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20년 가정폭력' 남편 숨지게 한 아내…시어머니마저 선처 호소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4
  • 조회 123
  • 2019.05.21 21:33

20년 넘게 가정폭력을 당한 주부가 흉기를 휘둘러 남편을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법원은 이례적으로 피고인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시어머니마저 며느리의 선처를 호소할 정도로 가혹했던 가정폭력에서 비롯된 범행을 개인의 잘못만으로 볼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울산지법 형사11부(박주영 부장판사)는 상해치사로 재판에 넘겨진 A(49·여)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재판부는 "이런 비극적 결과를 전적으로 피고인 잘못으로만 돌릴 수 없는 사정을 인정하고 이를 양형에 참작한다"고 말했다.

판결문에 따르면 A씨는 27년 전 남편 B(53)씨와 결혼했다. 남편은 오랜 기간 직장생활을 했고 슬하에 두 자녀를 두는 등 겉으로 보면 평범한 가정이었다.  

 

하지만 B씨는 결혼 초부터 술을 자주 마셨고 과음한 날에는 가족에게 폭언이나 폭행을 하는 일이 잦았다. 2006년부터 알코올 중독 치료를 받고 두 차례 입원까지 했지만 음주와 폭력적인 습벽은 고쳐지지 않았다.

그는 결국 술 문제로 3년 전 직장을 그만둔 뒤 일용직이 됐고 이후 집에서 폭력적인 행동은 더 심해졌다. 위험한 물건으로 벽이나 방문 등을 찍는 것을 보고 두려움을 느낀 A씨는 흉기가 될 만한 물건을 모두 숨겼다. 자녀들은 심리상담에서 아버지를 원망했고 폭력적인 성향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는 사이 생계유지는 A씨의 몫이 됐다.

보다 못한 시어머니는 2017년 아들 B씨에게 "너의 술버릇이 가정·직장·자식들을 악마로 만드는 기막힌 행동이 계속되고 있으니 인간으로 행하는 올바른 행동인지를 가슴 깊이 느끼고 정신을 좀 차려라. 애원한다"는 내용의 편지를 썼다.

하지만 B씨의 술버릇은 나아지지 않았고 지난 1월 30일 끔찍한 사건으로 이어졌다. 술에 취한 B씨는 A씨가 동생 집에서 늦게 귀가했다는 이유로 "너와 동생을 죽이겠다"며 흉기를 꺼내 들었다. 이를 만류하던 A씨가 "죽으려면 혼자 죽지 왜 식구들을 괴롭히냐"고 말하자 B씨는 "그러면 내가 죽겠다. 찌르라"고 A씨에게 흉기를 건내며 다가섰다.

남편을 계속 밀어내던 A씨는 상황을 모면할 생각으로 손에 쥔 흉기로 남편의 복부를 한 차례 찔렀다. 놀란 그는 119에 신고하고 지혈을 시도했지만 병원으로 옮겨진 남편은 끝내 숨졌다.

애초 경찰은 살인 혐의로 A씨를 송치했다. 그러나 검찰은 살인의 고의가 없었다고 판단해 상해치사죄로 기소한 뒤 징역 4년을 구형했다.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아들을 잃은 시어머니는 '아들이 평소 술을 자주 마신 뒤 가족을 힘들게 했지만 피고인(며느리)은 가정을 지키기 위해 이를 참아냈고 시댁 식구에게도 최선을 다했다. 두 자녀에게도 엄마가 꼭 필요하니 선처해 달라'는 내용의 탄원서를 수차례 제출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가족의 간절한 희망에도 피해자의 주취폭력을 멈추지 않았고 시간이 갈수록 강도가 세졌다"며 "피해자 유족이 선처를 탄원하고 피고인이 구금 기간 내내 통한의 눈물을 흘리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어 "피고인을 집행유예로 석방하는 결정은 결코 피해자의 생명을 가볍게 보거나, 사건의 주된 책임이 피해자에게 있음을 들춰내려는 것이 아니다"고 전제하면서 "피해자를 비참한 죽음에 이르게 한 알코올 중독의 심각성에 경각심을 일깨울 필요가 있고, 평범한 가정조차 개인의 음주 문제로 비극적 결과에 이른 데 대한 사회의 구조적인 문제는 없는지 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부연했다.

또 "가정폭력은 가족 구성원과 그들이 사는 사회에도 영향을 미쳐 피해자를 가해자로 만들거나 세대 간 전이되는 등 폭력을 구조화시키는 결과를 가져온다"며 "이 참혹한 결과를 돌아보고 이를 근절하기 위한 모든 노력을 강구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환기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추천 4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5019 이번엔 성희롱…쇼트트랙 대표팀, 진천선수촌서 전원 퇴촌 LV 15 아들래미 06-25 64
15018 "쿠팡, 5300만원짜리 시계를 18만원 짝퉁에…"…시계업계의 분노 LV 15 아들래미 06-25 98
15017 지적장애 여자친구 예금 900만원 가로챈 '나쁜 남자' 구속 LV 15 아들래미 06-25 46
15016 교사가 여제자에게 '안아줄게' 문자 보내고 시험문제 유출 LV 15 아들래미 06-25 53
15015 여친 때려 숨지게 한 30대 긴급체포..전 부인이 신고 LV 15 아들래미 06-25 44
15014 '그랜저ig가 230만원'…중고차 허위광고로 9억 챙긴 일당 적발 LV 15 아들래미 06-24 142
15013 만취 여성간호장교 클럽서 남성들 추행…지갑도 빼내려고 LV 15 아들래미 06-24 143
15012 [단독]이웃집 악마…같은층 여성 원룸 침입→17시간 감금 LV 15 아들래미 06-24 89
15011 [전문]피트니스 모델 류세비, 만취해 목 깨물고 난동 의혹···팬들 "마음 여려" 지지 성명 LV 15 아들래미 06-24 94
15010 "중·고생 가둬놓고 유사성행위까지" 칠곡 원룸 집단폭행 LV 15 아들래미 06-24 102
15009 청주서 20대, 차량 2대에 잇따라 치여 숨져…"뺑소니 추정" LV 15 아들래미 06-23 262
15008 '제자 추행 의혹' 서울대 교수 강제추행 혐의로 피소 LV 15 아들래미 06-23 81
15007 여직원 강제추행 진천군 농기센터 사무관 감봉 3개월 경징계 LV 15 아들래미 06-23 113
15006 대낮 부산도심서 40대 남성 흉기에 찔려…경찰 용의자 추적 LV 15 아들래미 06-23 82
15005 서울 한 대학병원서 전공의 음주진료 의혹…병원, 진상 조사 LV 15 아들래미 06-23 51
15004 "죽인다" 폭언에 가정폭력 남편 살해 아내, 2심도 징역 8년 LV 15 아들래미 06-22 73
15003 "브레이크 왜 밟아"…20대 여성 무릎 꿇리고 폭행한 30대 여성 LV 15 아들래미 06-22 175
15002 타박하는 형수 살해, 2심서 감형…법원 "양형 고려" LV 15 아들래미 06-22 61
15001 유명 피트니스 모델, 클럽 앞서 남성 폭행해 체포 LV 15 아들래미 06-22 126
15000 광주 여성 집 침입 시도 30대, 15분간 피해자 지켜보고 범행 LV 15 아들래미 06-22 73
14999 '같이 살자' 상생기금…시장 상인회 간부, 횡령 의혹 LV 15 아들래미 06-21 89
14998 귀갓길 여성 뒤쫓아간 30대, 황당한 변명…"술 마시고 기분 나빠서" LV 15 아들래미 06-21 126
14997 '지인과 경찰관 폭행' 만취 20대 구속 LV 15 아들래미 06-21 87
14996 "그 돈은 다 엄마 돈이야"…보험금 때문에 나타난 부모들 LV 15 아들래미 06-21 121
14995 용인시의 뒤늦은 후회.."네이버, 다시 와주세요" LV 15 아들래미 06-21 170
14994 경찰, 가족 협박·치료 거부 정신질환자 '응급 입원' 조치 LV 15 아들래미 06-20 56
14993 "아내와 바람 폈냐?"…중학교 후배 흉기로 찌른 50대 실형 LV 15 아들래미 06-20 105
14992 '조현병 역주행' 숨진 예비신부 언니 "30년만에 친모가 보험금때문에 나타났습니다" LV 15 아들래미 06-20 87
14991 강남서 경찰, 교통사고 조사받던 여성과 성관계···감찰 착수 LV 15 아들래미 06-20 114
14990 [단독]중간서 사라진 롯데마트 지원 '상생기금' LV 15 아들래미 06-20 58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