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승리 단톡방만 문제? 여후배 성희롱 자료 돌려본 서울교대 남학생들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1
  • 추천 5
  • 조회 357
  • 2019.03.15 19:06

빅뱅의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30)씨 등이 카카오톡 단체대화방(단톡방)에서 불법 촬영 동영상 등을 유포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예비 선생님’인 서울교육대학교 국어교육과 남학생들이 여러 해 동안 여자 후배들의 얼굴을 평가하는 등 성희롱 자료를 만들어 돌려봤다는 폭로가 나왔다. 자료를 공유한 이들 중에는 대학을 졸업하고 현재 초등학교에 재직 중인 선생님들도 포함돼 있었다.

 

서울교대 국어교육과 재학생 92명은 15일 교내에 ‘서울교대 국어과 남자 대면식 사태에 대한 명확한 진상 규명을 촉구한다’는 대자보를 붙였다. 대자보와 학교쪽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서울교대 국어교육과 성희롱은 지난해까지 매년 진행된 남자 재학생과 졸업생들의 ‘남자 대면식’ 행사에서 이뤄졌다. 우선 재학생들은 오비(OB·졸업생)들에게 제출하기 위한 목적으로 새내기 여학생들의 얼굴과 나이, 동아리 활동 등 개인 정보가 담긴 책자를 만들어 졸업생들에게 전달했다. 이후 졸업생들은 재학생들에게 마음에 드는 여학생의 이름을 말하게 하고 자료를 바탕으로 이름과 얼굴에 대한 평가를 스케치북에 쓰는 식이었다. 남학생들은 이 평가를 바탕으로 여학생들의 외모 등수를 매기는 등의 집단 성희롱을 벌였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들이 외모 등급뿐 아니라 여학생들의 가슴 등급까지 매겼다는 주장도 나왔다.

 

남학생들 ‘그들만의 전통’은 우연히 외모 평가가 담긴 찢어진 종이를 여학생들이 보게 되면서 알려졌고, 피해 학생들은 분노했다. 국어교육과 여학생들은 지난 14일 오후 학교에 정식으로 고충사건 접수를 했다. 서울교대 관계자는 이날 <한겨레>에 “이미 조사에 착수했고 (성희롱을 입증하는) 증거물·진술 등이 충분히 확보되면 고충심의위원회를 거쳐 징계 처리 부서에 넘길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교대 학생 징계는 경고-근신-유기정학-무기정학-퇴학 순으로 무겁다. 국어교육과 16학번 여학생들은 입장문을 내고 “함께 지내는 동기, 친근한 선후배로 생각하던 사람들이 우리를 동등한 사람이 아닌 외모를 기준으로 마음껏 평가를 해도 되는 ‘대상’으로 바라보고 이를 은폐한 사실을 알고 깊은 배신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문제는 ‘단톡방 성희롱’ 등 집단에 의한 성희롱이 계속되고 있다는 점이다. 2016년 6월 고려대학교 남학생들이 “(술집) 가서 존/나 먹이고 자취방 데려와”, “득녀해야지” 등의 성폭행 가능성을 암시하는 대화를 단톡방에서 나눈 것이 드러났고, 2017년 3월에는 동국대학교 남학생들 단톡방에서 “○양은 줘도 안 먹는 듯”, “여자들 국이나 끓이지 대학을 오네” 같은 성희롱, 여성비하 발언을 한 사실이 폭로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여성을 성적 대상으로만 보는 사회 전반의 왜곡된 남성 문화를 문제로 지적했다. 이수정 경기대 교수(범죄심리학)는 “정준영씨 등의 행동을 보면 자신이 올린 불법촬영 영상 속 여성이 실존하는 인격체, 희노애락을 느끼는 사람이라는 점을 이해를 못 한다. 여성을 유희의 대상으로만 보는 건데 문제는 연예인뿐 아니라 일반 남성들도 마찬가지인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조재연 한국여성의전화 인권정책국장도 “이번 사건과 ‘버닝썬 게이트’, 고 장자연 사건까지 모두 일맥상통한다”며 “남성들만의 유대 강화라는 명목으로 여성을 성적으로 착취하고 도구화하는 ‘남성 카르텔’이 만연한 현실을 심각하게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교대 남학생들의 성희롱 사건이 올려지자 1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여학생들을 집단 성희롱한 남학생들이 초등교사가 되지 못하게 막아달라’는 글이 올라와 하루 만에 3만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반면 가해자로 지목된 16·17학번 남학생들은 교내에 붙인 입장문을 통해 “얼굴평가, 성희롱은 전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추천 5 비추천 1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4871 "20대 농부인데 왜 청년농부가 될 수 없나요"…'청년농부' 상표권 분쟁 LV 15 아들래미 05-26 78
14870 경기 동탄서 경찰과 26분간 추격전 벌인 10대 운전자 검거 LV 15 아들래미 05-26 60
14869 화성 어린이집서 두 살배기 학대한 40대 교사 형사 입건 LV 15 아들래미 05-26 41
14868 자신의 연인에 위해 가하려 한 80대 살해한 70대, 2심도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5-26 38
14867 직원들 임금·퇴직금 19억 체불 건설업체 대표 집행유예 LV 15 아들래미 05-26 44
14866 "스스로 목숨 끊어라" 아내에 진통제 16알 먹게한 남편 LV 15 아들래미 05-25 51
14865 "마음에 든다"…택시기사 가슴 주무르고 볼에 입 맞춘 승객 '벌금' LV 15 아들래미 05-25 83
14864 "칠천이백원 택시비 많이 나왔다" 운전기사 폭행한 60대 남성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5-25 29
14863 "맘에 든다" 폭행 후 동성 택시기사 강제추행한 50대 남성 벌금형 LV 15 아들래미 05-25 27
14862 커지는 서울대 성추행 교수 논란···3개월 정직 뒤 돌아오나 LV 15 아들래미 05-25 31
14861 출근길 음란행위 30대 검거...여경이 신고 LV 15 아들래미 05-24 179
14860 당진서 17개월 영아 숨진 채 발견…경찰, '아동학대' 의심 LV 15 아들래미 05-24 42
14859 `초등생 2명 사망` 인천 축구클럽 승합차 운전자 구속 LV 15 아들래미 05-24 50
14858 경찰 "강남구청 공무원 2명, 유흥업/소 향응 인정" LV 15 아들래미 05-24 44
14857 밴드 ‘잔나비’ 멤버 유영현, 학교폭력 논란에 자진탈퇴 LV 15 아들래미 05-24 75
14856 '엉덩이 때리고 욕설하고'…광주 스쿨미투 연루 교사 17명 기소 LV 15 아들래미 05-23 183
14855 강남 현금인출기에 필로폰 두고 간 10대 청소년들 LV 15 아들래미 05-23 106
14854 "여자들이 성적매력 느끼는 남자돼라"…경찰간부 논란(종합) LV 15 아들래미 05-23 151
14853 불법 수수료 챙긴 30대 사행성 게임 운영자 징역 10월 LV 15 아들래미 05-23 37
14852 법원, 가족에 흉기 휘두른 20대 ‘징역 3년’ 선고 LV 15 아들래미 05-23 29
14851 패소 판결에 앙심 품고 법원 여직원 '묻지마 폭행' LV 15 아들래미 05-22 75
14850 펭귄문제 '인싸' 놀이?…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 LV 15 아들래미 05-22 71
14849 “요즘 가시나들은…” 임신부석 앉았다고 폭행 당한 임신부 LV 15 아들래미 05-22 119
14848 폭행해 숨진 아버지와 5개월간 동거한 20대 구속영장 신청 LV 15 아들래미 05-22 38
14847 의정부 사망 일가족, 월200만원 이자 시달려…파산신청까지 알아봤다 LV 15 아들래미 05-22 45
14846 '20년 가정폭력' 남편 숨지게 한 아내…시어머니마저 선처 호소 LV 15 아들래미 05-21 69
14845 '토익 공화국' 한국, 평균성적 세계 18위…일본보다 150점 높아 LV 15 아들래미 05-21 54
14844 노인 '공짜 지하철' 손실 년 7000억…지자체 편든 여당 "정부가 책임져라" LV 15 아들래미 05-21 69
14843 '쥴' 상륙 앞두고 부랴부랴 금연대책 LV 15 아들래미 05-21 95
14842 의정부 일가족 사망 현장서 흉기 3점 수거 LV 15 아들래미 05-21 45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