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단독] 분당차병원, 분만 중 아이 떨어뜨려 숨진 의료과실 3년간 은폐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4
  • 조회 74
  • 2019.04.14 18:58

분당차여성병원(분당차병원)에서 의사가 신생아를 바닥에 떨어뜨려 이 신생아가 두개골 골절 등으로 몇 시간 뒤 숨지는 일이 발생했는데 병원 쪽이 ‘병사’ 처리를 통해 사건을 3년 동안 은폐한 정황이 드러났다.

 

14일 <한겨레> 취재 결과를 종합하면, 2016년 8월 분당차병원에서 한 산모의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난 신생아를 의료진이 바닥에 떨어뜨리는 의료 과실이 발생했다. 수술에 참여한 한 의사가 아이를 받아 옮기다 미끄러져 넘어진 것이다. 아이는 의사가 넘어지면서 의사 품에서 몸이 빠져나와 바닥에 머리를 부딪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 아이는 소아청소년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몇 시간 뒤 결국 숨졌다.

 

하지만 분당차병원 쪽은 수술 중 아이를 떨어뜨린 사실을 부모에게 숨기고 사망진단서에 병사로 사망했다고 표기했다. 사망진단서에는 ‘사망의 종류’가 ‘병사’, ‘외인사’, ‘기타 및 불상’ 등 세 가지로 구분되어 있는데 외인사나 기타 및 불상일 경우 부검을 해야 한다. 하지만 이 아이는 병사로 분류돼 부검하지 못했다. 아이를 떨어뜨려 생긴 두개골 골절과 출혈 등이 사망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큰데도 병원 쪽이 자신의 과실을 숨기기 위해 사망진단서를 조작한 셈이다.

 

더 큰 문제는 이같은 의료 과실을 병원이 조직적으로 은폐한 정황이 나온 것이다. 병원 관계자 등의 말을 들어보면, 출산 직후 소아청소년과에서 찍은 아이의 뇌초음파 사진에 두개골 골절 및 출혈 흔적이 있었는데도 병원은 이를 부모에게 감췄다고 한다. 태어날 때부터 위독한 상태였기 때문에 숨졌다고 설명한 것이다. 수술 중 신생아를 떨어뜨린 사실 역시 산부인과, 수술 이후 아이를 치료했던 소아청소년과 주치의와 전공의, 간호사 등 의료진 최소 5~6명 이상이 알고 있었지만, 3년 동안 은폐됐다. 또 숨진 아이의 의료기록 일부가 현재 지워진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당시 병원 운영을 총괄했던 장아무개 부원장의 지시로 의료 과실의 조직적 은폐가 이뤄진 것이 아니냐는 의심이 나온다. 장 부원장은 의료 과실 당시 상황에 대해 보고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건은 현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광수대)에서 수사 중이다. 중대한 의료 과실을 병원이 조직적으로 은폐했다는 첩보를 입수한 광수대는 지난해부터 분당차병원 의료진에게 업무상 과실치사, 범인도피, 증거인멸 등의 혐의를 두고 수사를 진행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부터 여러 차례 병원을 압수수색한 광수대는 의료 과실이 조직적으로 은폐된 정황도 확인한 것으로 전해진다.

 

병원 쪽도 의료 과실 자체는 인정하고 있다. 분당차병원 관계자는 “임신 7개월의 고위험 신생아의 분만이었기 때문에 빠르게 후속 조처를 하려다가 이동 중에 아기를 안고 넘어지는 사고가 있었다고 알고 있다. 이 사실을 부모에게 알리지 않은 것은 분명히 잘못된 판단이었다는 것이 병원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당시 주치의는 넘어지는 사고가 사망의 직접 원인이 아니라고 보고 병사로 판단했다고 한다. 고위험 신생아였고 호흡곤란과 혈액 응고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사망했다고 본 것이다. 낙상이 실제 사망의 원인이었는지는 더 정확한 조사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또 병원 쪽은 장 부원장이 당시 주치의 등에게 의료 과실을 보고받고도 병원장 등에게 보고하지 않은 사실을 확인하고 부원장 보직을 해임했다고 밝혔다.

 

정형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사무처장은 “7개월 조산의 경우 신생아가 위험한 상태였을 가능성이 큰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뇌초음파에서 골절이나 출혈이 나왔으면 낙상에 의한 사망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부모에게 알렸어야 했다. 이를 숨겼다면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추천 4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4696 ‘짝퉁 명품’을 정품으로 속여 26억원 수익 올린 일당 검거 LV 15 아들래미 07:21 40
14695 창고 임대해 8000만원 상당 대마 재배·판매한 일당 검거 LV 15 아들래미 07:19 28
14694 "진주 살인 왜 경찰이 뭇매 맞나"…책임론 공방 LV 15 아들래미 07:17 28
14693 이혼소송 중 남편 메일서 비밀 저장한 아내 벌금형 LV 15 아들래미 07:11 35
14692 '클럽 미성년자 출입사건 무마 뇌물' 브로커 구속영장 기각 LV 15 아들래미 07:07 20
14691 수배중 은행 현금인출기서 4000만원 든 지갑 훔친 60대 입건 LV 15 아들래미 04-20 81
14690 입양해 길러준 80대 어머니 폭행치사…패륜 양아들 구속 LV 15 아들래미 04-20 44
14689 옆집이 두렵다…살인·폭행 5건중 1건은 이웃이 범인 LV 15 아들래미 04-20 43
14688 '동거녀 프로포폴 사망' 의사, 구속영장 심사…3개 혐의 LV 15 아들래미 04-20 40
14687 '20억 먹튀' 종로 귀금속 거리…피해신고 않는 사연은? LV 15 아들래미 04-20 60
14686 경찰, '불법사찰 의혹' 전직 경찰청장 입건 LV 15 아들래미 04-19 46
14685 중학생, 후배 무차별 폭행…"폭행동영상 촬영 및 유포" LV 15 아들래미 04-19 81
14684 인천 대학병원 간호사회 회계직원 6300만원 횡령 LV 15 아들래미 04-19 64
14683 홧김에 "남편이 휘발유 들고 탔다"..부산지하철 4분간 정차 LV 15 아들래미 04-19 65
14682 여대생 살해·차 밑 유기 20대.. 도주했다 현장 다시 와 확인도 LV 15 아들래미 04-19 64
14681 12살 딸 학교 안보낸 50대 모친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4-18 80
14680 필로폰 투약 뒤 모텔에 불 지르려 한 50대 실형 LV 15 아들래미 04-18 46
14679 '10년간 집안 곳곳에 몰카'…제약사 대표 아들 구속 LV 15 아들래미 04-18 82
14678 산불 난 광주 남구 야산서 불탄 20대 여성 시신 발견…경찰 수사 착수 LV 15 아들래미 04-18 70
14677 경찰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피의자 안인득, 신상 공개 결정" LV 15 아들래미 04-18 53
14676 '모델 추행' 사진작가 로타 징역 8월…법원 "진술 일관" LV 15 아들래미 04-17 179
14675 전남 신안 야산서 백골상태 시신발견…경찰 수사 LV 15 아들래미 04-17 94
14674 부천 고시텔 업주 살해 40대 남성 '국민참여재판' 간다 LV 15 아들래미 04-17 64
14673 진주 아파트서 방화·흉기난동..12살여아 등 사망5명·부상13명(종합2보) LV 15 아들래미 04-17 71
14672 고교생 때 여성 성폭행한 30대 1/8년만에 뒷덜미 잡혀 LV 15 아들래미 04-17 147
14671 옹진군 옛 군청 폐건물서 8개월전 실종된 70대 시신 발견 LV 15 아들래미 04-16 104
14670 '강간 무죄'에 동반자살 부부 사건…1년만에 대법 유죄 확정 LV 15 아들래미 04-16 129
14669 검찰 '신생아 사망은폐' 차병원 의사에 구속영장 청구 LV 15 아들래미 04-16 50
14668 갈색 맥주 페트병 없어진다..환경부, 색 있는 페트병 퇴출 LV 15 아들래미 04-16 66
14667 찜질방 여자 화장실서 성폭행 시도 20대 구속 LV 15 아들래미 04-16 101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