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이국종 "어깻죽지 떨어진 듯" 애도...고 윤한덕 센터장 누구?

  • LV 15 아들래미
  • 비추천 0
  • 추천 5
  • 조회 95
  • 2019.02.07 09:56
이국종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 등과 함께 국내 응급의료 분야를 개척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국립중앙의료원 윤한덕(51)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설 연휴 근무 중 돌연 사망해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7일 국립중앙의료원 등에 따르면 윤 센터장은 설 전날인 4일 오후 6시쯤 의료원 집무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발견 당시 윤 센터장은 책상 앞에 앉은 자세였다고 한다. 설을 맞아 가족들과 함께 고향에 내려갈 예정이었음에도 연락이 두절된 것을 이상하게 여긴 아내가 이날 병원 집무실을 찾아간 끝에 발견한 것.

의료계와 네티즌들은 의료 현장에서 안타깝게 생을 마감한 윤 센터장의 부음을 접하고 비통해하고 있다. 포털에서는 윤 센터장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그의 아타까운 죽음과 열악한 국내 응급의료 환경이 다시금 회자되고 있다.

1차 검안 결과 사망원인은 급성심장사(심장마비)로 나타났다. 정확한 사망원인은 7일 부검을 통해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가족들은 윤 센터장이 평소에도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가족들과 연락이 닿지 않거나 늦은 시간 귀가하는 경우가 잦아 가족들은 이번에도 응급환자 때문에 명절 연휴에 그가 전화를 받지 못한 것으로 이해했다고 한다.

보건복지부 산하기관인 중앙응급의료센터는 명절 전후 급증하는 교통사고 등 응급환자에 대비해 전국 응급실 532곳과 권역괴상센터 13곳의 병상을 실시간 관리한다.

의료원 측은 이날도 윤 센터장이 전국 각지에서 발생하는 응급의료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퇴근도 미루다 돌연사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윤 센터장은 전남의대 졸업 이후 모교에 응급의학과가 생긴 1994년 '1호 전공의'로 자원해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됐다.

2002년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가 문을 열 당시 응급의료기획팀장으로 합류해 밤낮없이 응급환자를 돌봐왔다.

특히 응급의료 전용 헬길 도입, 재난·응급의료상황실 운영, 응급의료종사자 교육·훈련, 이동형병원 도입 등 국내 응급의료체계 구축에 헌신한 인물로 꼽힌다.

그는 400여개 응급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응급진료 정보를 수집하는 체계인 국가응급진료정보망(NEDIS)를 구축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또 응급환자 이송정보 콘텐츠를 개선·보완해 환자이송의 적절성 및 신속성을 제고하는 응급의료이송정보망 사업 등도 추진했다.

윤 센터장은 응급의료종사자 교육·훈련, 이동형 병원·응급의료 전용 헬기 도입, 재난·응급의료상황실 운영 등에도 크게 기여했다.

이 때문인지 국내 응급의료계 관계자들도 그의 죽음에 비통함을 숨기지 않았다.

이국종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은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응급의료계에 말도 안 될 정도로 기여해온 영웅이자 버팀목"이라며 "어깻죽지가 떨어져나간 것 같다"며 애통해 했다.

윤 센터장의 부음을 접한 네티즌들은 그의 페이스북 계정을 찾아 애도하는 등 온라인 조문도 이어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사람이 소중한 사회는 의료 현장부터 사람이 숨쉴 수 있게 하는 것이 첫 걸음"이라고 지적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마음 먹으면 남들보다 좀 더 편히 잘 살 수있음에도 신념이라는 고귀한 희생정신으로 묵묵히 자리를 지켜온 당신에게 존경심을 보낸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한편, 윤 센터장의 장례는 국립중앙의료원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며, 영결식은 10일 오전 9시 국립중앙의료원장(葬)으로 진행된다.

추천 5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이슈/토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4414 [팩트체크]김병옥 음주운전, 대리기사 신고했다면 방조죄? LV 15 아들래미 09:04 67
14413 “겁나 맞네 빵터져” 수원 10대 집단폭행 청원글 발칵 LV 15 아들래미 09:01 58
14412 응급실서 10일 동안 7차례 난동 부린 50대···경찰 수사 착수 LV 15 아들래미 08:57 29
14411 중공의 파룬궁 박해 - 반인류 범죄 (1) LV 1 선념3 08:53 32
14410 경찰, '버닝썬 뇌물 공여·수수 의혹' 경찰관 구속영장 신청 LV 15 아들래미 08:52 27
14409 동화캐릭터 '구름빵' 로열티 사기…50대 여성 징역 2년 LV 15 아들래미 08:49 12
14408 대형마트서 생필품·음식 등 192차례 훔친 30대 LV 15 아들래미 02-22 88
14407 '망보고 훔치고'…공익요원 2명, 수영장 탈의실서 휴대폰 훔쳐 소액결제 LV 15 아들래미 02-22 94
14406 [단독]'버닝썬-경찰관' 유착 있었다…광수대 "뇌물 정황 포착"(종합) LV 15 아들래미 02-22 68
14405 "고철값 흥정하다가…" 농장주 살해하고 시신 유기한 40대 LV 15 아들래미 02-22 66
14404 목포 금은방 주인 흉기 살해 30대 긴급체포(종합) LV 15 아들래미 02-22 40
14403 무자격자 뽑고 삼촌이 면접…청년 꿈 앗아간 채용비리 LV 15 아들래미 02-21 111
14402 91명의 사상자 낸 대보사우나 화재…피해자 보상길 '막막' LV 15 아들래미 02-21 83
14401 "막막합니다" 목욕탕 화재로 주민 149명 하루아침에 이재민 신세(종합) LV 15 아들래미 02-21 100
14400 짐싸는 은행원들.. 명퇴금 평균 4억 LV 15 아들래미 02-21 91
14399 1억원 주운 고객, 신고 안 한 은행..법원 "둘 다 소유권 없어" LV 15 아들래미 02-21 87
14398 배만 사서 조업않고 어업보상금 40억 챙겨…가짜어민 110명 적발 LV 15 아들래미 02-20 127
14397 엄마 몰카 찍고 흡연 흉내까지도…`키즈 유튜버`의 일탈 LV 15 아들래미 02-20 154
14396 대형마트 직원탈의실 털이범 검거…잡고 보니 전직 알바 LV 15 아들래미 02-20 102
14395 “‘죽었으면 버려’ 연락까지 했다는데…” 영광 여고생 사망, 진실은 LV 15 아들래미 02-20 86
14394 점 빼는 기기 부작용 조심…무허가 판매·유통업체 32곳 적발 LV 15 아들래미 02-20 53
14393 취객에 폭행당한 뒤 숨진 강연희 소방경, 위험직무순직은 부결(종합) LV 15 아들래미 02-19 175
14392 "말 안 들어서···" 3살 아이 머리채 잡은 어린이집 교사 징역형 LV 15 아들래미 02-19 84
14391 부하에게 주식거래·대학원 과제 부당지시한 경찰간부…감찰조사 LV 15 아들래미 02-19 41
14390 다중이용시설 잇단 화재 비상…대부분 낡아 전기·소방설비 열악 LV 15 아들래미 02-19 36
14389 '동전 택시기사' 아들 "혐의 논란보다 반성없는 승객에 더 화나" LV 15 아들래미 02-19 79
14388 회사교육 중 빈 사무실서 동료 지갑 턴 20대 입건 LV 15 아들래미 02-18 174
14387 전기공사하던 40대 외주업체 직원, 공장 지붕서 추락해 숨져 LV 15 아들래미 02-18 98
14386 아파트 재활용품 훔치던 50대, 경비원에게 발각되자 폭행 LV 15 아들래미 02-18 90
14385 '마약 투약' 버닝썬 직원 구속…'유통 의혹' 중국 여성 출국정지(종합) LV 15 아들래미 02-18 63

조회 많은 글

댓글 많은 글

광고 · 제휴 문의는 이메일로 연락 바랍니다.  uuoobe@hotmail.com   운영참여·제안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