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여자들이 성적매력 느끼는 남자돼라"…경찰간부 논란(종합)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7
  • 조회 296
  • 2019.05.23 19:35
 경찰 간부가 의무경찰 대원을 대상으로 한 성교육에서 "여자들이 성적매력을 느끼는 존재가 되기 위해 노력해라" "남자들은 씨를 뿌리는 입장" 등 성인지감수성이 부족한 발언을 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경찰은 성차별 의식을 조장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면서도, 향후 조사를 진행한 뒤 그 결과에 따라 후속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군인권센터는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군인권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지방경찰청 예하 제2기동단 소속 김모 경정이 지난 4월11일 성폭력을 예방하기 위한 의무경찰 대원 성인지교육 시간에 상식이하의 충격적인 발언을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김 경정은 교육시간 중 '성욕을 해결하려면 (여성이 남성에게) 매력을 느끼고 다가오게 만들어야 되는데 (여성이) 젊고 건강하고 몸매 좋으면 남성들 대부분 성욕을 느낀다'는 발언을 했다"며 "이는 성폭력 방지를 위해 노력해야 하는 경찰로서의 책무마저 방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나아가 '(여자는) 뛰어난 유전자에 매력을 느낀다', '여자들이 성적매력을 느끼는 존재가 되고, 되려고 노력해야'라고 설파하기도 했다"며 "이는 성욕, 정자, 호르몬, 유전자 등 1차원적이고 생물학적인 측면에서 검증되지 않은 개인적인 생각들로 구성되어 있어 성인지교육 자체의 목적에 위배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김 경정은 '남자는 씨를 뿌리고 여자는 정자를 받아 임신하고 주로 육아를 책임지는 존재'라는 취지의 발언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방혜린 군인권센터 간사는 "(군인권센터 입장에서는) 경찰 내 성인지교육에서 검증되지 않은 교육이 실시된 것은 모니터링 되지 않는 시스템의 문제라고 본다"며 "해당 지휘관에 대한 징계요청서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군인권센터는 "경찰청은 재발 방지를 위한 성평등위원회와 성평등정책담당관의 대책을 마련하고, 서울청 제2기동단 김모 경정을 엄중 징계하라"고 요구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의경부대 대상으로 불법촬영 등 의무위반 예방교육을 하는 과정에서 교육집중도를 높이기 위해 생물학적 내용을 인용하려 언급했던 것"이라며 "성차별 의식을 조장하려는 의도는 전혀 아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경찰은 "향후 본인 주장과 교육받은 의경들의 진술, 군인권센터 기자회견 내용을 종합 검토해 그 결과에 따라 상응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며 "아울러 의경부대 지휘요원들을 대상으로 성인지 감수성교육을 빠른 시간 내에 실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추천 7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5010 "중·고생 가둬놓고 유사성행위까지" 칠곡 원룸 집단폭행 LV 15 아들래미 06-24 203
15009 청주서 20대, 차량 2대에 잇따라 치여 숨져…"뺑소니 추정" LV 15 아들래미 06-23 368
15008 '제자 추행 의혹' 서울대 교수 강제추행 혐의로 피소 LV 15 아들래미 06-23 130
15007 여직원 강제추행 진천군 농기센터 사무관 감봉 3개월 경징계 LV 15 아들래미 06-23 180
15006 대낮 부산도심서 40대 남성 흉기에 찔려…경찰 용의자 추적 LV 15 아들래미 06-23 132
15005 서울 한 대학병원서 전공의 음주진료 의혹…병원, 진상 조사 LV 15 아들래미 06-23 103
15004 "죽인다" 폭언에 가정폭력 남편 살해 아내, 2심도 징역 8년 LV 15 아들래미 06-22 119
15003 "브레이크 왜 밟아"…20대 여성 무릎 꿇리고 폭행한 30대 여성 LV 15 아들래미 06-22 280
15002 타박하는 형수 살해, 2심서 감형…법원 "양형 고려" LV 15 아들래미 06-22 112
15001 유명 피트니스 모델, 클럽 앞서 남성 폭행해 체포 LV 15 아들래미 06-22 220
15000 광주 여성 집 침입 시도 30대, 15분간 피해자 지켜보고 범행 LV 15 아들래미 06-22 122
14999 '같이 살자' 상생기금…시장 상인회 간부, 횡령 의혹 LV 15 아들래미 06-21 129
14998 귀갓길 여성 뒤쫓아간 30대, 황당한 변명…"술 마시고 기분 나빠서" LV 15 아들래미 06-21 199
14997 '지인과 경찰관 폭행' 만취 20대 구속 LV 15 아들래미 06-21 129
14996 "그 돈은 다 엄마 돈이야"…보험금 때문에 나타난 부모들 LV 15 아들래미 06-21 195
14995 용인시의 뒤늦은 후회.."네이버, 다시 와주세요" LV 15 아들래미 06-21 282
14994 경찰, 가족 협박·치료 거부 정신질환자 '응급 입원' 조치 LV 15 아들래미 06-20 93
14993 "아내와 바람 폈냐?"…중학교 후배 흉기로 찌른 50대 실형 LV 15 아들래미 06-20 168
14992 '조현병 역주행' 숨진 예비신부 언니 "30년만에 친모가 보험금때문에 나타났습니다" LV 15 아들래미 06-20 141
14991 강남서 경찰, 교통사고 조사받던 여성과 성관계···감찰 착수 LV 15 아들래미 06-20 188
14990 [단독]중간서 사라진 롯데마트 지원 '상생기금' LV 15 아들래미 06-20 103
14989 ‘붉은 수돗물’ 부실 대응 인천시 관계자 줄줄이 ‘고발’ 예고 LV 15 아들래미 06-19 128
14988 '기술 유출' 한수원 "보안 체계 일부 미흡했다" 인정 LV 15 아들래미 06-19 91
14987 경찰, 대구 성매매 업주 상대로 돈 뜯은 조폭 검찰에 넘겨 LV 15 아들래미 06-19 142
14986 경찰관이 여성 피의자와 부적절한 관계?…강남서 경찰관 감찰 조사 LV 15 아들래미 06-19 133
14985 돈 안 갚는다고 대학생을 공원묘지 등으로 끌고 다니며 집단폭행 LV 15 아들래미 06-19 131
14984 법원 "술 자제 왜 못했냐"…이웃 흉기로 찌른 60대 징역 4년 선고 LV 15 아들래미 06-18 221
14983 라이브 카페 여성 살해 후 도주한 60대 남성…경찰 추적 LV 15 아들래미 06-18 157
14982 '때려죽인' 피해자 랩으로 놀린 10대들…물고문 정황까지 LV 15 아들래미 06-18 216
14981 여고생 유인해 강제 추행한 30대 배달원 긴급체포 LV 15 아들래미 06-18 288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