 아들 검거 LV 15 아들래미 09-14 32
15411 '소액결제깡'으로 11억원대 불법 사금융 운영한 대학생…집행유예 선고 LV 15 아들래미 09-14 42
15410 양양군청 공무원, 민원인과 통화하며 'xx년' 욕설 논란 LV 15 아들래미 09-13 93
15409 "경찰에 신고하다니"…앙심 품고 팔 깨문 에이즈환자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9-13 49
15408 다른 여자와 성관계한 전 남친, 담뱃불로 지진 20대 실형 LV 15 아들래미 09-13 127
15407 부부싸움 중 아내 흉기로 찌른 50대 현행범 체포 LV 15 아들래미 09-13 35
15406 빌려준 1억 안갚는다며 지인 살해한 60대 긴급체포 LV 15 아들래미 09-13 45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