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키 20cm 큰 남편을 어떻게... 고유정 사건 '미스터리'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1
  • 추천 3
  • 조회 169
  • 2019.06.08 19:38
제주 펜션에서 전(前) 남편을 살해한 고유정(36)의 신상에 이어 얼굴까지 공개됐지만 여전히 범행수법과 동기는 '미스터리'다. 체격 차이가 많이 나는 남편을 어떻게, 또 왜 그렇게 살해했는지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하지만 고씨는 이와 관련해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 이에 경찰은 프로파일러 5명을 투입해 이를 밝히는데 주력하고 있다.



키만 20cm 차이나는데…'범행수법' 의문

알려진 바와 같이 고씨의 키는 160cm, 몸무게 50kg 가량으로 보통 여성의 체격이다. 반면 고씨가 살해한 그의 남편 A씨(36)는 키가 180cm, 80kg으로 건장한 체격인 것으로 확인됐다.

두 사람의 키가 20cm, 몸무게가 30kg 정도 차이나는 터라, 고씨 홀로 어떻게 제압한 뒤 범행을 저질렀는지 의문이 제기돼 왔다.

이에 경찰은 고씨가 약물을 사용해 A씨를 살해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특히 고씨가 자신의 휴대폰으로 '니코틴 치사량' 등을 다수 검색한 것으로 나타나 이 같은 추측에 힘이 실렸었다.

하지만 경찰이 고씨의 압수품에서 발견된 피해자 혈흔을 채취,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약독물 검사를 의뢰했지만 아무런 반응이 검출되지 않았다. 물리력을 통해 고씨가 A씨를 제압하기 어려웠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범행수법이 뭔지 의문이 여전히 풀리지 않고 있다.



대체 왜 남편을 죽였나?



고씨가 남편을 왜 죽였는지, 범행 동기도 아직까지 베일에 쌓여있다.

고씨는 수박을 자르던 도중 남편과 다투다가 우발적으로 살해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그가 남편을 만나기 전 이미 흉기와 톱, 쓰레기 종량제 봉투를 구입한 점을 미루어 봤을 때 살인을 계획하고 있었단 점에 무게가 실린다.

범행 동기에 대해선 밝혀진 바 없지만, A씨가 아들에 대한 애착을 보였던 만큼 이와 관련 있을 것이란 추측이 나오고 있다. 고씨와 A씨는 2년 전 협의 이혼을 했었고, A씨는 법원 결정에 따라 주기적으로 아들을 볼 수 있게 된 상황이었다. 그 첫 만남에서 살해를 당한 만큼, 이를 근거로 추측해봐야 한다는 분석이다.

피해자 유족은 지난 7일 올린 청와대 국민청원에서 "형님은 늘 아들을 보고 싶어했고, 가사 소송을 신청하는 도중 고씨의 재혼 사실을 확인했다"며 "혹여 양부에게 천덕꾸러기 취급을 받지 않을까 해서 재판 속행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추천 3 비추천 1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4989 ‘붉은 수돗물’ 부실 대응 인천시 관계자 줄줄이 ‘고발’ 예고 LV 15 아들래미 06-19 29
14988 '기술 유출' 한수원 "보안 체계 일부 미흡했다" 인정 LV 15 아들래미 06-19 27
14987 경찰, 대구 성매매 업주 상대로 돈 뜯은 조폭 검찰에 넘겨 LV 15 아들래미 06-19 28
14986 경찰관이 여성 피의자와 부적절한 관계?…강남서 경찰관 감찰 조사 LV 15 아들래미 06-19 27
14985 돈 안 갚는다고 대학생을 공원묘지 등으로 끌고 다니며 집단폭행 LV 15 아들래미 06-19 29
14984 법원 "술 자제 왜 못했냐"…이웃 흉기로 찌른 60대 징역 4년 선고 LV 15 아들래미 06-18 123
14983 라이브 카페 여성 살해 후 도주한 60대 남성…경찰 추적 LV 15 아들래미 06-18 87
14982 '때려죽인' 피해자 랩으로 놀린 10대들…물고문 정황까지 LV 15 아들래미 06-18 113
14981 여고생 유인해 강제 추행한 30대 배달원 긴급체포 LV 15 아들래미 06-18 149
14980 [단독] '간 큰 회사원'…10년간 회삿돈 300억 빼돌리다 덜미 '구속' LV 15 아들래미 06-18 107
14979 스타킹에 치마 '숙대 여장남' 구속영장…검찰서 반려 LV 15 아들래미 06-17 118
14978 청주대 남학생, 누드모델 불법촬영 혐의…형사입건 LV 15 아들래미 06-17 114
14977 보아뱀 등 멸종위기종 키운 동물카페 운영자 ‘유죄’ LV 15 아들래미 06-17 66
14976 청주서 30대 추정 남성, 여성 앞 음란행위 한 뒤 달아나 LV 15 아들래미 06-17 101
14975 인천 60대 경비원 폭언·폭행한 형제..경찰, 수사 착수 LV 15 아들래미 06-17 42
14974 페미에게 옹호 받는 살인자 고유정 LV 9 이힝히힝 06-17 78
14973 경찰, 용산구 제과점 '빵먹튀 영상' 40대 구속영장 LV 15 아들래미 06-16 154
14972 폭행사건 목격 주점 여종업원 신상 SNS 공개한 30대 구속 LV 15 아들래미 06-16 145
14971 '메이플스토리'서 도박 홍보→19억대 판돈 키워 LV 15 아들래미 06-16 94
14970 여장 남자, 숙명여대 대낮 활보…"어색해" 신고로 덜미 (3) LV 15 아들래미 06-16 164
14969 가스 공급 전 점검하다 폭발로 검침원 부상…"원인은 정전기" LV 15 아들래미 06-16 63
14968 여친 때려 징역형 선고받고도 지인까지 폭행…20대 남성 실형 LV 15 아들래미 06-15 61
14967 외할머니 살해 손녀, 경찰 “정신질환 때문” 검찰에 송치 LV 15 아들래미 06-15 37
14966 '어린이집 흉기 난동' 40대 구속…"도망 염려 있다" LV 15 아들래미 06-15 38
14965 [단독] 고유정 사건, 경찰 '부실 수사' 논란 파장 LV 15 아들래미 06-15 61
14964 친구 사망케한 '집단폭행 10대들', 살인죄 적용 가능성…"결정적 증거 확보" LV 15 아들래미 06-15 52
14963 함평군청 앞 1인시위자 무차별 폭행 40대 구속(종합) LV 15 아들래미 06-14 97
14962 자전거 타고 돌며 주차된 차량들서 1000만원 훔친 40대 구속 LV 15 아들래미 06-14 66
14961 초등학교 침입해 교사에 흉기 휘두른 50대…"장애자녀 따돌림 당했다" LV 15 아들래미 06-14 46
14960 “훼손된 고양이 사체, 보란 듯 진열”…경찰, CCTV 토대로 수사 착수 LV 15 아들래미 06-14 68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