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20년 가정폭력' 남편 숨지게 한 아내…시어머니마저 선처 호소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6
  • 조회 271
  • 2019.05.21 21:33

20년 넘게 가정폭력을 당한 주부가 흉기를 휘둘러 남편을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법원은 이례적으로 피고인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시어머니마저 며느리의 선처를 호소할 정도로 가혹했던 가정폭력에서 비롯된 범행을 개인의 잘못만으로 볼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울산지법 형사11부(박주영 부장판사)는 상해치사로 재판에 넘겨진 A(49·여)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재판부는 "이런 비극적 결과를 전적으로 피고인 잘못으로만 돌릴 수 없는 사정을 인정하고 이를 양형에 참작한다"고 말했다.

판결문에 따르면 A씨는 27년 전 남편 B(53)씨와 결혼했다. 남편은 오랜 기간 직장생활을 했고 슬하에 두 자녀를 두는 등 겉으로 보면 평범한 가정이었다.  

 

하지만 B씨는 결혼 초부터 술을 자주 마셨고 과음한 날에는 가족에게 폭언이나 폭행을 하는 일이 잦았다. 2006년부터 알코올 중독 치료를 받고 두 차례 입원까지 했지만 음주와 폭력적인 습벽은 고쳐지지 않았다.

그는 결국 술 문제로 3년 전 직장을 그만둔 뒤 일용직이 됐고 이후 집에서 폭력적인 행동은 더 심해졌다. 위험한 물건으로 벽이나 방문 등을 찍는 것을 보고 두려움을 느낀 A씨는 흉기가 될 만한 물건을 모두 숨겼다. 자녀들은 심리상담에서 아버지를 원망했고 폭력적인 성향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는 사이 생계유지는 A씨의 몫이 됐다.

보다 못한 시어머니는 2017년 아들 B씨에게 "너의 술버릇이 가정·직장·자식들을 악마로 만드는 기막힌 행동이 계속되고 있으니 인간으로 행하는 올바른 행동인지를 가슴 깊이 느끼고 정신을 좀 차려라. 애원한다"는 내용의 편지를 썼다.

하지만 B씨의 술버릇은 나아지지 않았고 지난 1월 30일 끔찍한 사건으로 이어졌다. 술에 취한 B씨는 A씨가 동생 집에서 늦게 귀가했다는 이유로 "너와 동생을 죽이겠다"며 흉기를 꺼내 들었다. 이를 만류하던 A씨가 "죽으려면 혼자 죽지 왜 식구들을 괴롭히냐"고 말하자 B씨는 "그러면 내가 죽겠다. 찌르라"고 A씨에게 흉기를 건내며 다가섰다.

남편을 계속 밀어내던 A씨는 상황을 모면할 생각으로 손에 쥔 흉기로 남편의 복부를 한 차례 찔렀다. 놀란 그는 119에 신고하고 지혈을 시도했지만 병원으로 옮겨진 남편은 끝내 숨졌다.

애초 경찰은 살인 혐의로 A씨를 송치했다. 그러나 검찰은 살인의 고의가 없었다고 판단해 상해치사죄로 기소한 뒤 징역 4년을 구형했다.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아들을 잃은 시어머니는 '아들이 평소 술을 자주 마신 뒤 가족을 힘들게 했지만 피고인(며느리)은 가정을 지키기 위해 이를 참아냈고 시댁 식구에게도 최선을 다했다. 두 자녀에게도 엄마가 꼭 필요하니 선처해 달라'는 내용의 탄원서를 수차례 제출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가족의 간절한 희망에도 피해자의 주취폭력을 멈추지 않았고 시간이 갈수록 강도가 세졌다"며 "피해자 유족이 선처를 탄원하고 피고인이 구금 기간 내내 통한의 눈물을 흘리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어 "피고인을 집행유예로 석방하는 결정은 결코 피해자의 생명을 가볍게 보거나, 사건의 주된 책임이 피해자에게 있음을 들춰내려는 것이 아니다"고 전제하면서 "피해자를 비참한 죽음에 이르게 한 알코올 중독의 심각성에 경각심을 일깨울 필요가 있고, 평범한 가정조차 개인의 음주 문제로 비극적 결과에 이른 데 대한 사회의 구조적인 문제는 없는지 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부연했다.

또 "가정폭력은 가족 구성원과 그들이 사는 사회에도 영향을 미쳐 피해자를 가해자로 만들거나 세대 간 전이되는 등 폭력을 구조화시키는 결과를 가져온다"며 "이 참혹한 결과를 돌아보고 이를 근절하기 위한 모든 노력을 강구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환기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추천 6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5460 [단독]영양제 처방 받은 임신부 낙태수술…어처구니없는 산부인과 LV 15 아들래미 09-23 14
15459 코레일 40대 상급자가 20대 여직원 상습 스토킹 의혹 LV 15 아들래미 09-23 8
15458 '아라뱃길 사망 자매' 사인은 생활고 LV 15 아들래미 09-23 15
15457 여객기 화장실서 전자담배 피운 30대 '벌금 150만원' LV 15 아들래미 09-23 13
15456 생후 3개월 딸 둔 채 밤새 외출…숨지게 한 20대 부부 구속 LV 15 아들래미 09-23 7
15455 "화장실 다녀오다 무단횡단으로 사망한 택시기사 산재” LV 15 아들래미 09-22 58
15454 경북 포항서 길가던 여성 집까지 뒤따라가 강제추행한 30대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9-22 49
15453 울산 경찰관 태풍피해 지역 교통관리 중 시내버스에 부딪혀 부상 [태풍 타파] LV 15 아들래미 09-22 22
15452 "이사 하루 앞두고" 태풍에 집 무너져 숨진 70대 안타까운 사연 LV 15 아들래미 09-22 25
15451 단양 펜션서 20~30대 남성 3명·여성 1명 숨진 채 발견 LV 15 아들래미 09-22 28
15450 "진술하러 온 이춘재 아내, 남편 성도착증 호소하며 계속 울어" LV 15 아들래미 09-21 95
15449 "동국대 조교가 학적 유출해 악플 공격 시달려"…쇼핑몰 대표 호소 LV 15 아들래미 09-21 49
15448 "모텔 가자" 캐디 상습 성추행 골프클럽 이사 징역 6개월 LV 15 아들래미 09-21 69
15447 경인아라뱃길서 20대 여성 숨진 채 발견…경찰 수사 LV 15 아들래미 09-21 58
15446 골목서 후진하던 승용차 4명 덮쳐…70대 여성 사망 LV 15 아들래미 09-21 39
15445 대구 20대, 여자친구 찌르고 아파트 13층서 투신 숨져 LV 15 아들래미 09-20 92
15444 '환청 때문에 아내 살해' 50대 남성, 2심도 징역 15년 LV 15 아들래미 09-20 32
15443 ‘LA서 대마 밀반입’ CJ 장남 기소…“지인 권유 올 4월부터 흡연" LV 15 아들래미 09-20 34
15442 60대 공무원 "환경미화원 되게 해달라"며 뇌물…집행유예 LV 15 아들래미 09-20 46
15441 '동물시험 실패 뒤 직원에 임상시험'…안국약품 관계자 5명 기소 LV 15 아들래미 09-20 40
15440 뇌병변 아들 살해한 아버지, 추석 앞두고 극단적 선택 LV 15 아들래미 09-19 40
15439 '수도 허위 검침' 요금 폭탄 광산구 주민들 불만 LV 15 아들래미 09-19 39
15438 '마을 부녀회장 성추행·협박' 강릉시 6급 공무원 벌금형 LV 15 아들래미 09-19 45
15437 마/사/지/업/소 여직원 성폭행 시도 후 도주 남성 검거(종합) LV 15 아들래미 09-19 62
15436 화성사건 용의자, 처제 살인 전까지 화성에 거주 LV 15 아들래미 09-19 35
15435 20세 지적장애 여성 구타 살해한 뒤 암매장한 일당 체포(종합) LV 15 아들래미 09-18 55
15434 "실적 올리려고"…보이스피싱 가담해 8000만원 가로챈 은행원 LV 15 아들래미 09-18 34
15433 '어린이집 손도끼 난동' 재판 왜 멈췄나…정신감정 허가 LV 15 아들래미 09-18 31
15432 "울고 보채서"…생후 4개월 아들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아버지 LV 15 아들래미 09-18 30
15431 휴가 나온 해병대 부사관, 술 취해 여성 청소노동자 폭행 LV 15 아들래미 09-18 42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