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걸어가며 담배’ 과태료…“간접 흡연 막자” vs “기본권 침해”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6
  • 조회 139
  • 2019.02.10 06:42

보행 중 흡연을 금지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도로교통법상 보도, 골목길, 길 가장자리 구역, 보행자전용도로 등 '보행자길'에서는 보행 중 흡연행위를 하지 못하도록 하고, 위반 시 1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는 조항을 국민건강증진법에 신설하겠다는 것이다.

법안을 대표 발의한 황주홍 민주평화당 의원은 "보행 중 흡연행위로 인해 비흡연자들이 간접흡연에 무방비로 노출되고 있다"며 "모든 길거리 흡연이 아닌 '보행 중 흡연'만큼은 근절해야 한다는 여론을 반영한 이번 법 개정으로 흡연예절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제고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보행 중 흡연금지 해달라" 청와대 청원만 59건   

 


보행 중 흡연을 금지해 달라는 청와대 청원도 적지 않다. 2017년 9월부터 보행 중 흡연을 금지해달라는 청원이 꾸준히 올라오고 있는데, 청원 제목에 보행 중 흡연을 금지해달라고 적시한 청원만 59개에 달한다.

서울시는 2017년 이미 보행 중 흡연을 금지하는 내용의 정책제안을 검토한 바 있다. 그해 7월 열린 '함께서울 정책박람회'에서 시민들의 지지를 받은 5개 정책제안 중 하나로 '보행 중 흡연금지'가 선정됐기 때문이다. 당시 보행 중 흡연금지 정책은 시민, 공무원, 전문가 등의 찬반 투표 결과 88.2%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반대'가 7.7%, '잘 모르겠다'가 4.1%였다.

'기본권 침해하는 과도한 규제' 우려도 적지 않아

이처럼 보행 중 흡연을 금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지만 반대로 이 같은 조치가 흡연자의 기본권을 과도하게 침해하는 규제라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2017년 서울시의 정책제안 검토 과정에서도 많은 전문가는 보행 중 흡연금지 조치에 우려를 표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당시 대다수 전문가는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흡연자의 기본권을 침해하는 과도한 규제가 될 수 있다는 의견을 냈다"고 설명했다.

결국, 서울시는 "보행 중 흡연 금지 정책제안을 검토한 결과 과도한 기본권 침해소지가 있고, 금연구역 관련 상위법의 위임 범위를 이탈하는 문제도 있기 때문에 금연거리 등 금연구역을 대폭 확대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흡연율이 꾸준히 낮아지고 있는 가운데 금연구역으로 지정되는 지역은 급증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국민 흡연율은 지난 2008년 25.4%에서 2017년 21.2%로 낮아졌고, 남성 흡연율도 같은 기간 47.8%에서 39.3%로 크게 줄었다. 

 

금연구역은 지난 2017년 기준 서울시에만 26만 곳 이상이다. 금연구역 지정현황에 따르면 금연구역은 지난 2012년 7만 9,391개에서 2017년 26만 5,113개로 5년 새 3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추천 6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4414 [팩트체크]김병옥 음주운전, 대리기사 신고했다면 방조죄? LV 15 아들래미 09:04 63
14413 “겁나 맞네 빵터져” 수원 10대 집단폭행 청원글 발칵 LV 15 아들래미 09:01 54
14412 응급실서 10일 동안 7차례 난동 부린 50대···경찰 수사 착수 LV 15 아들래미 08:57 27
14411 중공의 파룬궁 박해 - 반인류 범죄 (1) LV 1 선념3 08:53 31
14410 경찰, '버닝썬 뇌물 공여·수수 의혹' 경찰관 구속영장 신청 LV 15 아들래미 08:52 26
14409 동화캐릭터 '구름빵' 로열티 사기…50대 여성 징역 2년 LV 15 아들래미 08:49 12
14408 대형마트서 생필품·음식 등 192차례 훔친 30대 LV 15 아들래미 02-22 88
14407 '망보고 훔치고'…공익요원 2명, 수영장 탈의실서 휴대폰 훔쳐 소액결제 LV 15 아들래미 02-22 94
14406 [단독]'버닝썬-경찰관' 유착 있었다…광수대 "뇌물 정황 포착"(종합) LV 15 아들래미 02-22 68
14405 "고철값 흥정하다가…" 농장주 살해하고 시신 유기한 40대 LV 15 아들래미 02-22 66
14404 목포 금은방 주인 흉기 살해 30대 긴급체포(종합) LV 15 아들래미 02-22 40
14403 무자격자 뽑고 삼촌이 면접…청년 꿈 앗아간 채용비리 LV 15 아들래미 02-21 111
14402 91명의 사상자 낸 대보사우나 화재…피해자 보상길 '막막' LV 15 아들래미 02-21 83
14401 "막막합니다" 목욕탕 화재로 주민 149명 하루아침에 이재민 신세(종합) LV 15 아들래미 02-21 100
14400 짐싸는 은행원들.. 명퇴금 평균 4억 LV 15 아들래미 02-21 90
14399 1억원 주운 고객, 신고 안 한 은행..법원 "둘 다 소유권 없어" LV 15 아들래미 02-21 87
14398 배만 사서 조업않고 어업보상금 40억 챙겨…가짜어민 110명 적발 LV 15 아들래미 02-20 127
14397 엄마 몰카 찍고 흡연 흉내까지도…`키즈 유튜버`의 일탈 LV 15 아들래미 02-20 154
14396 대형마트 직원탈의실 털이범 검거…잡고 보니 전직 알바 LV 15 아들래미 02-20 102
14395 “‘죽었으면 버려’ 연락까지 했다는데…” 영광 여고생 사망, 진실은 LV 15 아들래미 02-20 86
14394 점 빼는 기기 부작용 조심…무허가 판매·유통업체 32곳 적발 LV 15 아들래미 02-20 53
14393 취객에 폭행당한 뒤 숨진 강연희 소방경, 위험직무순직은 부결(종합) LV 15 아들래미 02-19 175
14392 "말 안 들어서···" 3살 아이 머리채 잡은 어린이집 교사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2-19 84
14391 부하에게 주식거래·대학원 과제 부당지시한 경찰간부…감찰조사 LV 15 아들래미 02-19 41
14390 다중이용시설 잇단 화재 비상…대부분 낡아 전기·소방설비 열악 LV 15 아들래미 02-19 36
14389 '동전 택시기사' 아들 "혐의 논란보다 반성없는 승객에 더 화나" LV 15 아들래미 02-19 79
14388 회사교육 중 빈 사무실서 동료 지갑 턴 20대 입건 LV 15 아들래미 02-18 174
14387 전기공사하던 40대 외주업체 직원, 공장 지붕서 추락해 숨져 LV 15 아들래미 02-18 98
14386 아파트 재활용품 훔치던 50대, 경비원에게 발각되자 폭행 LV 15 아들래미 02-18 90
14385 '마약 투약' 버닝썬 직원 구속…'유통 의혹' 중국 여성 출국정지(종합) LV 15 아들래미 02-18 63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