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걸어가며 담배’ 과태료…“간접 흡연 막자” vs “기본권 침해”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6
  • 조회 262
  • 2019.02.10 06:42

보행 중 흡연을 금지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도로교통법상 보도, 골목길, 길 가장자리 구역, 보행자전용도로 등 '보행자길'에서는 보행 중 흡연행위를 하지 못하도록 하고, 위반 시 1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는 조항을 국민건강증진법에 신설하겠다는 것이다.

법안을 대표 발의한 황주홍 민주평화당 의원은 "보행 중 흡연행위로 인해 비흡연자들이 간접흡연에 무방비로 노출되고 있다"며 "모든 길거리 흡연이 아닌 '보행 중 흡연'만큼은 근절해야 한다는 여론을 반영한 이번 법 개정으로 흡연예절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제고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보행 중 흡연금지 해달라" 청와대 청원만 59건   

 


보행 중 흡연을 금지해 달라는 청와대 청원도 적지 않다. 2017년 9월부터 보행 중 흡연을 금지해달라는 청원이 꾸준히 올라오고 있는데, 청원 제목에 보행 중 흡연을 금지해달라고 적시한 청원만 59개에 달한다.

서울시는 2017년 이미 보행 중 흡연을 금지하는 내용의 정책제안을 검토한 바 있다. 그해 7월 열린 '함께서울 정책박람회'에서 시민들의 지지를 받은 5개 정책제안 중 하나로 '보행 중 흡연금지'가 선정됐기 때문이다. 당시 보행 중 흡연금지 정책은 시민, 공무원, 전문가 등의 찬반 투표 결과 88.2%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반대'가 7.7%, '잘 모르겠다'가 4.1%였다.

'기본권 침해하는 과도한 규제' 우려도 적지 않아

이처럼 보행 중 흡연을 금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지만 반대로 이 같은 조치가 흡연자의 기본권을 과도하게 침해하는 규제라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2017년 서울시의 정책제안 검토 과정에서도 많은 전문가는 보행 중 흡연금지 조치에 우려를 표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당시 대다수 전문가는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흡연자의 기본권을 침해하는 과도한 규제가 될 수 있다는 의견을 냈다"고 설명했다.

결국, 서울시는 "보행 중 흡연 금지 정책제안을 검토한 결과 과도한 기본권 침해소지가 있고, 금연구역 관련 상위법의 위임 범위를 이탈하는 문제도 있기 때문에 금연거리 등 금연구역을 대폭 확대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흡연율이 꾸준히 낮아지고 있는 가운데 금연구역으로 지정되는 지역은 급증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국민 흡연율은 지난 2008년 25.4%에서 2017년 21.2%로 낮아졌고, 남성 흡연율도 같은 기간 47.8%에서 39.3%로 크게 줄었다. 

 

금연구역은 지난 2017년 기준 서울시에만 26만 곳 이상이다. 금연구역 지정현황에 따르면 금연구역은 지난 2012년 7만 9,391개에서 2017년 26만 5,113개로 5년 새 3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추천 6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4686 경찰, '불법사찰 의혹' 전직 경찰청장 입건 LV 15 아들래미 04-19 31
14685 중학생, 후배 무차별 폭행…"폭행동영상 촬영 및 유포" LV 15 아들래미 04-19 54
14684 인천 대학병원 간호사회 회계직원 6300만원 횡령 LV 15 아들래미 04-19 45
14683 홧김에 "남편이 휘발유 들고 탔다"..부산지하철 4분간 정차 LV 15 아들래미 04-19 46
14682 여대생 살해·차 밑 유기 20대.. 도주했다 현장 다시 와 확인도 LV 15 아들래미 04-19 44
14681 12살 딸 학교 안보낸 50대 모친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4-18 71
14680 필로폰 투약 뒤 모텔에 불 지르려 한 50대 실형 LV 15 아들래미 04-18 37
14679 '10년간 집안 곳곳에 몰카'…제약사 대표 아들 구속 LV 15 아들래미 04-18 70
14678 산불 난 광주 남구 야산서 불탄 20대 여성 시신 발견…경찰 수사 착수 LV 15 아들래미 04-18 58
14677 경찰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피의자 안인득, 신상 공개 결정" LV 15 아들래미 04-18 45
14676 '모델 추행' 사진작가 로타 징역 8월…법원 "진술 일관" LV 15 아들래미 04-17 160
14675 전남 신안 야산서 백골상태 시신발견…경찰 수사 LV 15 아들래미 04-17 81
14674 부천 고시텔 업주 살해 40대 남성 '국민참여재판' 간다 LV 15 아들래미 04-17 55
14673 진주 아파트서 방화·흉기난동..12살여아 등 사망5명·부상13명(종합2보) LV 15 아들래미 04-17 62
14672 고교생 때 여성 성폭행한 30대 1/8년만에 뒷덜미 잡혀 LV 15 아들래미 04-17 126
14671 옹진군 옛 군청 폐건물서 8개월전 실종된 70대 시신 발견 LV 15 아들래미 04-16 92
14670 '강간 무죄'에 동반자살 부부 사건…1년만에 대법 유죄 확정 LV 15 아들래미 04-16 110
14669 검찰 '신생아 사망은폐' 차병원 의사에 구속영장 청구 LV 15 아들래미 04-16 42
14668 갈색 맥주 페트병 없어진다..환경부, 색 있는 페트병 퇴출 LV 15 아들래미 04-16 54
14667 찜질방 여자 화장실서 성폭행 시도 20대 구속 LV 15 아들래미 04-16 85
14666 고가 자전거 상습절도 60대 구속 LV 15 아들래미 04-15 68
14665 어린 의붓딸 7차례 성폭행한 40대 남성 징역 8년 LV 15 아들래미 04-15 75
14664 중국인 여성 고용해 불법 성매매 영업한 60대 업주 '입건' LV 15 아들래미 04-15 71
14663 짝사랑하던 60대 여성 농약으로 살해하려한 70대 '구속' LV 15 아들래미 04-15 45
14662 삐뚫어진 동갑 우정…클럽 만취여성 유인해 성추행 LV 15 아들래미 04-15 110
14661 “우리 집 가자” 여학생 2명 납치하려 한 30대 남성 LV 15 아들래미 04-14 186
14660 "민원 불만" 구청에 불지른 60대에 구속영장 청구 LV 15 아들래미 04-14 59
14659 주당 52시간 넘겨 일하다 뇌출혈 온 마트 직원…법원 "산재 인정" LV 15 아들래미 04-14 83
14658 ‘군대 안 가려고’ 치킨 먹고 체중 늘린 20대에 ‘무죄’ LV 15 아들래미 04-14 112
14657 [단독] 분당차병원, 분만 중 아이 떨어뜨려 숨진 의료과실 3년간 은폐 LV 15 아들래미 04-14 65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