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단독]만 14세 미만 유튜버. 혼자서 라이브 방송 못한다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5
  • 조회 108
  • 2019.06.10 13:00

국내 인기 아동 유튜버 ‘띠예’ [출처:유튜브]

 

이달부터 만 14세 미만(한국 나이 기준) 미성년자는 혼자서 유튜브 라이브(실시간) 스트리밍 방송을 할 수 없게 됐다.

만 14세 미만 유튜버가 라이브 스트리밍 방송을 하기 위해서는 보호자를 동반해야 하고 이를 어길 시 스트리밍 방송이

즉시 제한된다.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유튜브는 이 같은 미성년자 보호정책을 새로 도입하고 최근 공식 블로그에 이를 고지했다.

이 정책은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에 적용된다.

강화된 미성년자 보호정책에 따라 만 14세 미만 미성년자 유튜버는 보호자 동반 없이 혼자서 라이브 스트리밍 방송을

할 수 없다.

유튜브는 정책을 준수하지 않는 채널을 더 많이 찾아내고 삭제하기 위해 해당 콘텐츠를 식별하는 머신러닝 툴도 도입했다.

정책을 어긴 콘텐츠가 발견될 경우 즉시 스트리밍 방송이 중단 조치된다.

실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해당 정책을 미처 파악하지 못한 일부 사용자들을 중심으로 “자녀의 스트리밍 방송이 갑자기

중단됐다”는 문의 글이 속속 올라오고 있는 상태다.

다만 라이브 스트리밍 방송이 아닌 사전 제작물에는 만 14세 미만 미성년자의 단독 출연이 가능하다.

하지만 해당 콘텐츠에는 댓글을 달 수 없다.

 

유튜브는 앞서 지난 3월부터 만 14세미만 미성년자가 등장하는 콘텐츠에 대해 댓글을 금지 하는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댓글 금지에 이어 미성년자의 스트리밍 방송까지 금지한 이번 조치는 최근 유튜브의 추천 알고리즘이 아동성애자의

범죄를 부추기는 등 아동 범죄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뉴욕타임즈 등 외신은 유튜브 알고리즘을 통해 추천된 아동 영상 중 성적인 영상이 상당 수 포함돼 있다는 하버드연구

팀의 연구결과를 인용해, 유튜브 아동 콘텐츠 관리 문제점을 지속적으로 제기해 왔다.

유튜브는 올 1분기에만 유튜브의 아동 안전 정책을 위반한 동영상을 80만개 이상 삭제했다.

유튜브 코리아 관계자는 “유튜브는 어린이가 등장하는 동영상 정책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며 “미성년자 보호

방법을 지속적으로 개선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유튜브의 미성년자 정책이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나온다.

러닝머신 툴을 통해 출연자의 나이를 식별하더라도 그 정확도가 떨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다.

실제 지난 3월에는 웹툰 작가 주호민씨가 아동으로 인지돼 댓글이 차단되는 해프닝이 발생하기도 했다.

유튜브 사용자는 “오류로 삭제된 콘텐츠가 다시 정상 복구되는데 1~2개월 이상의 시간이 걸린다는 점을 감안하면 자칫 애꿎은 이용자들만 불편을 겪게 되지 않을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추천 5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4989 ‘붉은 수돗물’ 부실 대응 인천시 관계자 줄줄이 ‘고발’ 예고 LV 15 아들래미 06-19 31
14988 '기술 유출' 한수원 "보안 체계 일부 미흡했다" 인정 LV 15 아들래미 06-19 28
14987 경찰, 대구 성매매 업주 상대로 돈 뜯은 조폭 검찰에 넘겨 LV 15 아들래미 06-19 30
14986 경찰관이 여성 피의자와 부적절한 관계?…강남서 경찰관 감찰 조사 LV 15 아들래미 06-19 28
14985 돈 안 갚는다고 대학생을 공원묘지 등으로 끌고 다니며 집단폭행 LV 15 아들래미 06-19 31
14984 법원 "술 자제 왜 못했냐"…이웃 흉기로 찌른 60대 징역 4년 선고 LV 15 아들래미 06-18 123
14983 라이브 카페 여성 살해 후 도주한 60대 남성…경찰 추적 LV 15 아들래미 06-18 87
14982 '때려죽인' 피해자 랩으로 놀린 10대들…물고문 정황까지 LV 15 아들래미 06-18 113
14981 여고생 유인해 강제 추행한 30대 배달원 긴급체포 LV 15 아들래미 06-18 149
14980 [단독] '간 큰 회사원'…10년간 회삿돈 300억 빼돌리다 덜미 '구속' LV 15 아들래미 06-18 107
14979 스타킹에 치마 '숙대 여장남' 구속영장…검찰서 반려 LV 15 아들래미 06-17 118
14978 청주대 남학생, 누드모델 불법촬영 혐의…형사입건 LV 15 아들래미 06-17 114
14977 보아뱀 등 멸종위기종 키운 동물카페 운영자 ‘유죄’ LV 15 아들래미 06-17 66
14976 청주서 30대 추정 남성, 여성 앞 음란행위 한 뒤 달아나 LV 15 아들래미 06-17 101
14975 인천 60대 경비원 폭언·폭행한 형제..경찰, 수사 착수 LV 15 아들래미 06-17 42
14974 페미에게 옹호 받는 살인자 고유정 LV 9 이힝히힝 06-17 78
14973 경찰, 용산구 제과점 '빵먹튀 영상' 40대 구속영장 LV 15 아들래미 06-16 154
14972 폭행사건 목격 주점 여종업원 신상 SNS 공개한 30대 구속 LV 15 아들래미 06-16 145
14971 '메이플스토리'서 도박 홍보→19억대 판돈 키워 LV 15 아들래미 06-16 94
14970 여장 남자, 숙명여대 대낮 활보…"어색해" 신고로 덜미 (3) LV 15 아들래미 06-16 164
14969 가스 공급 전 점검하다 폭발로 검침원 부상…"원인은 정전기" LV 15 아들래미 06-16 63
14968 여친 때려 징역형 선고받고도 지인까지 폭행…20대 남성 실형 LV 15 아들래미 06-15 61
14967 외할머니 살해 손녀, 경찰 “정신질환 때문” 검찰에 송치 LV 15 아들래미 06-15 37
14966 '어린이집 흉기 난동' 40대 구속…"도망 염려 있다" LV 15 아들래미 06-15 38
14965 [단독] 고유정 사건, 경찰 '부실 수사' 논란 파장 LV 15 아들래미 06-15 61
14964 친구 사망케한 '집단폭행 10대들', 살인죄 적용 가능성…"결정적 증거 확보" LV 15 아들래미 06-15 52
14963 함평군청 앞 1인시위자 무차별 폭행 40대 구속(종합) LV 15 아들래미 06-14 97
14962 자전거 타고 돌며 주차된 차량들서 1000만원 훔친 40대 구속 LV 15 아들래미 06-14 66
14961 초등학교 침입해 교사에 흉기 휘두른 50대…"장애자녀 따돌림 당했다" LV 15 아들래미 06-14 46
14960 “훼손된 고양이 사체, 보란 듯 진열”…경찰, CCTV 토대로 수사 착수 LV 15 아들래미 06-14 68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