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단독]만 14세 미만 유튜버. 혼자서 라이브 방송 못한다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6
  • 조회 272
  • 2019.06.10 13:00

국내 인기 아동 유튜버 ‘띠예’ [출처:유튜브]

 

이달부터 만 14세 미만(한국 나이 기준) 미성년자는 혼자서 유튜브 라이브(실시간) 스트리밍 방송을 할 수 없게 됐다.

만 14세 미만 유튜버가 라이브 스트리밍 방송을 하기 위해서는 보호자를 동반해야 하고 이를 어길 시 스트리밍 방송이

즉시 제한된다.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유튜브는 이 같은 미성년자 보호정책을 새로 도입하고 최근 공식 블로그에 이를 고지했다.

이 정책은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에 적용된다.

강화된 미성년자 보호정책에 따라 만 14세 미만 미성년자 유튜버는 보호자 동반 없이 혼자서 라이브 스트리밍 방송을

할 수 없다.

유튜브는 정책을 준수하지 않는 채널을 더 많이 찾아내고 삭제하기 위해 해당 콘텐츠를 식별하는 머신러닝 툴도 도입했다.

정책을 어긴 콘텐츠가 발견될 경우 즉시 스트리밍 방송이 중단 조치된다.

실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해당 정책을 미처 파악하지 못한 일부 사용자들을 중심으로 “자녀의 스트리밍 방송이 갑자기

중단됐다”는 문의 글이 속속 올라오고 있는 상태다.

다만 라이브 스트리밍 방송이 아닌 사전 제작물에는 만 14세 미만 미성년자의 단독 출연이 가능하다.

하지만 해당 콘텐츠에는 댓글을 달 수 없다.

 

유튜브는 앞서 지난 3월부터 만 14세미만 미성년자가 등장하는 콘텐츠에 대해 댓글을 금지 하는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댓글 금지에 이어 미성년자의 스트리밍 방송까지 금지한 이번 조치는 최근 유튜브의 추천 알고리즘이 아동성애자의

범죄를 부추기는 등 아동 범죄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뉴욕타임즈 등 외신은 유튜브 알고리즘을 통해 추천된 아동 영상 중 성적인 영상이 상당 수 포함돼 있다는 하버드연구

팀의 연구결과를 인용해, 유튜브 아동 콘텐츠 관리 문제점을 지속적으로 제기해 왔다.

유튜브는 올 1분기에만 유튜브의 아동 안전 정책을 위반한 동영상을 80만개 이상 삭제했다.

유튜브 코리아 관계자는 “유튜브는 어린이가 등장하는 동영상 정책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며 “미성년자 보호

방법을 지속적으로 개선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유튜브의 미성년자 정책이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나온다.

러닝머신 툴을 통해 출연자의 나이를 식별하더라도 그 정확도가 떨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다.

실제 지난 3월에는 웹툰 작가 주호민씨가 아동으로 인지돼 댓글이 차단되는 해프닝이 발생하기도 했다.

유튜브 사용자는 “오류로 삭제된 콘텐츠가 다시 정상 복구되는데 1~2개월 이상의 시간이 걸린다는 점을 감안하면 자칫 애꿎은 이용자들만 불편을 겪게 되지 않을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추천 6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5425 혼자 살던 50대, 숨진 지 보름 이상 지나 이웃에 발견돼 LV 15 아들래미 09-16 18
15424 “서로 원했다” 인천 중학교 여교사, 제자와 부적절 관계 발칵 LV 15 아들래미 09-16 26
15423 "졸피뎀, 피해자 혈흔서 검출"…무색해진 고유정 주장 LV 15 아들래미 09-16 20
15422 60대 여성 MB자택 정문 지나 침입…"사업피해 하소연" LV 15 아들래미 09-16 16
15421 홍대 '평양 콘셉트' 주점, 인공기·김일성 초상화 자진철거 LV 15 아들래미 09-16 15
15420 추석 또…20대 만취운전 동승한 20대 여성 사망 LV 15 아들래미 09-15 80
15419 11살 아들 한겨울 속옷 차림 내쫓아 학대한 아버지 LV 15 아들래미 09-15 39
15418 "SNS에 다른 여자 사진" 남친에 흉기 30대 실형 LV 15 아들래미 09-15 47
15417 "서양 인사법 알려줄게" 학생 추행 원어민 교사 2심도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9-15 39
15416 그린피스, 현대차 광고판에 "내연기관 이제그만" 낙서…경찰 수사 LV 15 아들래미 09-15 32
15415 [속보]경찰, '외국인 근로자 질식사' 오징어 가공업체 대표 영장 신청 방침 LV 15 아들래미 09-14 77
15414 극단적 선택하려 불 냈다가 인근 백화점 창고 태운 40대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9-14 25
15413 추석날 고교 동창생 흉기로 찌른 60대 긴급체포 LV 15 아들래미 09-14 30
15412 추석 연휴에 어머니 집에 불 질러... 방화범 아들 검거 LV 15 아들래미 09-14 28
15411 '소액결제깡'으로 11억원대 불법 사금융 운영한 대학생…집행유예 선고 LV 15 아들래미 09-14 35
15410 양양군청 공무원, 민원인과 통화하며 'xx년' 욕설 논란 LV 15 아들래미 09-13 86
15409 "경찰에 신고하다니"…앙심 품고 팔 깨문 에이즈환자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9-13 48
15408 다른 여자와 성관계한 전 남친, 담뱃불로 지진 20대 실형 LV 15 아들래미 09-13 102
15407 부부싸움 중 아내 흉기로 찌른 50대 현행범 체포 LV 15 아들래미 09-13 29
15406 빌려준 1억 안갚는다며 지인 살해한 60대 긴급체포 LV 15 아들래미 09-13 34
15405 충격의 '냉장고 속 시신'···현관문 틈까지 청테이프로 막아놨다 LV 15 아들래미 09-12 96
15404 "나 검사인데…" 1억넘게 뜯어낸 20대, 황당 변명 LV 15 아들래미 09-12 72
15403 "검찰에 작업" 피의자에 1억 요구…판사출신 변호사 실형 확정 LV 15 아들래미 09-12 39
15402 “도박 빚 때문에”…어깨 멘 가방 날치기 오토바이 타고 도주 LV 15 아들래미 09-12 38
15401 노상에서 중요 부위 꺼낸 40대 '벌금 300만원' LV 15 아들래미 09-11 83
15400 50대 홧김에 자기 사무실에 방화 LV 15 아들래미 09-11 39
15399 강화도 주택서 숨진 80대 할머니…경찰 타살 가능성 수사(종합) LV 15 아들래미 09-11 33
15398 101세 노모 드리려 복숭아 몰래 따다 잡힌 70대, 훈방으로 감경 LV 15 아들래미 09-11 50
15397 벌금 최고 5000만원... 성묘길 함부로 밤 줍지 마세요 LV 15 아들래미 09-11 51
15396 순천서 어린이집 원생 5명·교사 벌에 쏘여 LV 15 아들래미 09-10 71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